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취재

장범준 "플레 갈 거야", BTS "같이 하실 분"... 게임으로 소통하는 인기 스타들

민초 (이소현 기자) | 2020-03-23 18:22:36

이 기사는 아래 플랫폼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예전부터 게임 광고, 음악, 플레이 영상에서 흔하게 보이는 이름이 있습니다. 바로 '연예인'입니다. 게임 회사에서 자사의 게임을 알리기 위해 연예인의 이미지나 작품으로 광고 효과를 노리는 거죠. 

 

그런데 요즘 본인이 '좋아서' 게임에 뛰어드는 스타가 많아졌습니다. 게임을 좋아해서 ​노래를 만들고 영상을 찍고 팬들과 소통하는 스타들을 살펴봅시다. 

 


 

 

# "빵테온으로 운영을 잘해서 플레에 갈거야"... 장범준의 '실버 판테온'

지난 14일, 가수 장범준의 유튜브에 한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제목은 '실버 판테온'.  판테온은 인기 게임 <리그오브레전드(LoL)> 캐릭터입니다. 좋아하는 캐릭터로 게임을 더 잘해서 높은 등급에 올라가고 싶다는 소망을 담은 노래죠.

 


 

장범준 특유의 부드럽고도 간절한 목소리와 어쿠스틱 기타의 잔잔한 반주가 독특한 가사와 어우러져 재미있는 노래가 나왔습니다. 장범준이 실제로 게이머라는 것은 진솔한 가사에 잘 나타납니다. 

 

난 아직도 실버 3,4에 살고있어

모두 다 골드도 어려울거라 말했지

그래도 나는 라인을 밀고서 밀리는 탑으로 로밍을 갔어

그리고 3분뒤 더블킬을 먹은 탑에서 솔킬을 당하네

판테온오온 미드로 가보자 스노우볼을 굴려보자 

라인을 밀고서 용타임 바텀에 궁으로 로밍을 갈거야 

 

영상은 올린 지 2주도 되지 않은 현재 300만이 넘는 조회수와 6.1만의 '좋아요'를 기록하며 높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라이엇 코리아가 직접 댓글로 감사를 전하거나 젠지 e스포츠, OPGG 등도 댓글을 달며 콜라보를 제안하기도 했습니다. 

 

<LoL>의 유저들도 "전국판테온협회 홍보대사로 추진하자", "이 정도면 기타 쓰는 판테온 스킨이 나와야 한다"면서 장범준과 게임에 대한 애정을 표했습니다.

 

장범준은 노래에 그치지 않고 게임 플레이와 연습도 콘텐츠로 만들었습니다. 지난 16일부터 전 프로게이머 '이현우(속칭 클템)'와 함께 하는 '브실골 탈출기'가 장범준의 유튜브 계정에 올라왔습니다. 여기서 브실골은 <LoL> 등급입니다. <LoL>은 실력에 따라 가장 낮은 아이언부터 가장 높은 챌린저까지 9단계 등급으로 나눠지는데, 하위 랭크인 브론즈, 실버, 골드를 통칭해 브실골이라고 부릅니다.

공식 계정으로 올라오고 있는 '브실골 탈출기' (출처: 장범준 공식 계정)

 

 

# 샤코를 골랐다가 애니로 정글 돌았던 심해러, 마미손

 

매드클라운과 더불어 한국을 대표하는 래퍼로 꼽히는 마미손도 <LoL>을 이용한 곡을 낸 적이 있습니다. 작년 4월 공개한 <나를 싫어할 거면>. 노래 제목과는 별개로 영상의 제목이 '롤 하다가 화가 나서 가사를 써보았습니다'로 작곡의 계기를 알려주고 있습니다.  

 

노래는 중등래퍼 최은서, 황세현과 같이 작업해 '마미손과 친구들'이라는 이름으로 공개되었습니다. 마미손 특유의 랩 스타일과 재미있으면서도 깊이 있는 가사로 화제가 됐었죠. 특히 게임의 경험이 잘 보이는 가사는 다음과 같습니다. 

 

내가 샤코를 픽하면 샤코를 하고 싶어서 샤코를 픽한 건데 

왜 게임 시작 전부터 니들은 차라리 마이를 픽하라는 건지 잘 모르겠고 

어찌 됐든 겜 시작부터 내 기분 니들이 망쳤으니 이 게임 걍 터진 거라고 보면 됨

브론즈 심해 새X들아 더 깊숙한 심해로 다 같이 들어가자 

람머스처럼 영원히 심해서 개처럼 걍 다 굴러보자

샤코는 무슨 샤코 날 빡치게 했으니 걍 애니로 정글 돔 

 

영상은 1년이 지난 지금 조회수 100만이 넘어가고 있습니다. 노래가 나올 즈음에 '브론즈 심해'에서 놀았던 것으로 보이는 마미손의 <LoL> 실력은 어떻게 발전했는지 궁금하네요. 

