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취재

[지스타 2018] 해양 어드벤처 게임 '데이브'에 계속 머물고 싶은 이유

우티 (김재석 기자) | 2018-11-15 12:00:10

이 기사는 아래 플랫폼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끝없는 심해, 인류가 한 번도 본 적 없는 신비한 생명체, 그곳을 탐험하는 탐험가들… 쥘 베른의 <해저 2만리>, 가이낙스의 <신비한 바다의 나디아> 등 바다에서 일어나는 정체 불명의 사건과 미발견 생물체의 이야기는 각종 매체의 단골 소재였습니다. 게이머에게도 해양 어드벤처 ​장르는​ <서브노티카>, <압주>, <선리스 시>​ 등으로 익숙합니다.

 

네오플의 스튜디오42가 만든 모바일 게임​ <데이브 더 다이버>(이하 데이브)도 다이버가 되어 전 세계의 바다를 모험하는 해양 어드벤처입니다. <데이브>는 특별히 세계적인 자연 전문 교양지 내셔널지오그래픽과 협업을 맺었습니다. 내셔널지오그래픽은 데이브에 해양 생태 자료와 바다 사진을 제공했고, <데이브> 제작진은 이를 바탕으로 픽셀 그래픽의 바다 세계를 창조했습니다.

 

내년 글로벌 출시를 목표로​ 준비 중인 <데이브>는 지스타 넥슨 부스에서 시연해볼 수 있습니다. 기자는 시연 시간이 다 가도록 <데이브>에만 머물렀습니다.

 


 

※ 본 리뷰는 '지스타 2018 시연 버전'을 플레이한 후 작성했습니다. 출시 후 일부 콘텐츠는 변경될 수 있습니다.​


 

 

# 푸근하고도 정의감 넘치는 프로 다이버 데이브의 해저 탐험

 

<데이브>는 바다를 사랑하는 프로 다이버 '데이브'가 되어 바다를 탐험하는 게임입니다. 게임은 기본적으로 가로 화면에 스크린 터치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데이브가 잠수 중 벌이는 주요 활동은 사진 촬영과 '자석 작살' 낚시입니다. 

 

바닷속에 들어간 데이브는 바닷속 각종 생명체, 유물, 특별 사건 등을 카메라로 촬영한 다음, 그에 따른 보상으로 잠수복 품질을 올리고, 산소통 용량을 올려 성장합니다. 카메라로 촬영한 각종 해양 생물은 '도감'에 기록되며, 희귀한 유물의 경우 게임 속 데이브의 SNS에 올릴 수 있습니다.​ 또 미션 중 보스 대전과 같은 아케이드 요소도 있습니다.

 

게임에는 '고대 문명의 흔적' 탐험 등 게임의 줄거리를 진행하는 메인 미션과​ 해양 생태계와 해저에 파묻힌 유물의 사진을 촬영하는 등의 여러 가지 서브 미션이 존재합니다. 이 미션 역시 주로 사진 촬영으로 진행되며, 잠수 한 번에 주어지는 필름은 10장이기 때문에 사진을 아껴 찍어야 합니다. 사진은 셔터를 누르듯 인터페이스 오른쪽을 터치하는 방식으로 찍습니다. 한정된 필름을 잘 활용하여 해양 생태계를 보기 좋게 담는 것이 사진 촬영의 관건입니다.

 

언제나 입수 준비 중인 데이브, 푸근한 몸집이 물개나 듀공을 연상시킵니다

바다를 탐험하며 이렇게 생명체의 사진을 촬영합니다
한 번에 찍을 수 있는 사진은 10장으로 제한됩니다

 

<데이브>의 '자석 작살'은 바다 탐험 중 막힌 철문을 열거나, '기계 물고기'를 잡을 때 사용합니다. 기계 물고기는 <데이브>에 등장하는 판타지적 요소로 <데이브>의 '고대 문명' 세계관과 연결됩니다. 이 자석 낚시는 <데이브> 지스타 시연 버전에서는 유일한 공격 옵션입니다. 하지만 이마저도 제한적으로 보통 물고기에는 아무리 작살을 던져도 소용이 없습니다.

 

'자석 작살'은 게임 내 '보스 대전'에도 사용됩니다. 전반적으로 평화로운 분위기의 <데이브>의 스토리를 진행하다 보면 '아귀 보스'와 같은 보스 몬스터가 등장합니다. 이 보스를 상대할 때 데이브는 자석 작살을 던져 보스를 공격합니다. 보스 대전을 하지 않아도 바다 탐험 자체는 가능하지만, 보스 대전에서 보스를 잡지 않으면, 메인 미션을 진행할 수 없습니다. 또 사진 촬영과 자석 낚시 외에 데이브가 바다에 널브러진 쓰레기를 발 벗고 나서 치우는 미션에서는 '청소기'를 사용합니다. 

