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취재

디아블로4에서 오버워치2까지, 역대급 환호 이어진 블리즈컨 2019

백야차 (박준영 기자) | 2019-11-02 16:53:22

이 기사는 아래 플랫폼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역대급 환호와 반응'이었다는 표현이 과하지 않을 정도로 블리즈컨 2019 오프닝 세레머니가 성공적으로 치러졌다.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는 11월 1일(현지 시각), 자사 게임쇼 블리즈컨 2019를 개막하고 오프닝 세레머니를 통해 신작과 신규 콘텐츠를 대거 공개했다. 사실, 블리자드는 올해 행사에 앞서 부정적 이슈가 연달아 생겨 몸살을 앓았고, 일각에서는 블리자드가 올해 블리즈컨으로 지난 평가를 모두 만회할 기회를 만들 거라는 평가를 내리기도 했다. 

 

실제로, 블리즈컨 2019 오프닝 세레머니에서 <디아블로 4>,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신규 확장팩, <하스스톤> 신규 확장팩, <오버워치 2>가 공개되자 관람객들은 박수는 물론 비명에 가까운 환호를 외치기도 했다. 블리즈컨 2019 1일 차에 진행한 오프닝 세레머니를 정리했다. /애너하임(미국)=디스이즈게임 박준영 기자

 



 

 

# J. 알렌 브랙 대표 "블리츠청 징계, 섣부른 결정으로 사태를 악화시켰다"

블리즈컨 2019 오프닝 세레머니 첫 순서는 블리자드 J. 알렌 브랙 대표 인사로 시작했다. 무대에 선 알렌 브랙 대표는 블리자드가 매 순간 전 세계와 함께해왔으나, 한 달 전 <하스스톤> e스포츠에 어려운 순간이 있었다며 '블리츠청' 징계 이슈를 언급했다. 해당 이슈는 신작 발표 외에도 블리즈컨 2019 주목 포인트 중 하나였으며, 행사 당일에는 일부 유저가 컨벤션 센터 외각에 모여 블리츠청 징계에 항의하기도 했다.

 

알렌 브랙은 "우리는 성급한 의사결정으로 사태를 악화시켰다. 그에 대해 많이 후회하고 있다. 아쉬운 점 두 가지를 꼽자면, 유저 여러분에게 표준을 제공하지 못했다는 것과 블리자드의 소명의식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했다는 것이 있다. 섣부른 결정한 것을 다시 한번 책임지고 사과드린다"​라고 전했다.

 

이어, ​"우리의 소명, 목적은 영웅적인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전 세계를 하나로 묶는 것이다. 게임으로 그를 이룰 수 있다는 것에 큰 믿음을 가지고 있다. 블리즈컨에서 여러분과 함께하고자 하는 노력을 봐주시기 바란다. 항상 여러분의 의견을 듣겠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블리즈컨 2019에 참가한 관람객에게 감사하다고 전하며 '블리자드가 만든 결과물'을 지켜봐 달라고 덧붙였다.

 

블리자드 J. 알렌 브랙 대표


 

 

# 악마 군주가 돌아왔다, <디아블로 4> 공개

이어 30초 카운트다운이 시작됐다. 초읽기가 거듭될수록 행사장 조명은 조금씩 붉은빛으로 물들어갔고, 숫자 4와 함께 암전, 곧바로 <디아블로 4> 시네마틱 영상이 공개됐다.

 


 

<디아블로 4> 시네마틱 영상은 한 편의 공포 영화를 떠올리게 할 정도로 음산한 분위기와 잔혹한 표현 다수가 들어갔다. 이번 작품은 그간 시리즈처럼 쿼터뷰 시점 액션이며, <디아블로>와 <디아블로 2> 특유 분위기를 계승, 맵에는 선혈이 낭자하고 어두운 분위기가 게임 내내 유지된다. 

