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취재

'휴대전용' 닌텐도 스위치, 구매를 망설인다면 알아둬야 할 요소들

백야차 (박준영 기자) | 2019-07-11 18:39:53

이 기사는 아래 플랫폼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지난해부터 꾸준히 출시 루머가 돌던 닌텐도 스위치 신형 기기가 등장했다. 우선, 영상을 통해 그 모습을 확인해보자.

 


 

닌텐도는 지난 10일, 공식 홈페이지와 SNS, 유튜브 등을 통해 닌텐도 스위치(이하 스위치) 휴대용 버전 '닌텐도 스위치 라이트'(Nintendo Switch Lite, 이하 스위치 라이트)를 공개했다. 

 

기존의 닌텐도 스위치는 TV에 연결해서 게임 화면을 출력하는 'TV 모드'(거치 모드), 본체 화면을 스탠드로 세우고 컨트롤러인 '조이콘'(Joy-Con)을 활용해 플레이하는 '테이블 모드', 그리고 본체에 조이콘을 장착해 본체 자체를 들고 플레이 할 수 있는 '휴대 모드' 등 3개 모드로 즐길 수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 공개된 스위치 라이트는 오직 휴대 모드만으로 즐길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이에 따라 본체 크기는 원조에 비해 대폭 작아졌으며, 무게도 가벼워졌다. 더불어 컨트롤러인 조이콘은 본체와 붙은 일체형으로 구성되어 있다. 4개 버튼으로 구성되어 있던 방향 버튼은 십자 버튼으로 변경했다.​ 가격 또한 '라이트' 하게 24만 9,800원으로 책정되었다. 이는 기존 스위치에 비해 약 11만 원 가량 저렴한 가격이다.

 

스위치 라이트는 오는 9월 20일 전 세계 동시 발매하며, 현재까지 공개된 색상은 터콰이즈, 그레이, 옐로 3종이다.

 

 

세로

가로

두께

무게

스위치

102mm

239mm

13.9mm

398g 

스위치 라이트

91.1mm

208mm

13.9mm

275g 

  

 


# 11만 원 저렴한 대신 너무 많은 걸 희생했다? 스위치 라이트를 향한 우려

 

위 설명을 보면 알 수 있지만, 스위치 라이트는 스위치를 '휴대용 게임기'로만 즐기고자 하는 유저들을 타겟팅하는 콘셉트를 가지고 있는 저가형 기기라고 평가할 수 있다. 그렇기에 집에서 게임을 할 시간이 많지 않은 유저라면 저렴한 가격에 <슈퍼 마리오 오딧세이>나 <젤다의 전설: 브레스 오브 와일드>, 그리고 조만간 발매하는 <포켓몬스터 소드·실드> 등을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스위치 라이트가 분명 매력적으로 다가올 수도 있다.

 

하지만 '휴대용 기기'라는 점을 감안해도 스위치 라이트는 그 스펙이 공개되자마자 많은 우려 섞인 목소리가 들리고 있다. 대표적으로 정리하자면 다음과 같다. 

 

​ 크기가 너무 작다

 

그간 스위치에 발매한 게임은 TV 화면은 물론 휴대 모드 화면 크기인 6.2인치(약 157.48mm)까지 고려해 제작되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스위치 라이트는 이보다 작은 5.5인치(약 139.7mm) 화면으로 발매된다. 새롭게 발매되는 게임은 상관이 없을지 모르지만 과거 발매작들 같은 경우에는 5.5인치에 최적화되지 않아 화면 깨짐이나 UI 잘림 같은 이슈가 발생할 수 있다. 하지만, 이에 대해 닌텐도는 명확한 설명을 내놓지 않고 있다.

 

  

​ 컨트롤러를 분리할 수 없어 특정 게임 지원 불가

 

스위치 라이트는 본체와 컨트롤러(조이콘)가 일체형으로 구현되어 있으며 유저가 임의로 분리할 수 없다. 이로 인해 <저스트 댄스> 시리즈 플레이에 제약이 생긴 건 물론, <원투 스위치>(1-2 Switch)나 <슈퍼 마리오 파티> 등 조이콘 전용 타이틀을 플레이하기 위해서는 조이콘을 추가로 구매해야 한다. 