 

게임 속 바다는 종횡으로 제한이 있는데 세로로는 바다 가장 깊은 곳으로 모래나 바위로 처리되어 있습니다. 플레이어가 데이브를 가로로 멀리 조작하면 데이브의 동료 '베이컨 박사'가 무전으로 "너무 멀리 나가면 무전이 끊기니 돌아오라"며 데이브를 돌려세웁니다.

 

정체 불명의 기계 물고기는 게임 속 고대 문명의 상징입니다.
약하기로 소문난 개복치도 자석 작살에 타격을 입지 않습니다.

바다에 널브러진 쓰레기를 청소기로 치우는 미션
데이브는 정의감이 넘칩니다

 

바다 안에서 기본적인 이동은 터치 & 드래그 방식으로 그렇게 어렵지 않습니다. 하지만 바다에 오래 있으면 산소 지수가 계속 줄기 때문에 계속해서 바다에 있을 순 없습니다. 사진 촬영, 자석 작살 낚시 등의 조작을 할 때 움직이는 오브젝트에 맞춰 데이브의 좌우 진행 방향을 바꿔줘야 하는데, 익숙해지기까지 어느 정도 시간이 소요됩니다.

 

배에서 잠수를 시작할 때는 'DIVE'를 누르면 됩니다. 바닷속 어떤 지점에서라도 화면 기준 맨 위로 올라가면 배 위로 자동 이동되어 편리합니다. 너무 깊이 잠수해서 귀찮을 때는 배 위로 텔레포트 되는 기능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지스타 시연 버전의 그리스 바다는 그 끝이 깊지 않아 텔레포트 기능​이 절실하지 않지만, 이후 나오는 스테이지의 깊이가 깊다면 텔레포트를 용이하게 쓸 수 있을 것입니다.

 

<데이브>의 지스타 시연 버전은 그리스의 파로스 섬 인근 바다만 탐험할 수 있습니다. 게임 인터페이스에 월드 맵이 있고 도감도 지역별로 따로 분류되어있기 때문에 지구 곳곳의 바다를 모험하며 다양한 생물체를 도감에 기록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도감에서 해당 생물체의 경험치를 다 쌓으면 게임 내 유용하게 쓸 수 있는 포인트를 보상으로 받을 수 있습니다.

 

 



# 친숙한 그래픽과 정감 가는 캐릭터 연출 속에 놓치지 않은 아케이드 요소

 

<데이브>는 정감 가는 게임입니다. 바다 공간을 친숙한 도트 디자인으로 구현해냈기 때문에 전혀 울렁거리지 않고 편안합니다. 둥글둥글한 데이브의 생김새도 물개나 듀공처럼 귀엽습니다. 그래서 <데이브>의 바다는 계속 보고 싶습니다.​ 지스타 <데이브> 시연에서 그리스 고대 유적과 함께 빛나는 도트 그래픽의 바다 경관을 꼭 놓치지 않길 바랍니다.

 


데이브는 바다를 교란하는 고대 기계 문명의 흔적 이외에는 어떤 생명체도 함부로 잡지 않습니다. 아름다운 바다를 지키며, 그 모습을 사진으로 남기고, 바다를 위협하는 행동은 용서치 않는 순수하고 매력적인 캐릭터입니다. <데이브>에는 데이브와 그의 파트너 베이컨 박사의 만담, 자신의 잠수 성과를 자랑하는 SNS 글귀 같은 소소한 재미도 적잖이 담겨있습니다.

 

<데이브>에는 아케이드 요소도 충실했습니다. 초반부 보스 몬스터에 해당하는 '아귀 보스'를 잡으러 가는 길에는 각종 장애물이 등장해 극복하는 재미가 있었습니다. 자석 작살로 아귀 보스의 혓바닥과 더듬이를 번갈아 가며 공격해야 하는 보스 대전도 너무 진지하지 않으면서 나름의 스릴이 살아있었습니다. 왜 이렇게 평화로운 바다에 기계 물고기니 전기를 내뿜는 아귀 보스가 등장하는지 앞으로의 줄거리가 궁금해집니다.

 

앨리 역시 데이브에게 각종 미션을 의뢰하는 동료입니다.