 

이후에 마미손은 <LoL>에서 힙합 크루 컨셉으로 낸 스킨 '트루 데미지(True Damage)의 캐릭터 '에코' 성우를 맡기도 했습니다. 

 


 

 

# 데스매치, 단풍놀이... 게임으로 아미 만나는 BTS

지난 19일 넥슨의 FPS <서든어택>의 한 서버에 신기한 현상이 벌어졌습니다. '3 전투지역 서버 6-8'이 제한 인원 500명이 꽉 찬 것입니다. 같은 시간 타 서버는 가장 인원이 많은 곳이 24명이었는데요.

 

이는 글로벌 아이돌 그룹 BTS(방탄소년단)의 멤버 '뷔'가 게임에 등장했기 때문입니다. 뷔는 한 어플을 통해 <서든어택>을 함께 플레이하자는 맨션을 올리고 팬들과 한 시간 가량 같이 플레이했습니다. 뷔는 인터뷰에서 <서든어택>을 좋아한다고 말하며 1위 용병에도 들어간 적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뷔의 게임활동은 다음 날까지 이어졌습니다. 이번에는 서든어택에 '클랜(같은 게임을 즐기는 사람들끼리 만드는 소그룹)'을 하나 개설했는데요. 클랜의 이름은 '김연탄 클랜'으로 뷔의 애완견 이름을 땄습니다. 뷔는 "클랜을 만들었으니 아미들끼리 서로 친하게 지내달라"면서 "열심히 하시는 분께 리더 자리를 양도하겠다"고 전했습니다. 클랜은 짧은 시간에 정원 100명을 채우며 마감되었습니다.​ 

 

같이 서든을 하자는 말과 구체적인 방제, 서버 등을 남긴 뷔

 

같은 그룹의 멤버인 '진'도 넥슨의 MMORPG <메이플스토리>의 팬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꾸준히 <메이플스토리>를 했다는 뷔는 종종 공식적인 자리에서 게임의 아이템이나 배경음악을 언급하며 게임 사랑을 드러냈습니다.

 

한 번은 진이 <메이플스토리>를 팬과 함께 즐기다가 북새통이 벌어졌습니다. ​게임의 콘텐츠 '인내의 숲' 방송을 진행하자 팬들도 들어왔고 자신의 캐릭터를 찾지 못하는 지경에 이른 겁니다. 결국 진은 목표에서 계속 떨어지고 "접을 거야"라고 절규하기도 했습니다. 

 

지난 16일에도 진이 <메이플스토리>의 근황을 올렸습니다. 한 팬이 "단풍나무 이야기(메이플스토리) 잘 하고 있냐"고 근황을 묻자 의외의 답변을 내놓은 겁니다. 진은 "파괴될 확률이 0.7%인 아이템을 강화하다 잃어서 접음"이라며 안타까운 심정을 전했습니다. 

 

뷔 노트북에 보이는 <메이플스토리> 아이콘 (출처: 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팬의 질문에 답변하는 진 (출처: 위버스)

 

 

# 팬들과 좋아하는 게임을 나누고 싶어하는 스타들 

게임을 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팬들과 함께하는 스타들은 더 있습니다. <사랑의 배터리>로 유명한 '홍진영'은 FPS <배틀그라운드>를 플레이하며 유튜브로 영상을 공유했습니다. 방송 <미운 우리 새끼>에서 PC방을 능가하는 옵션의 게이밍 컴퓨터를 가진 것이 밝혀지기도 했고요. 

 

​유명 걸그룹 에이핑크(Apink)의 멤버 '오하영'도 <오버워치>와 <서든어택> 등 게임을 즐긴다고 말한 적이 있습니다. 2018년에는 트위치의 한 채널에서 <피파 온라인 4> 방송을 진행했으며, 2019년 추석 '아이돌스타 육상 선수권 대회'에서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종목의 해설진으로 참가했습니다.​ 

 

그 외에도 트와이스 미나, 지숙, 김희철 등 여러 스타들이 게임을 즐기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스타들이 게임을 통해 소통하고 콘텐츠를 제작하면서 그들에게는 휴식이 되고, 게임에는 홍보가 되는 좋은 시너지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게임 삼매경인 홍진영 (출처: SBS 미운 우리 새끼)

<오버워치> 플레이 중인 오하영 (출처: SBS 게임쇼 유희낙락)

예전부터 게임 광고, 음악, 플레이 영상에서 흔하게 보이는 이름이 있습니다. 바로 '연예인'입니다. 게임 회사에서 자사의 게임을 알리기 위해 연예인의 이미지나 작품으로 광고 효과를 노리는 거죠. 

