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취재

[BIC 2018] 독특하다 못해 파격적인 상상력! 괴혼 개발자의 신작 '왓탐'

다미롱 (김승현 기자) | 2018-09-14 21:31:12

이 기사는 아래 플랫폼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괴혼> 시리즈로 유명한 개발자 '타카하시 케이타'가 돌아왔다.

 

미국의 게임 개발사 허나메나는 타카하시 케이타가 개발에 참여한 신작 <왓탐>(Wattam)을 부산 인디 커넥트 페스티벌 2018에서 공개했다. 개발자의 명성(?)처럼 독특하다 못해 파격적이기까지 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먼저 게임의 홍보 영상부터 감상하자.

 

 

<왓탐>을 어떻게 설명하면 좋을까? 게임을 건조하게 설명하면 여러 유저가 한 공간에서 손 잡기나 (캐릭터에게) 기어 오르기 등의 다양한 상호 작용으로 놀고, 그 과정에서 톡톡 튀어 나오는 수수께끼(?)를 해결하는 작품이다. 개발사 허나메나는 <왓탐> '상상력에 기반한 탐험과 우정의 즐거움에 관한 게임'이라고 소개한다.

 

게임에서 가장 인상적인 것은 유저에게 일탈(?)을 권하는 독특한 물리 법칙이다. 사실 <왓탐>의 상호 작용은 다양하긴 하지만 대단하진 않다. 캐릭터끼리 손잡기, 작은 캐릭터가 큰 캐릭터 기어 올라가기, 큰 입을 가진 특정 캐릭터가 작은 캐릭터를 입에 넣기 등으로 간단하다.

 

하지만 게임의 독특한 물리 효과 때문에 이 과정이 우스꽝스럽게 그려진다. 예를 들어 캐릭터 몇 명이 손에 손잡고 빙빙 돌면 점점 빨라져 나중엔 원심력 때문에 캐릭터가 튕겨나가 데굴데굴 구르는 식이다. 이런 독특한 물리 효과 덕에 유저는 간단한 상호작용에도 수시로 예상치 못한 우스꽝스러운 모습을 볼 수 있다. 그리고 이는 재미로 이어진다.

 

그리고 이런 물리효과는 캐릭터 간 상호작용 중 발생하는 수수께끼(?)에도 영향을 끼친다. 유저가 다른 유저와 상호작용을 하다보면 게임의 배경이나 특정 캐릭터가 하트, 꽃 등의 말풍선을 띄운다. 유저는 이런 아이콘을 보고 그 캐릭터가 원하는 것을 유추해 제공해야 한다. 꽃처럼(아마 꽃을 보여달라거나 꽃에 데려다 달라는 의미) 상대적으로 쉬운 수수께끼도 있고, 때론 온갖 시도를 해야만 알 수 있는 수수께끼도 있다. 그리고 유저는 이런 시도를 하며 앞서 말한 우스꽝스러운 상황을 수시로 마주한다.

 

타카하시 케이타가 개발에 참여한 작품 <왓탐> PC PS4로 개발 중이다. 출시 일정은 미정이다. 

 




 

<괴혼> 시리즈로 유명한 개발자 '타카하시 케이타'가 돌아왔다.

 

미국의 게임 개발사 허나메나는 타카하시 케이타가 개발에 참여한 신작 <왓탐>(Wattam)을 부산 인디 커넥트 페스티벌 2018에서 공개했다. 개발자의 명성(?)처럼 독특하다 못해 파격적이기까지 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먼저 게임의 홍보 영상부터 감상하자.

 

 

<왓탐>을 어떻게 설명하면 좋을까? 게임을 건조하게 설명하면 여러 유저가 한 공간에서 손 잡기나 (캐릭터에게) 기어 오르기 등의 다양한 상호 작용으로 놀고, 그 과정에서 톡톡 튀어 나오는 수수께끼(?)를 해결하는 작품이다. 개발사 허나메나는 <왓탐> '상상력에 기반한 탐험과 우정의 즐거움에 관한 게임'이라고 소개한다.

 

게임에서 가장 인상적인 것은 유저에게 일탈(?)을 권하는 독특한 물리 법칙이다. 사실 <왓탐>의 상호 작용은 다양하긴 하지만 대단하진 않다. 캐릭터끼리 손잡기, 작은 캐릭터가 큰 캐릭터 기어 올라가기, 큰 입을 가진 특정 캐릭터가 작은 캐릭터를 입에 넣기 등으로 간단하다.

 

하지만 게임의 독특한 물리 효과 때문에 이 과정이 우스꽝스럽게 그려진다. 예를 들어 캐릭터 몇 명이 손에 손잡고 빙빙 돌면 점점 빨라져 나중엔 원심력 때문에 캐릭터가 튕겨나가 데굴데굴 구르는 식이다. 이런 독특한 물리 효과 덕에 유저는 간단한 상호작용에도 수시로 예상치 못한 우스꽝스러운 모습을 볼 수 있다. 그리고 이는 재미로 이어진다.

 

그리고 이런 물리효과는 캐릭터 간 상호작용 중 발생하는 수수께끼(?)에도 영향을 끼친다. 유저가 다른 유저와 상호작용을 하다보면 게임의 배경이나 특정 캐릭터가 하트, 꽃 등의 말풍선을 띄운다. 유저는 이런 아이콘을 보고 그 캐릭터가 원하는 것을 유추해 제공해야 한다. 꽃처럼(아마 꽃을 보여달라거나 꽃에 데려다 달라는 의미) 상대적으로 쉬운 수수께끼도 있고, 때론 온갖 시도를 해야만 알 수 있는 수수께끼도 있다. 그리고 유저는 이런 시도를 하며 앞서 말한 우스꽝스러운 상황을 수시로 마주한다.

 

타카하시 케이타가 개발에 참여한 작품 <왓탐> PC PS4로 개발 중이다. 출시 일정은 미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