  

​ ​멀티플레이를 위해서 조이콘 추가 구매 필요

 

스위치는 본체에서 컨트롤러를 분리할 수 있었기에 기기 한 대로 2인 멀티플레이가 가능했다. 하지만 스위치 라이트는 본체와 컨트롤러가 일체형으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멀티플레이를 위해서는 조이콘을 추가로 구매해야 한다. 더불어, 조이콘을 충전하기 위해 충전 그립도 추가로 구매해야만 한다.

 

닌텐도가 별도로 판매하는 조이콘 가격은 79,800원이며, 충전 그립은 27,800원이다. 즉, 스위치 라이트에서 <슈퍼 마리오 파티> 등 조이콘 전용 게임을 플레이하거나 멀티플레이를 위해서는 최소 107,600원을 추가로 지불해야 한다. 이를 합치면 기존의 닌텐도 스위치와 가격 차이가 거의 없다.

 

 

 

 

# NDS나 3DS처럼 쓰고 싶은 유저에게는 추천, 기존 스위치를 생각한다면 비추

 

스위치 라이트에 대해 우려를 표하는 목소리도 있지만, 휴대 모드를 강조했다는 점 때문에 기대를 표하는 유저들도 있다. 특히 조이콘을 이용하는 플레이가 거의 없는 <포켓몬스터 소드·실드>나 일상생활 중 시간이 날 때마다 잠깐씩 플레이해도 괜찮은 힐링 게임 <모여봐요 동물의 숲> 같은 신작은 스위치 라이트의 강화된 휴대성이 오히려 장점으로 다가올 수 있다.

 

결론적으로 스위치 라이트는 스위치처럼 TV에도 연결했다가 다른 사람들과 멀티플레이도 하고 들고 다니며 게임을 하길 원하는 유저들에게 추천할만한 물건은 아니다. 하지만, 스위치를 가격 문제로 인해 구매하지 않았거나 닌텐도 DS나 닌텐도 3DS처럼 '들고 다니며 즐기기에는' 크기가 크고 무거워 부담스러워 했던 유저들에게는 추천할 만한 제품이라고 볼 수 있다.

 


지난해부터 꾸준히 출시 루머가 돌던 닌텐도 스위치 신형 기기가 등장했다. 우선, 영상을 통해 그 모습을 확인해보자.

 


 

닌텐도는 지난 10일, 공식 홈페이지와 SNS, 유튜브 등을 통해 닌텐도 스위치(이하 스위치) 휴대용 버전 '닌텐도 스위치 라이트'(Nintendo Switch Lite, 이하 스위치 라이트)를 공개했다. 

 

기존의 닌텐도 스위치는 TV에 연결해서 게임 화면을 출력하는 'TV 모드'(거치 모드), 본체 화면을 스탠드로 세우고 컨트롤러인 '조이콘'(Joy-Con)을 활용해 플레이하는 '테이블 모드', 그리고 본체에 조이콘을 장착해 본체 자체를 들고 플레이 할 수 있는 '휴대 모드' 등 3개 모드로 즐길 수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 공개된 스위치 라이트는 오직 휴대 모드만으로 즐길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이에 따라 본체 크기는 원조에 비해 대폭 작아졌으며, 무게도 가벼워졌다. 더불어 컨트롤러인 조이콘은 본체와 붙은 일체형으로 구성되어 있다. 4개 버튼으로 구성되어 있던 방향 버튼은 십자 버튼으로 변경했다.​ 가격 또한 '라이트' 하게 24만 9,800원으로 책정되었다. 이는 기존 스위치에 비해 약 11만 원 가량 저렴한 가격이다.

 

스위치 라이트는 오는 9월 20일 전 세계 동시 발매하며, 현재까지 공개된 색상은 터콰이즈, 그레이, 옐로 3종이다.