 

그런데 요즘 본인이 '좋아서' 게임에 뛰어드는 스타가 많아졌습니다. 게임을 좋아해서 ​노래를 만들고 영상을 찍고 팬들과 소통하는 스타들을 살펴봅시다. 

 


 

 

# "빵테온으로 운영을 잘해서 플레에 갈거야"... 장범준의 '실버 판테온'

지난 14일, 가수 장범준의 유튜브에 한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제목은 '실버 판테온'.  판테온은 인기 게임 <리그오브레전드(LoL)> 캐릭터입니다. 좋아하는 캐릭터로 게임을 더 잘해서 높은 등급에 올라가고 싶다는 소망을 담은 노래죠.

 


 

장범준 특유의 부드럽고도 간절한 목소리와 어쿠스틱 기타의 잔잔한 반주가 독특한 가사와 어우러져 재미있는 노래가 나왔습니다. 장범준이 실제로 게이머라는 것은 진솔한 가사에 잘 나타납니다. 

 

난 아직도 실버 3,4에 살고있어

모두 다 골드도 어려울거라 말했지

그래도 나는 라인을 밀고서 밀리는 탑으로 로밍을 갔어

그리고 3분뒤 더블킬을 먹은 탑에서 솔킬을 당하네

판테온오온 미드로 가보자 스노우볼을 굴려보자 

라인을 밀고서 용타임 바텀에 궁으로 로밍을 갈거야 

 

영상은 올린 지 2주도 되지 않은 현재 300만이 넘는 조회수와 6.1만의 '좋아요'를 기록하며 높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라이엇 코리아가 직접 댓글로 감사를 전하거나 젠지 e스포츠, OPGG 등도 댓글을 달며 콜라보를 제안하기도 했습니다. 

 

<LoL>의 유저들도 "전국판테온협회 홍보대사로 추진하자", "이 정도면 기타 쓰는 판테온 스킨이 나와야 한다"면서 장범준과 게임에 대한 애정을 표했습니다.

 

장범준은 노래에 그치지 않고 게임 플레이와 연습도 콘텐츠로 만들었습니다. 지난 16일부터 전 프로게이머 '이현우(속칭 클템)'와 함께 하는 '브실골 탈출기'가 장범준의 유튜브 계정에 올라왔습니다. 여기서 브실골은 <LoL> 등급입니다. <LoL>은 실력에 따라 가장 낮은 아이언부터 가장 높은 챌린저까지 9단계 등급으로 나눠지는데, 하위 랭크인 브론즈, 실버, 골드를 통칭해 브실골이라고 부릅니다.

공식 계정으로 올라오고 있는 '브실골 탈출기' (출처: 장범준 공식 계정)

 

 

# 샤코를 골랐다가 애니로 정글 돌았던 심해러, 마미손

 

매드클라운과 더불어 한국을 대표하는 래퍼로 꼽히는 마미손도 <LoL>을 이용한 곡을 낸 적이 있습니다. 작년 4월 공개한 <나를 싫어할 거면>. 노래 제목과는 별개로 영상의 제목이 '롤 하다가 화가 나서 가사를 써보았습니다'로 작곡의 계기를 알려주고 있습니다.  

 

노래는 중등래퍼 최은서, 황세현과 같이 작업해 '마미손과 친구들'이라는 이름으로 공개되었습니다. 마미손 특유의 랩 스타일과 재미있으면서도 깊이 있는 가사로 화제가 됐었죠. 특히 게임의 경험이 잘 보이는 가사는 다음과 같습니다. 

 

내가 샤코를 픽하면 샤코를 하고 싶어서 샤코를 픽한 건데 

왜 게임 시작 전부터 니들은 차라리 마이를 픽하라는 건지 잘 모르겠고 

어찌 됐든 겜 시작부터 내 기분 니들이 망쳤으니 이 게임 걍 터진 거라고 보면 됨

브론즈 심해 새X들아 더 깊숙한 심해로 다 같이 들어가자 

람머스처럼 영원히 심해서 개처럼 걍 다 굴러보자

샤코는 무슨 샤코 날 빡치게 했으니 걍 애니로 정글 돔 

 

영상은 1년이 지난 지금 조회수 100만이 넘어가고 있습니다. 노래가 나올 즈음에 '브론즈 심해'에서 놀았던 것으로 보이는 마미손의 <LoL> 실력은 어떻게 발전했는지 궁금하네요. 