이 길을 뚫기 위해선 중간 중간 불어오는 바람을 피해야 합니다
보스 대전도 꽤 재밌게 했습니다

 

# '내셔널지오그래픽'의 고증과 '스튜디오42'의 상상력이 만난다면?

<데이브>에서 '내셔널지오그래픽'의 고증과 '스튜디오42'의 상상력이 합쳐진 해양 판타지를 만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데이브>로 많은 이들이 해양 생태계에 팽배해 있는 환경 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느낄 수 있다면 메시지 측면으로도 성공한 게임이 될 것입니다.

내셔널지오그래픽은 <데이브> 제작진에게 해양 생태계에 관련한 각종 자료와 바다의 이미지를 제공해주었습니다. <데이브> 제작진은 각종 다이빙 장비의 특성과 그에 따른 사용 가이드 협조받았다고 합니다. 게임을 해본 기자도 바다에 대한 지식이 부족함에도 게임 곳곳에 살아있는 디테일에 '내셔널지오그래픽이 이름만 빌려주지는 않았구나'라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내셔널지오그래픽은 전 세계적으로 널리 읽는 교양지입니다 (출처: 내셔널지오그래픽)

<데이브>를 만든 스튜디오42는 <이블팩토리>​로 '장인'급 도트 찍기를, <애프터 디 엔드>로 연출 능력을 드러낸 바 있습니다.​ 스튜디오42의 도트 그래픽은 <데이브>에서도 훌륭하게 나타났습니다. 또 스튜디오42는 동남아시아 고대문명에 대한 자료를 찾아 이에 기반한 가상의 해저 문명 '순다 문명'을 설계했습니다. <데이브> 지스타 시연 버전의 줄거리는 바다를 탐사하던 데이브가 생태를 파괴하는 고대 문명이 깨어난 것을 발견하고, 깊은 바다로 들어가는 과정입니다.

넥슨은 앞선 11월 2일 보도자료를 통해 <데이브>의 주요 기획 의도를 "생태계 파괴 외래종, 해양 수질 오염, 수온 상승 등 실제 해양 생태계에 팽배해 있는 문제점에 대한 경각심을 제고하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초반부 플레이 '바다 청소' 미션에도 이런 기획 의도는 여실히 드러납니다. 잘 만든 게임이 유익한 메시지까지 전달한다면 그보다 더 좋은 일이 어디 있을까요?

 

 

끝없는 심해, 인류가 한 번도 본 적 없는 신비한 생명체, 그곳을 탐험하는 탐험가들… 쥘 베른의 <해저 2만리>, 가이낙스의 <신비한 바다의 나디아> 등 바다에서 일어나는 정체 불명의 사건과 미발견 생물체의 이야기는 각종 매체의 단골 소재였습니다. 게이머에게도 해양 어드벤처 ​장르는​ <서브노티카>, <압주>, <선리스 시>​ 등으로 익숙합니다.

 

네오플의 스튜디오42가 만든 모바일 게임​ <데이브 더 다이버>(이하 데이브)도 다이버가 되어 전 세계의 바다를 모험하는 해양 어드벤처입니다. <데이브>는 특별히 세계적인 자연 전문 교양지 내셔널지오그래픽과 협업을 맺었습니다. 내셔널지오그래픽은 데이브에 해양 생태 자료와 바다 사진을 제공했고, <데이브> 제작진은 이를 바탕으로 픽셀 그래픽의 바다 세계를 창조했습니다.

 

내년 글로벌 출시를 목표로​ 준비 중인 <데이브>는 지스타 넥슨 부스에서 시연해볼 수 있습니다. 기자는 시연 시간이 다 가도록 <데이브>에만 머물렀습니다.

 


 

※ 본 리뷰는 '지스타 2018 시연 버전'을 플레이한 후 작성했습니다. 출시 후 일부 콘텐츠는 변경될 수 있습니다.​


 

 

# 푸근하고도 정의감 넘치는 프로 다이버 데이브의 해저 탐험

 

<데이브>는 바다를 사랑하는 프로 다이버 '데이브'가 되어 바다를 탐험하는 게임입니다. 게임은 기본적으로 가로 화면에 스크린 터치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데이브가 잠수 중 벌이는 주요 활동은 사진 촬영과 '자석 작살' 낚시입니다. 

