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고름 폭발" 한국당 의총, 김무성 탈당·김성태 사퇴 요구 아이언맨 06-21 조회 392 0


친박계를 비롯한 충청권 의원들은 김 대행이 당권 중심에 서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고 들이받았다. 김진태 의원(강원 춘천시)은 문자 메시지로 전달한 총회 발언에서 "(김 대행은) 원래 물러나야 될 사람이다. 선거에서 그렇게 졌는데 당연한 것 아닌가. 홍준표나 김성태나 거기서 거기다. 홍준표가 없으니 이제 내가 해보겠다고 나설 때가 아니다. 그럴 권한도 자격도 없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빨리 다음 사람에게 물려 주고 내려오라"는 압박이었다.


이날 의원총회를 '고름이 폭발했다'고 표현한 충청권의 한 재선 의원은 김 대행의 일방적인 의사 결정 태도를 나무랐다. 이 의원은 "마지막 태도를 보면 이제 의원총회를 제대로 소집하지 않을 것 같다"라면서 "(김 대행이) 회의를 한 목적은 '나를 따르라'는 것인데, 우리는 그런 식은 안 된다는 것이다. 그런데도 마지막까지 '따르려면 따르고 마려면 말라'는 식이다"라고 지적했다.

4선 중진인 신상진 의원(경기 성남시중원구) 또한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방선거 참패에 책임있는 원내대표로서 사퇴를 하는 것이 당연하다는 이야기가 나왔다"라면서 "곧바로 김 대행이 (비대위를 구성) 하면 신뢰가 떨어진다. (김 대행의 주장처럼 비대위원장을) 외부인사로 해봤자, 잘한다는 보장이 없는데 뭐하러 외부에서 찾느냐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추천: 0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아이언맨 | Lv. 2
포인트: 245
T-Coin: 30
댓글 0
에러
시간
[비밀글] 누구누구님께 삭제된 글입니다 블라인드된 게시물입니다 내용 보기 댓글을 로딩중이거나 로딩에 실패하였습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쓰기
주사위
주사위 놀이 닫기
주사위 수를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