 

 

세로

가로

두께

무게

스위치

102mm

239mm

13.9mm

398g 

스위치 라이트

91.1mm

208mm

13.9mm

275g 

  

 


# 11만 원 저렴한 대신 너무 많은 걸 희생했다? 스위치 라이트를 향한 우려

 

위 설명을 보면 알 수 있지만, 스위치 라이트는 스위치를 '휴대용 게임기'로만 즐기고자 하는 유저들을 타겟팅하는 콘셉트를 가지고 있는 저가형 기기라고 평가할 수 있다. 그렇기에 집에서 게임을 할 시간이 많지 않은 유저라면 저렴한 가격에 <슈퍼 마리오 오딧세이>나 <젤다의 전설: 브레스 오브 와일드>, 그리고 조만간 발매하는 <포켓몬스터 소드·실드> 등을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스위치 라이트가 분명 매력적으로 다가올 수도 있다.

 

하지만 '휴대용 기기'라는 점을 감안해도 스위치 라이트는 그 스펙이 공개되자마자 많은 우려 섞인 목소리가 들리고 있다. 대표적으로 정리하자면 다음과 같다. 

 

​ 크기가 너무 작다

 

그간 스위치에 발매한 게임은 TV 화면은 물론 휴대 모드 화면 크기인 6.2인치(약 157.48mm)까지 고려해 제작되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스위치 라이트는 이보다 작은 5.5인치(약 139.7mm) 화면으로 발매된다. 새롭게 발매되는 게임은 상관이 없을지 모르지만 과거 발매작들 같은 경우에는 5.5인치에 최적화되지 않아 화면 깨짐이나 UI 잘림 같은 이슈가 발생할 수 있다. 하지만, 이에 대해 닌텐도는 명확한 설명을 내놓지 않고 있다.

 

  

​ 컨트롤러를 분리할 수 없어 특정 게임 지원 불가

 

스위치 라이트는 본체와 컨트롤러(조이콘)가 일체형으로 구현되어 있으며 유저가 임의로 분리할 수 없다. 이로 인해 <저스트 댄스> 시리즈 플레이에 제약이 생긴 건 물론, <원투 스위치>(1-2 Switch)나 <슈퍼 마리오 파티> 등 조이콘 전용 타이틀을 플레이하기 위해서는 조이콘을 추가로 구매해야 한다. 

  

​ ​멀티플레이를 위해서 조이콘 추가 구매 필요

 

스위치는 본체에서 컨트롤러를 분리할 수 있었기에 기기 한 대로 2인 멀티플레이가 가능했다. 하지만 스위치 라이트는 본체와 컨트롤러가 일체형으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멀티플레이를 위해서는 조이콘을 추가로 구매해야 한다. 더불어, 조이콘을 충전하기 위해 충전 그립도 추가로 구매해야만 한다.

 

닌텐도가 별도로 판매하는 조이콘 가격은 79,800원이며, 충전 그립은 27,800원이다. 즉, 스위치 라이트에서 <슈퍼 마리오 파티> 등 조이콘 전용 게임을 플레이하거나 멀티플레이를 위해서는 최소 107,600원을 추가로 지불해야 한다. 이를 합치면 기존의 닌텐도 스위치와 가격 차이가 거의 없다.

 

 

 

 

# NDS나 3DS처럼 쓰고 싶은 유저에게는 추천, 기존 스위치를 생각한다면 비추

 

스위치 라이트에 대해 우려를 표하는 목소리도 있지만, 휴대 모드를 강조했다는 점 때문에 기대를 표하는 유저들도 있다. 특히 조이콘을 이용하는 플레이가 거의 없는 <포켓몬스터 소드·실드>나 일상생활 중 시간이 날 때마다 잠깐씩 플레이해도 괜찮은 힐링 게임 <모여봐요 동물의 숲> 같은 신작은 스위치 라이트의 강화된 휴대성이 오히려 장점으로 다가올 수 있다.

 

결론적으로 스위치 라이트는 스위치처럼 TV에도 연결했다가 다른 사람들과 멀티플레이도 하고 들고 다니며 게임을 하길 원하는 유저들에게 추천할만한 물건은 아니다. 하지만, 스위치를 가격 문제로 인해 구매하지 않았거나 닌텐도 DS나 닌텐도 3DS처럼 '들고 다니며 즐기기에는' 크기가 크고 무거워 부담스러워 했던 유저들에게는 추천할 만한 제품이라고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