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취재

'저지 아이즈' 총감독이 말하는 기무라 타쿠야 캐스팅 이유

너부 (김지현 기자) | 2018-12-03 18:10:28

이 기사는 아래 플랫폼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12월 3일 인천 파라다이스 호텔에서 <저지 아이즈: 사신의 유언>(이하 <저지 아이즈>) 발매 기념 이벤트가 진행됐다. <저지 아이즈>는 <용과 같이> 시리즈를 개발한 '용과 같이 스튜디오'의 신작으로 오는 12월 13일 발매를 앞두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게임 총감독 '나고시 토시히로'와 <저지 아이즈> 주연 '야가미 타카유키'를 연기한 일본의 인기 배우 '기무라 타쿠야'가 방문했다. /디스이즈게임 김지현 기자



​행사는 나고시 토시히로 총감독의 인사말로 시작됐다. 그는 "이번 <저지 아이즈> 발표회를 찾아준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이번 타이틀은 일본뿐 아니라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전 지역에 동시 발매돼 상당히 뜻깊게 생각하고 있다."며 게임 출시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  

 

이어 <저지 아이즈>에 대한 간단한 소개가 진행됐다. <저지 아이즈>는 변호사였던 주인공이 어떤 사건을 계기로 변호사를 그만두고 탐정의 길을 걷게 된다는 스토리로 시작된다. 유저는 이야기가 전개됨에 따라 엽기적인 살인 범죄 등 다양한 사건과 부딪치게 된다. 게임의 본격적인 이야기는 사건 해결 중 주인공이 변호사를 그만두게 된 직접적인 계기를 마주하면서 시작된다.

 

탐정을 주인공으로 하는 만큼 <저지 아이즈>의 메인 스토리는 사건 해결을 통해 전개된다. 게임 안에는 탐문이나 미행, 추적과 변장, 자물쇠 따기, 사진 촬영 등 유저가 사건을 해결에 필요한 '증거 수집 활동'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용과 같이 스튜디오' 개발사 특유의 전투 시스템 '배틀 스타일' 역시 존재한다. <저지 아이즈>에는 '일섬'과 '원무' 두 가지 배틀 스타일이 있다. 나고시 총감독은 배틀 스타일에 대해 "두 배틀 스타일 모두 호쾌하고 다채로운 액션을 즐길 수 있도록 설계했다. 이번 작품의 조작법은 여성 유저나 액션 초보자도 쉽게 즐길 수 있도록 간단히 만들었다."고 말했다.

 


 

주연을 맡은 '기무라 타쿠야'를 포함 게임 출연진들은 일본 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호화 배우들이다. <저지 아이즈> 오프닝을 부른 밴드 '알렉산드로' 역시 마찬가지다. 나고시 총감독은 "알렉산드로는 현재 일본에서 드라마 OST나 CM송 등 다양한 곳에서 활약하고 있는 실력파 그룹이다. <저지 아이즈>의 메인 OST를 맡아줘 감사하게 생각하며 결과물 역시 매우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행사 오프닝 중에는 배우 '기무라 타쿠야'와 호흡을 맞추게 된 계기도 언급됐다. <저지 아이즈> 초기 기획 당시 주인공은 '용과 같이 스튜디오'의 오리지널 캐릭터였다. 그러던 중 지인을 통해 나고시 감독과 기무라 타쿠야와의 만남이 성사됐고, 나고시 감독은 그의 외모와 첫인상이 <저지 아이즈>와 매우 어울린다는 인상을 받게 됐다. 그 후 나고시 감독은 기무라 타쿠야에 적극적으로 어필, 게임의 주인공으로 캐스팅 하게 된다.

 

기무라 타쿠야 역시 그런 나고시 감독의 요청을 순순히 승낙했다. 그는 "나고시 감독님이 만든 <용과 같이> 시리즈에 유명 배우들이 많이 출연해 감독님에 대해서 이미 알고 있었다. 제안을 들었을 때 '이번에는 나에게 바통이 넘어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나고시 감독님의 게임에 대한 열정, 탄탄한 게임 스토리가 마음에 들어 만족스럽게 작업했다. <저지 아이즈> 주연을 맡게 돼 정말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야가미 타카유키 역을 맡은 배우 겸 가수 기무라 타쿠야의 인사말이 이어졌다. 그는 능숙한 한국어 인사를 시작으로 "매번 방문할 때마다 많은 분이 따뜻하게 맞아준다. 방문할 때마다 나를 사랑해주는 팬들이 있다는 것을 자각시켜주는 감사한 나라다."라며 한국에 대한 인상을 언급했다. 