 

바닷속에 들어간 데이브는 바닷속 각종 생명체, 유물, 특별 사건 등을 카메라로 촬영한 다음, 그에 따른 보상으로 잠수복 품질을 올리고, 산소통 용량을 올려 성장합니다. 카메라로 촬영한 각종 해양 생물은 '도감'에 기록되며, 희귀한 유물의 경우 게임 속 데이브의 SNS에 올릴 수 있습니다.​ 또 미션 중 보스 대전과 같은 아케이드 요소도 있습니다.

 

게임에는 '고대 문명의 흔적' 탐험 등 게임의 줄거리를 진행하는 메인 미션과​ 해양 생태계와 해저에 파묻힌 유물의 사진을 촬영하는 등의 여러 가지 서브 미션이 존재합니다. 이 미션 역시 주로 사진 촬영으로 진행되며, 잠수 한 번에 주어지는 필름은 10장이기 때문에 사진을 아껴 찍어야 합니다. 사진은 셔터를 누르듯 인터페이스 오른쪽을 터치하는 방식으로 찍습니다. 한정된 필름을 잘 활용하여 해양 생태계를 보기 좋게 담는 것이 사진 촬영의 관건입니다.

 

언제나 입수 준비 중인 데이브, 푸근한 몸집이 물개나 듀공을 연상시킵니다

바다를 탐험하며 이렇게 생명체의 사진을 촬영합니다
한 번에 찍을 수 있는 사진은 10장으로 제한됩니다

 

<데이브>의 '자석 작살'은 바다 탐험 중 막힌 철문을 열거나, '기계 물고기'를 잡을 때 사용합니다. 기계 물고기는 <데이브>에 등장하는 판타지적 요소로 <데이브>의 '고대 문명' 세계관과 연결됩니다. 이 자석 낚시는 <데이브> 지스타 시연 버전에서는 유일한 공격 옵션입니다. 하지만 이마저도 제한적으로 보통 물고기에는 아무리 작살을 던져도 소용이 없습니다.

 

'자석 작살'은 게임 내 '보스 대전'에도 사용됩니다. 전반적으로 평화로운 분위기의 <데이브>의 스토리를 진행하다 보면 '아귀 보스'와 같은 보스 몬스터가 등장합니다. 이 보스를 상대할 때 데이브는 자석 작살을 던져 보스를 공격합니다. 보스 대전을 하지 않아도 바다 탐험 자체는 가능하지만, 보스 대전에서 보스를 잡지 않으면, 메인 미션을 진행할 수 없습니다. 또 사진 촬영과 자석 낚시 외에 데이브가 바다에 널브러진 쓰레기를 발 벗고 나서 치우는 미션에서는 '청소기'를 사용합니다. 

 

게임 속 바다는 종횡으로 제한이 있는데 세로로는 바다 가장 깊은 곳으로 모래나 바위로 처리되어 있습니다. 플레이어가 데이브를 가로로 멀리 조작하면 데이브의 동료 '베이컨 박사'가 무전으로 "너무 멀리 나가면 무전이 끊기니 돌아오라"며 데이브를 돌려세웁니다.

 

정체 불명의 기계 물고기는 게임 속 고대 문명의 상징입니다.
약하기로 소문난 개복치도 자석 작살에 타격을 입지 않습니다.

바다에 널브러진 쓰레기를 청소기로 치우는 미션
데이브는 정의감이 넘칩니다

 

바다 안에서 기본적인 이동은 터치 & 드래그 방식으로 그렇게 어렵지 않습니다. 하지만 바다에 오래 있으면 산소 지수가 계속 줄기 때문에 계속해서 바다에 있을 순 없습니다. 사진 촬영, 자석 작살 낚시 등의 조작을 할 때 움직이는 오브젝트에 맞춰 데이브의 좌우 진행 방향을 바꿔줘야 하는데, 익숙해지기까지 어느 정도 시간이 소요됩니다.

 

배에서 잠수를 시작할 때는 'DIVE'를 누르면 됩니다. 바닷속 어떤 지점에서라도 화면 기준 맨 위로 올라가면 배 위로 자동 이동되어 편리합니다. 너무 깊이 잠수해서 귀찮을 때는 배 위로 텔레포트 되는 기능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지스타 시연 버전의 그리스 바다는 그 끝이 깊지 않아 텔레포트 기능​이 절실하지 않지만, 이후 나오는 스테이지의 깊이가 깊다면 텔레포트를 용이하게 쓸 수 있을 것입니다.

 

<데이브>의 지스타 시연 버전은 그리스의 파로스 섬 인근 바다만 탐험할 수 있습니다. 게임 인터페이스에 월드 맵이 있고 도감도 지역별로 따로 분류되어있기 때문에 지구 곳곳의 바다를 모험하며 다양한 생물체를 도감에 기록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도감에서 해당 생물체의 경험치를 다 쌓으면 게임 내 유용하게 쓸 수 있는 포인트를 보상으로 받을 수 있습니다.