 

트레일러와 함께 공개한 직업은 야만용사, 원소술사, 드루이드 3종. 모든 캐릭터는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며, <디아블로 2> 스킬 시스템과 비슷한 성장 시스템으로 육성할 수도 있다. 또한, 시리즈 역사상 처음으로 필드가 이어져 있는 '하나의 영토'를 배경으로 하며, 유저는 이 속에서 다른 유저와 함께 사냥하거나 PvP를 펼칠 수도 있다.

 

블리자드는 <디아블로 4> 발표와 함께 블리즈컨 2019에서 직접 플레이할 수 있는 시연 부스도 공개했다.

 


 

 

 

# 실바나스에게 무너진 리치왕,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신규 확장팩 '암흑땅'

다음으로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신규 확장팩 '어둠땅'(Shadow Lands) 시네마틱 영상과 인게임 트레일러가 공개됐다. 이중, 시네마틱 영상은 얼음왕관 성채에서 리치왕 '볼바르'와 실바나스가 결투를 벌이는 장면이 담겼다.

 


 

어둠땅 시네마틱 영상에서 볼바르는 실바나스와 전투에서 밀리고, 우위를 점한 실바나스는 리치왕 투구를 벗긴 뒤 착용할 듯 이를 머리 위로 들어 올린다. 이를 지켜보던 관람객들은 절대 투그를 쓰지 말라며 비명을 지르기도 했지만, 실바나스는 이내 투구를 파괴하고 그 여파로 '어둠땅'이 생긴다.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이안 헤지코스타스 디렉터는 이번 확장팩이 공개되기 전, 호드와 얼라이언스가 화해하고 있고 휴전이 체결될 것 같은 분위기에 '누군가와 싸워야 할 때'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국왕 테레나스는 항상 리치왕이 있어야 한다고 했는데, 이제는 없어졌다. 실바나스가 죽음이 우리 모두를 데려가므로 죽음의 구역과 맞서야 한다고 경고했듯, 우리는 이제 어둠땅으로 가야 한다"라고 전했다.

 

어둠땅에서 유저들은 실바나스의 계략을 밝혀내면서 어둠땅 각기 다른 영역을 지배하는 '성약의 단'과 협력해야 한다. 확장팩과 함께 게임에는 '오만의 영지', '몽환 숲', '말드락서스', '승천의 보루' 총 4곳이 추가되며, 각 지역을 지배하는 성약의 상대를 고른 후 퀘스트가 진행된다. 지역마다 특수 의상도 보상으로 주어지며, 지역마다 던전과 레이드도 만날 수 있다. 더불어 새로운 콘텐츠인 '저주받은 탑'이라는 도전모드와 흡사한 것도 공개됐다.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어둠땅>은 내년 출시되며 현재 사전예약을 진행 중이다. 

 

 

 

# <하스스톤>이 '용의 해'를 기념하는 방법, 신규 확장팩 '용의 강림' 공개

다음으로 <하스스톤> 벤 톰슨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가 무대에 올라 <하스스톤> 신규 확장팩 '용의 강림'을 공개했다. <하스스톤>이 2019년 정규년 ‘용의 해’ 기간 중 공개할 확장팩은 총 3종으로, 앞서 '어둠의 반격'과 '울둠의 구원자'를 출시했다.

 

 

 

악의 연합 잔.악.무.도.는 모든 용들의 아버지 격인 갈라크론드를 부활 시켜 아제로스에 파멸을 불러오려 한다. 갈라크론드는 다섯 가지 새 영웅 카드로 이뤄진 세트를 통해 여러 가지 다른 형태로 플레이할 수 있다.  잔.악.무.도.의 다섯 가지 직업(사제, 도적, 주술사, 흑마법사, 전사)에서 사용할 수 있는 갈라크론드는 각 직업에 적합한 모습으로 설정되어 있는 것은 물론, 고유한 전투의 함성(Battlecry)과 영웅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이교도 하수인과 주문들이 가진 새로운 키워드 기원(Invoke)은 갈라크론드가 가진 영웅 능력의 효과를 발동시킨다. 기원을 여러 차례 반복하면 갈라크론드가 업그레이드되어 더욱 강력한 두 가지 형태를 취하게 되는데, 이 가운데 가장 강력한 형태는 아제로스의 종말(Azeroth’s End)로서, 무려 네 배의 힘이 담긴 전투의 함성과 강력한 발톱 공격을 구사한다. 

