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취재

생존이냐 존엄이냐? 도시 경영 시뮬레이션 '프로스트펑크' 공식 한국어 지원

우티 (김재석 기자) | 2019-02-07 14:44:52

이 기사는 아래 플랫폼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프로스트펑크>가 '1.3.3 업데이트'를 통해 공식 한국어를 지원한다. 

 

<프로스트펑크>는 <디스 워 오브 마인>의 개발사인 '11비트 스튜디오'가 만든 도시 경영 시뮬레이션 게임이다. 정체불명의 이유로 빙하기가 시작된 어느 도시를 배경으로 낡은 증기발전기를 지키면서 도시 경영하는 것이 게임의 목표. 플레이어는 도시의 통치자가 되어 생존을 위해 공동체의 노동력, 자원, 법률을 총괄한다.

 

게임은 '극한 상황에서 생존과 존엄 중 무엇을 선택해야 하는가'라는 주제로 플레이어의 양심을 시험한다. 강추위 속에 아이들을 일터에 투입시킬지, 주민들을 더 오래 먹이기 위해 음식에 톱밥을 섞을지, 절체절명의 난민 무리를 수용할지 등 모든 결정은 생존과 존엄 사이에서 어떤 선택이 옳은지 고민하게 만든다. 게임의 이러한 요소는 평단과 유저의 호평을 동시에 ​받아 현재 메타크리틱 스코어 84점, 오픈크리틱 스코어 85점을 기록 중이다.

 

게임의 한국어 번역은 <디스 워 오브 마인>의 한국어화를 진행했던 폴란드의 로보토 트랜슬레이션(Roboto Translation)이 맡았다. 일각에서는 전작 <디스 워 오브 마인>의 번역 수준이 낮았기 때문에 <프로스트펑크>의 한국어도 수준 이하일 거란 우려가 있었지만, 한국어판 공개 이후 각종 커뮤니티에서는 "<프로스트펑크> 번역이 우려했던 것만큼 나쁘지 않다"는 평이 주를 이루고 있다.

 

한편 <프로스트펑크>의 1.3.3 업데이트에는 도시의 스크린샷을 찍을 때 각종 그래픽 효과를 선택할 수 있는 '사진 모드'가 생겼으며, 기존 저장소보다 더 많은 물자를 보관할 수 있는 '대형 자원 저장소'(Large Resource Depot)가 추가됐다. 또 게임 중 발생하는 일부 버그를 없앴으며, 12개 언어로 번역된 게임 스크립트에 대한 개선을 했다.

 


 

 

<프로스트펑크>가 '1.3.3 업데이트'를 통해 공식 한국어를 지원한다. 

 

<프로스트펑크>는 <디스 워 오브 마인>의 개발사인 '11비트 스튜디오'가 만든 도시 경영 시뮬레이션 게임이다. 정체불명의 이유로 빙하기가 시작된 어느 도시를 배경으로 낡은 증기발전기를 지키면서 도시 경영하는 것이 게임의 목표. 플레이어는 도시의 통치자가 되어 생존을 위해 공동체의 노동력, 자원, 법률을 총괄한다.

 

게임은 '극한 상황에서 생존과 존엄 중 무엇을 선택해야 하는가'라는 주제로 플레이어의 양심을 시험한다. 강추위 속에 아이들을 일터에 투입시킬지, 주민들을 더 오래 먹이기 위해 음식에 톱밥을 섞을지, 절체절명의 난민 무리를 수용할지 등 모든 결정은 생존과 존엄 사이에서 어떤 선택이 옳은지 고민하게 만든다. 게임의 이러한 요소는 평단과 유저의 호평을 동시에 ​받아 현재 메타크리틱 스코어 84점, 오픈크리틱 스코어 85점을 기록 중이다.

 

게임의 한국어 번역은 <디스 워 오브 마인>의 한국어화를 진행했던 폴란드의 로보토 트랜슬레이션(Roboto Translation)이 맡았다. 일각에서는 전작 <디스 워 오브 마인>의 번역 수준이 낮았기 때문에 <프로스트펑크>의 한국어도 수준 이하일 거란 우려가 있었지만, 한국어판 공개 이후 각종 커뮤니티에서는 "<프로스트펑크> 번역이 우려했던 것만큼 나쁘지 않다"는 평이 주를 이루고 있다.

 

한편 <프로스트펑크>의 1.3.3 업데이트에는 도시의 스크린샷을 찍을 때 각종 그래픽 효과를 선택할 수 있는 '사진 모드'가 생겼으며, 기존 저장소보다 더 많은 물자를 보관할 수 있는 '대형 자원 저장소'(Large Resource Depot)가 추가됐다. 또 게임 중 발생하는 일부 버그를 없앴으며, 12개 언어로 번역된 게임 스크립트에 대한 개선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