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위안부 성노예 없었다"고 주장한 이영훈 교수의 기자 폭행 시몬 08-09 조회 319 0


 

'토착왜구'라는 표현을 싫어하지만, 

이런 분에게는 그런 표현이 어울릴 수도 있겠다 싶네요.

 

이런 폭력을 정당방위로 우기는 것을 보니, 

일제 만행도 정당한 통치행위로 주장하는 게 이해되기는 합니다.

 

일본 우파의 자금 지원을 받아 운영해오며 친일 주장을 해온 낙성대연구소의 적나라한 수준이 드러났네요.

추천: 0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시몬 | Lv. 30
포인트: 108,547
T-Coin: 3,571
댓글 0
에러
시간
[비밀글] 누구누구님께 삭제된 글입니다 블라인드된 게시물입니다 내용 보기 댓글을 로딩중이거나 로딩에 실패하였습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쓰기
주사위
주사위 놀이 닫기
주사위 수를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