 

<하스스톤> 신규 확장팩 '용의 강림'은 135장 신규 고공비행 카드를 추가하며, 오는 12월 11일 출시한다.​ 또한, 발표 말미 영웅 24명이 등장하는 신규 플레이 모드 <하스스톤: 전장>을 공개하기도 했다.

 


 

 

# "오버워치 재집결 했습니다" 스토리 모드와 신규 영웅 담긴 '오버워치 2'

블리즈컨 2019 오프닝 세레모니 마지막 무대는 <오버워치> 제프 카플란 디렉터가 장식했다. 무대에 오른 제프 카플란은 지난 몇 주간 인터넷을 통해 <오버워치 2>에 대한 루머와 소식들이 전해졌다고 전하며 웃음을 보였다. 이어, 블리자드에 새로운 모험이 필요한 때라고 말하며 <오버워치 2> 시네마틱 영상을 공개했다.

 


 

새롭게 공개된 시네마틱 영상은 오버워치를 소집했던 윈스턴이 메이와 트레이서가 등장하며 시작한다. 이들은 옴닉의 공격을 받는 프랑스를 향해 날아간다. 하지만 거대 옴닉의 공격으로 위기에 빠지게 된다. 그 순간, 후드를 쓴 겐지와 수염을 기른 라인하르트가 등장하고, 함께 '협업'하며 위기를 이겨낸다.

 

은 마친다. 이번 영상은 해체된 '오버워치'가 재집결하는 모습을 담기도 했지만, <오버워치 2>의 메인 콘텐츠인 코옵 모드(PVE 기반의 협동 모드)를 암시하기도 한다. <오버워치 2>에는 옴닉과 전투를 펼치는 '코옵 모드', 각 영웅들의 '레벨업', 그리고 레벨에 따라 발전하는 '커스터마이징 스킬'이 담긴다. 

 

또한 새로운 맵인 '토론토'와 새로운 모드인 '밀기(Push)'가 공개됐다. 무엇보다 새로운 영웅 '소젼'의 합류도 예고됐다.

 

<오버워치 2>는 PC, PS4, Xbox One, 닌텐도 스위치로 발매 예정이며, 정확한 발매일은 미정이다.

 

 

 




 

'역대급 환호와 반응'이었다는 표현이 과하지 않을 정도로 블리즈컨 2019 오프닝 세레머니가 성공적으로 치러졌다.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는 11월 1일(현지 시각), 자사 게임쇼 블리즈컨 2019를 개막하고 오프닝 세레머니를 통해 신작과 신규 콘텐츠를 대거 공개했다. 사실, 블리자드는 올해 행사에 앞서 부정적 이슈가 연달아 생겨 몸살을 앓았고, 일각에서는 블리자드가 올해 블리즈컨으로 지난 평가를 모두 만회할 기회를 만들 거라는 평가를 내리기도 했다. 

 

실제로, 블리즈컨 2019 오프닝 세레머니에서 <디아블로 4>,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신규 확장팩, <하스스톤> 신규 확장팩, <오버워치 2>가 공개되자 관람객들은 박수는 물론 비명에 가까운 환호를 외치기도 했다. 블리즈컨 2019 1일 차에 진행한 오프닝 세레머니를 정리했다. /애너하임(미국)=디스이즈게임 박준영 기자

 



 

 

# J. 알렌 브랙 대표 "블리츠청 징계, 섣부른 결정으로 사태를 악화시켰다"

블리즈컨 2019 오프닝 세레머니 첫 순서는 블리자드 J. 알렌 브랙 대표 인사로 시작했다. 무대에 선 알렌 브랙 대표는 블리자드가 매 순간 전 세계와 함께해왔으나, 한 달 전 <하스스톤> e스포츠에 어려운 순간이 있었다며 '블리츠청' 징계 이슈를 언급했다. 해당 이슈는 신작 발표 외에도 블리즈컨 2019 주목 포인트 중 하나였으며, 행사 당일에는 일부 유저가 컨벤션 센터 외각에 모여 블리츠청 징계에 항의하기도 했다.