 


12월 3일 인천 파라다이스 호텔에서 <저지 아이즈: 사신의 유언>(이하 <저지 아이즈>) 발매 기념 이벤트가 진행됐다. <저지 아이즈>는 <용과 같이> 시리즈를 개발한 '용과 같이 스튜디오'의 신작으로 오는 12월 13일 발매를 앞두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게임 총감독 '나고시 토시히로'와 <저지 아이즈> 주연 '야가미 타카유키'를 연기한 일본의 인기 배우 '기무라 타쿠야'가 방문했다. /디스이즈게임 김지현 기자



​행사는 나고시 토시히로 총감독의 인사말로 시작됐다. 그는 "이번 <저지 아이즈> 발표회를 찾아준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이번 타이틀은 일본뿐 아니라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전 지역에 동시 발매돼 상당히 뜻깊게 생각하고 있다."며 게임 출시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  

 

이어 <저지 아이즈>에 대한 간단한 소개가 진행됐다. <저지 아이즈>는 변호사였던 주인공이 어떤 사건을 계기로 변호사를 그만두고 탐정의 길을 걷게 된다는 스토리로 시작된다. 유저는 이야기가 전개됨에 따라 엽기적인 살인 범죄 등 다양한 사건과 부딪치게 된다. 게임의 본격적인 이야기는 사건 해결 중 주인공이 변호사를 그만두게 된 직접적인 계기를 마주하면서 시작된다.

 

탐정을 주인공으로 하는 만큼 <저지 아이즈>의 메인 스토리는 사건 해결을 통해 전개된다. 게임 안에는 탐문이나 미행, 추적과 변장, 자물쇠 따기, 사진 촬영 등 유저가 사건을 해결에 필요한 '증거 수집 활동'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용과 같이 스튜디오' 개발사 특유의 전투 시스템 '배틀 스타일' 역시 존재한다. <저지 아이즈>에는 '일섬'과 '원무' 두 가지 배틀 스타일이 있다. 나고시 총감독은 배틀 스타일에 대해 "두 배틀 스타일 모두 호쾌하고 다채로운 액션을 즐길 수 있도록 설계했다. 이번 작품의 조작법은 여성 유저나 액션 초보자도 쉽게 즐길 수 있도록 간단히 만들었다."고 말했다.

 


 

주연을 맡은 '기무라 타쿠야'를 포함 게임 출연진들은 일본 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호화 배우들이다. <저지 아이즈> 오프닝을 부른 밴드 '알렉산드로' 역시 마찬가지다. 나고시 총감독은 "알렉산드로는 현재 일본에서 드라마 OST나 CM송 등 다양한 곳에서 활약하고 있는 실력파 그룹이다. <저지 아이즈>의 메인 OST를 맡아줘 감사하게 생각하며 결과물 역시 매우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행사 오프닝 중에는 배우 '기무라 타쿠야'와 호흡을 맞추게 된 계기도 언급됐다. <저지 아이즈> 초기 기획 당시 주인공은 '용과 같이 스튜디오'의 오리지널 캐릭터였다. 그러던 중 지인을 통해 나고시 감독과 기무라 타쿠야와의 만남이 성사됐고, 나고시 감독은 그의 외모와 첫인상이 <저지 아이즈>와 매우 어울린다는 인상을 받게 됐다. 그 후 나고시 감독은 기무라 타쿠야에 적극적으로 어필, 게임의 주인공으로 캐스팅 하게 된다.

 

기무라 타쿠야 역시 그런 나고시 감독의 요청을 순순히 승낙했다. 그는 "나고시 감독님이 만든 <용과 같이> 시리즈에 유명 배우들이 많이 출연해 감독님에 대해서 이미 알고 있었다. 제안을 들었을 때 '이번에는 나에게 바통이 넘어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나고시 감독님의 게임에 대한 열정, 탄탄한 게임 스토리가 마음에 들어 만족스럽게 작업했다. <저지 아이즈> 주연을 맡게 돼 정말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야가미 타카유키 역을 맡은 배우 겸 가수 기무라 타쿠야의 인사말이 이어졌다. 그는 능숙한 한국어 인사를 시작으로 "매번 방문할 때마다 많은 분이 따뜻하게 맞아준다. 방문할 때마다 나를 사랑해주는 팬들이 있다는 것을 자각시켜주는 감사한 나라다."라며 한국에 대한 인상을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