 

 



# 친숙한 그래픽과 정감 가는 캐릭터 연출 속에 놓치지 않은 아케이드 요소

 

<데이브>는 정감 가는 게임입니다. 바다 공간을 친숙한 도트 디자인으로 구현해냈기 때문에 전혀 울렁거리지 않고 편안합니다. 둥글둥글한 데이브의 생김새도 물개나 듀공처럼 귀엽습니다. 그래서 <데이브>의 바다는 계속 보고 싶습니다.​ 지스타 <데이브> 시연에서 그리스 고대 유적과 함께 빛나는 도트 그래픽의 바다 경관을 꼭 놓치지 않길 바랍니다.

 


데이브는 바다를 교란하는 고대 기계 문명의 흔적 이외에는 어떤 생명체도 함부로 잡지 않습니다. 아름다운 바다를 지키며, 그 모습을 사진으로 남기고, 바다를 위협하는 행동은 용서치 않는 순수하고 매력적인 캐릭터입니다. <데이브>에는 데이브와 그의 파트너 베이컨 박사의 만담, 자신의 잠수 성과를 자랑하는 SNS 글귀 같은 소소한 재미도 적잖이 담겨있습니다.

 

<데이브>에는 아케이드 요소도 충실했습니다. 초반부 보스 몬스터에 해당하는 '아귀 보스'를 잡으러 가는 길에는 각종 장애물이 등장해 극복하는 재미가 있었습니다. 자석 작살로 아귀 보스의 혓바닥과 더듬이를 번갈아 가며 공격해야 하는 보스 대전도 너무 진지하지 않으면서 나름의 스릴이 살아있었습니다. 왜 이렇게 평화로운 바다에 기계 물고기니 전기를 내뿜는 아귀 보스가 등장하는지 앞으로의 줄거리가 궁금해집니다.

 

앨리 역시 데이브에게 각종 미션을 의뢰하는 동료입니다.

이 길을 뚫기 위해선 중간 중간 불어오는 바람을 피해야 합니다
보스 대전도 꽤 재밌게 했습니다

 

# '내셔널지오그래픽'의 고증과 '스튜디오42'의 상상력이 만난다면?

<데이브>에서 '내셔널지오그래픽'의 고증과 '스튜디오42'의 상상력이 합쳐진 해양 판타지를 만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데이브>로 많은 이들이 해양 생태계에 팽배해 있는 환경 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느낄 수 있다면 메시지 측면으로도 성공한 게임이 될 것입니다.

내셔널지오그래픽은 <데이브> 제작진에게 해양 생태계에 관련한 각종 자료와 바다의 이미지를 제공해주었습니다. <데이브> 제작진은 각종 다이빙 장비의 특성과 그에 따른 사용 가이드 협조받았다고 합니다. 게임을 해본 기자도 바다에 대한 지식이 부족함에도 게임 곳곳에 살아있는 디테일에 '내셔널지오그래픽이 이름만 빌려주지는 않았구나'라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내셔널지오그래픽은 전 세계적으로 널리 읽는 교양지입니다 (출처: 내셔널지오그래픽)

<데이브>를 만든 스튜디오42는 <이블팩토리>​로 '장인'급 도트 찍기를, <애프터 디 엔드>로 연출 능력을 드러낸 바 있습니다.​ 스튜디오42의 도트 그래픽은 <데이브>에서도 훌륭하게 나타났습니다. 또 스튜디오42는 동남아시아 고대문명에 대한 자료를 찾아 이에 기반한 가상의 해저 문명 '순다 문명'을 설계했습니다. <데이브> 지스타 시연 버전의 줄거리는 바다를 탐사하던 데이브가 생태를 파괴하는 고대 문명이 깨어난 것을 발견하고, 깊은 바다로 들어가는 과정입니다.

넥슨은 앞선 11월 2일 보도자료를 통해 <데이브>의 주요 기획 의도를 "생태계 파괴 외래종, 해양 수질 오염, 수온 상승 등 실제 해양 생태계에 팽배해 있는 문제점에 대한 경각심을 제고하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초반부 플레이 '바다 청소' 미션에도 이런 기획 의도는 여실히 드러납니다. 잘 만든 게임이 유익한 메시지까지 전달한다면 그보다 더 좋은 일이 어디 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