 

알렌 브랙은 "우리는 성급한 의사결정으로 사태를 악화시켰다. 그에 대해 많이 후회하고 있다. 아쉬운 점 두 가지를 꼽자면, 유저 여러분에게 표준을 제공하지 못했다는 것과 블리자드의 소명의식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했다는 것이 있다. 섣부른 결정한 것을 다시 한번 책임지고 사과드린다"​라고 전했다.

 

이어, ​"우리의 소명, 목적은 영웅적인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전 세계를 하나로 묶는 것이다. 게임으로 그를 이룰 수 있다는 것에 큰 믿음을 가지고 있다. 블리즈컨에서 여러분과 함께하고자 하는 노력을 봐주시기 바란다. 항상 여러분의 의견을 듣겠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블리즈컨 2019에 참가한 관람객에게 감사하다고 전하며 '블리자드가 만든 결과물'을 지켜봐 달라고 덧붙였다.

 

블리자드 J. 알렌 브랙 대표


 

 

# 악마 군주가 돌아왔다, <디아블로 4> 공개

이어 30초 카운트다운이 시작됐다. 초읽기가 거듭될수록 행사장 조명은 조금씩 붉은빛으로 물들어갔고, 숫자 4와 함께 암전, 곧바로 <디아블로 4> 시네마틱 영상이 공개됐다.

 


 

<디아블로 4> 시네마틱 영상은 한 편의 공포 영화를 떠올리게 할 정도로 음산한 분위기와 잔혹한 표현 다수가 들어갔다. 이번 작품은 그간 시리즈처럼 쿼터뷰 시점 액션이며, <디아블로>와 <디아블로 2> 특유 분위기를 계승, 맵에는 선혈이 낭자하고 어두운 분위기가 게임 내내 유지된다. 

 

트레일러와 함께 공개한 직업은 야만용사, 원소술사, 드루이드 3종. 모든 캐릭터는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며, <디아블로 2> 스킬 시스템과 비슷한 성장 시스템으로 육성할 수도 있다. 또한, 시리즈 역사상 처음으로 필드가 이어져 있는 '하나의 영토'를 배경으로 하며, 유저는 이 속에서 다른 유저와 함께 사냥하거나 PvP를 펼칠 수도 있다.

 

블리자드는 <디아블로 4> 발표와 함께 블리즈컨 2019에서 직접 플레이할 수 있는 시연 부스도 공개했다.

 


 

 

 

# 실바나스에게 무너진 리치왕,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신규 확장팩 '암흑땅'

다음으로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신규 확장팩 '어둠땅'(Shadow Lands) 시네마틱 영상과 인게임 트레일러가 공개됐다. 이중, 시네마틱 영상은 얼음왕관 성채에서 리치왕 '볼바르'와 실바나스가 결투를 벌이는 장면이 담겼다.

 


 

어둠땅 시네마틱 영상에서 볼바르는 실바나스와 전투에서 밀리고, 우위를 점한 실바나스는 리치왕 투구를 벗긴 뒤 착용할 듯 이를 머리 위로 들어 올린다. 이를 지켜보던 관람객들은 절대 투그를 쓰지 말라며 비명을 지르기도 했지만, 실바나스는 이내 투구를 파괴하고 그 여파로 '어둠땅'이 생긴다.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이안 헤지코스타스 디렉터는 이번 확장팩이 공개되기 전, 호드와 얼라이언스가 화해하고 있고 휴전이 체결될 것 같은 분위기에 '누군가와 싸워야 할 때'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국왕 테레나스는 항상 리치왕이 있어야 한다고 했는데, 이제는 없어졌다. 실바나스가 죽음이 우리 모두를 데려가므로 죽음의 구역과 맞서야 한다고 경고했듯, 우리는 이제 어둠땅으로 가야 한다"라고 전했다.