 

이후에 마미손은 <LoL>에서 힙합 크루 컨셉으로 낸 스킨 '트루 데미지(True Damage)의 캐릭터 '에코' 성우를 맡기도 했습니다. 

 


 

 

# 데스매치, 단풍놀이... 게임으로 아미 만나는 BTS

지난 19일 넥슨의 FPS <서든어택>의 한 서버에 신기한 현상이 벌어졌습니다. '3 전투지역 서버 6-8'이 제한 인원 500명이 꽉 찬 것입니다. 같은 시간 타 서버는 가장 인원이 많은 곳이 24명이었는데요.

 

이는 글로벌 아이돌 그룹 BTS(방탄소년단)의 멤버 '뷔'가 게임에 등장했기 때문입니다. 뷔는 한 어플을 통해 <서든어택>을 함께 플레이하자는 맨션을 올리고 팬들과 한 시간 가량 같이 플레이했습니다. 뷔는 인터뷰에서 <서든어택>을 좋아한다고 말하며 1위 용병에도 들어간 적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뷔의 게임활동은 다음 날까지 이어졌습니다. 이번에는 서든어택에 '클랜(같은 게임을 즐기는 사람들끼리 만드는 소그룹)'을 하나 개설했는데요. 클랜의 이름은 '김연탄 클랜'으로 뷔의 애완견 이름을 땄습니다. 뷔는 "클랜을 만들었으니 아미들끼리 서로 친하게 지내달라"면서 "열심히 하시는 분께 리더 자리를 양도하겠다"고 전했습니다. 클랜은 짧은 시간에 정원 100명을 채우며 마감되었습니다.​ 

 

같이 서든을 하자는 말과 구체적인 방제, 서버 등을 남긴 뷔

 

같은 그룹의 멤버인 '진'도 넥슨의 MMORPG <메이플스토리>의 팬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꾸준히 <메이플스토리>를 했다는 뷔는 종종 공식적인 자리에서 게임의 아이템이나 배경음악을 언급하며 게임 사랑을 드러냈습니다.

 

한 번은 진이 <메이플스토리>를 팬과 함께 즐기다가 북새통이 벌어졌습니다. ​게임의 콘텐츠 '인내의 숲' 방송을 진행하자 팬들도 들어왔고 자신의 캐릭터를 찾지 못하는 지경에 이른 겁니다. 결국 진은 목표에서 계속 떨어지고 "접을 거야"라고 절규하기도 했습니다. 

 

지난 16일에도 진이 <메이플스토리>의 근황을 올렸습니다. 한 팬이 "단풍나무 이야기(메이플스토리) 잘 하고 있냐"고 근황을 묻자 의외의 답변을 내놓은 겁니다. 진은 "파괴될 확률이 0.7%인 아이템을 강화하다 잃어서 접음"이라며 안타까운 심정을 전했습니다. 

 

뷔 노트북에 보이는 <메이플스토리> 아이콘 (출처: 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팬의 질문에 답변하는 진 (출처: 위버스)

 

 

# 팬들과 좋아하는 게임을 나누고 싶어하는 스타들 

게임을 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팬들과 함께하는 스타들은 더 있습니다. <사랑의 배터리>로 유명한 '홍진영'은 FPS <배틀그라운드>를 플레이하며 유튜브로 영상을 공유했습니다. 방송 <미운 우리 새끼>에서 PC방을 능가하는 옵션의 게이밍 컴퓨터를 가진 것이 밝혀지기도 했고요. 

 

​유명 걸그룹 에이핑크(Apink)의 멤버 '오하영'도 <오버워치>와 <서든어택> 등 게임을 즐긴다고 말한 적이 있습니다. 2018년에는 트위치의 한 채널에서 <피파 온라인 4> 방송을 진행했으며, 2019년 추석 '아이돌스타 육상 선수권 대회'에서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종목의 해설진으로 참가했습니다.​ 

 

그 외에도 트와이스 미나, 지숙, 김희철 등 여러 스타들이 게임을 즐기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스타들이 게임을 통해 소통하고 콘텐츠를 제작하면서 그들에게는 휴식이 되고, 게임에는 홍보가 되는 좋은 시너지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게임 삼매경인 홍진영 (출처: SBS 미운 우리 새끼)

<오버워치> 플레이 중인 오하영 (출처: SBS 게임쇼 유희낙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