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취재

아크시스템웍스, '탐정 진구지 사부로 프리즘 오브 아이즈' 정식 한국어판 발매 결정

디스이즈게임 (디스이즈게임 기자) | 2018-08-10 17:17:46

[자료제공: 아크시스템웍스]

 

아크시스템웍스 아시아지점은 추리 어드벤처 ‘탐정 진구지 사부로’ 시리즈의 발매작 <탐정 진구지 사부로 프리즘 오브 아이즈>의 정식 한국어판을 PlayStation®4와 Nintendo Switch™를 통해 발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탐정 진구지 사부로 프리즘 오브 아이즈>는 국내에서도 추리 어드벤처 게임으로 유명한 ‘탐정 진구지 사부로’ 시리즈의 과거 명작 10 작품과 신작 4 작품을 하나의 소프트로 플레이할 수 있어 역대 시리즈 중 최대의 볼륨을 자랑한다.

 

 

 

▲ ’진구지 사부로’ 만이 전부가 아니다! 시리즈 최초 3명의 주인공 등장!

이번 작품에서는 주인공 ‘진구지 사부로’는 물론, 진구지 탐정 사무소의 조수 ‘미소노 요코’와 신주쿠의 형사 ‘쿠마노 산조’가 각각의 스토리를 해결하는 시나리오로써 총 3개의 스토리 허식의 밤(진구지 사부로),죽은 자에게 바치는 돌(미소노 요코), 마경의 진실(쿠마노 산조)을 선보여 지금까지의 작품과는 하나하나 다른 분위기를 볼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 신작과 구작이 만나 14개의 시나리오, 역대 최대 볼륨!

이번 작품에서는 신작 4 작품과 더불어 과거의 작품 중 엄선된 10 작품이 동봉되어 총 14개의 시나리오를 플레이할 수 있다. 또한 모든 작품이 풀HD에 대응하기 위해 신작은 물론 과거의 작품 또한 그래픽이 리메이크된 점도 눈여겨볼 만하다. 수록된 과거의 작품 일람은 다음과 같다.

 

- 시간이 흘러가는 대로… 

- 6개의 범행 

- 죽음의 연기를 찾아라!

- 푸른 눈의 용

- 개라고 불렸던 남자

- 두 얼굴의 소녀

- 부탁받은 반지

- 츠바키의 행방

- 과단의 한수

- 연쇄하는 저주

 



 

아크시스템웍스 아시아지점 관계자는 <탐정 진구지 사부로 프리즘 오브 아이즈>의 정식 한국어판의 발매 일정 및 자세한 정보에 대해서는 계속해서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료제공: 아크시스템웍스]

 

아크시스템웍스 아시아지점은 추리 어드벤처 ‘탐정 진구지 사부로’ 시리즈의 발매작 <탐정 진구지 사부로 프리즘 오브 아이즈>의 정식 한국어판을 PlayStation®4와 Nintendo Switch™를 통해 발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탐정 진구지 사부로 프리즘 오브 아이즈>는 국내에서도 추리 어드벤처 게임으로 유명한 ‘탐정 진구지 사부로’ 시리즈의 과거 명작 10 작품과 신작 4 작품을 하나의 소프트로 플레이할 수 있어 역대 시리즈 중 최대의 볼륨을 자랑한다.

 

 

 

▲ ’진구지 사부로’ 만이 전부가 아니다! 시리즈 최초 3명의 주인공 등장!

이번 작품에서는 주인공 ‘진구지 사부로’는 물론, 진구지 탐정 사무소의 조수 ‘미소노 요코’와 신주쿠의 형사 ‘쿠마노 산조’가 각각의 스토리를 해결하는 시나리오로써 총 3개의 스토리 허식의 밤(진구지 사부로),죽은 자에게 바치는 돌(미소노 요코), 마경의 진실(쿠마노 산조)을 선보여 지금까지의 작품과는 하나하나 다른 분위기를 볼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 신작과 구작이 만나 14개의 시나리오, 역대 최대 볼륨!

이번 작품에서는 신작 4 작품과 더불어 과거의 작품 중 엄선된 10 작품이 동봉되어 총 14개의 시나리오를 플레이할 수 있다. 또한 모든 작품이 풀HD에 대응하기 위해 신작은 물론 과거의 작품 또한 그래픽이 리메이크된 점도 눈여겨볼 만하다. 수록된 과거의 작품 일람은 다음과 같다.

 

- 시간이 흘러가는 대로… 

- 6개의 범행 

- 죽음의 연기를 찾아라!

- 푸른 눈의 용

- 개라고 불렸던 남자

- 두 얼굴의 소녀

- 부탁받은 반지

- 츠바키의 행방

- 과단의 한수

- 연쇄하는 저주

 



 

아크시스템웍스 아시아지점 관계자는 <탐정 진구지 사부로 프리즘 오브 아이즈>의 정식 한국어판의 발매 일정 및 자세한 정보에 대해서는 계속해서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