극과 극: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VS 정숙 씨 암니옴니 07-22 조회 433 추천 3 0

 

 


수해현장에 가서 사진 찍고 기자 인터뷰하고, 1시간도 안 있다가 돌아온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오른쪽). 방해만 하고 갔다는 자원봉사자의 볼멘소리도 있었다고 합니다. 3시간 30분 동안 손가락 부상에도 궂은 일을 하고, 수박과 음료수를 선물해주고 간 정숙 씨(왼쪽). 

 

 

 

 

 

 

얼마나 많은 시간을 그곳에 머물었느냐가 본질적인 차이를 만드는 것은 아닐 거에요. 사진에서 보이는 태도, 자세, 애티튜드가 본질적인 차이겠죠. 

 

권위의식에 쩔어 있는 사람과 진짜 권위가 우러나게 만드는 사람의 차이가 아닐까요.

 

 

 

추천: 3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암니옴니 | Lv. 12
포인트: 3,583
T-Coin: 74
댓글 0
에러
시간
[비밀글] 누구누구님께 삭제된 글입니다 블라인드된 게시물입니다 내용 보기 댓글을 로딩중이거나 로딩에 실패하였습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쓰기
주사위
주사위 놀이 닫기
주사위 수를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