 

어둠땅에서 유저들은 실바나스의 계략을 밝혀내면서 어둠땅 각기 다른 영역을 지배하는 '성약의 단'과 협력해야 한다. 확장팩과 함께 게임에는 '오만의 영지', '몽환 숲', '말드락서스', '승천의 보루' 총 4곳이 추가되며, 각 지역을 지배하는 성약의 상대를 고른 후 퀘스트가 진행된다. 지역마다 특수 의상도 보상으로 주어지며, 지역마다 던전과 레이드도 만날 수 있다. 더불어 새로운 콘텐츠인 '저주받은 탑'이라는 도전모드와 흡사한 것도 공개됐다.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어둠땅>은 내년 출시되며 현재 사전예약을 진행 중이다. 

 

 

 

# <하스스톤>이 '용의 해'를 기념하는 방법, 신규 확장팩 '용의 강림' 공개

다음으로 <하스스톤> 벤 톰슨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가 무대에 올라 <하스스톤> 신규 확장팩 '용의 강림'을 공개했다. <하스스톤>이 2019년 정규년 ‘용의 해’ 기간 중 공개할 확장팩은 총 3종으로, 앞서 '어둠의 반격'과 '울둠의 구원자'를 출시했다.

 

 

 

악의 연합 잔.악.무.도.는 모든 용들의 아버지 격인 갈라크론드를 부활 시켜 아제로스에 파멸을 불러오려 한다. 갈라크론드는 다섯 가지 새 영웅 카드로 이뤄진 세트를 통해 여러 가지 다른 형태로 플레이할 수 있다.  잔.악.무.도.의 다섯 가지 직업(사제, 도적, 주술사, 흑마법사, 전사)에서 사용할 수 있는 갈라크론드는 각 직업에 적합한 모습으로 설정되어 있는 것은 물론, 고유한 전투의 함성(Battlecry)과 영웅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이교도 하수인과 주문들이 가진 새로운 키워드 기원(Invoke)은 갈라크론드가 가진 영웅 능력의 효과를 발동시킨다. 기원을 여러 차례 반복하면 갈라크론드가 업그레이드되어 더욱 강력한 두 가지 형태를 취하게 되는데, 이 가운데 가장 강력한 형태는 아제로스의 종말(Azeroth’s End)로서, 무려 네 배의 힘이 담긴 전투의 함성과 강력한 발톱 공격을 구사한다. 

 

<하스스톤> 신규 확장팩 '용의 강림'은 135장 신규 고공비행 카드를 추가하며, 오는 12월 11일 출시한다.​ 또한, 발표 말미 영웅 24명이 등장하는 신규 플레이 모드 <하스스톤: 전장>을 공개하기도 했다.

 


 

 

# "오버워치 재집결 했습니다" 스토리 모드와 신규 영웅 담긴 '오버워치 2'

블리즈컨 2019 오프닝 세레모니 마지막 무대는 <오버워치> 제프 카플란 디렉터가 장식했다. 무대에 오른 제프 카플란은 지난 몇 주간 인터넷을 통해 <오버워치 2>에 대한 루머와 소식들이 전해졌다고 전하며 웃음을 보였다. 이어, 블리자드에 새로운 모험이 필요한 때라고 말하며 <오버워치 2> 시네마틱 영상을 공개했다.

 


 

새롭게 공개된 시네마틱 영상은 오버워치를 소집했던 윈스턴이 메이와 트레이서가 등장하며 시작한다. 이들은 옴닉의 공격을 받는 프랑스를 향해 날아간다. 하지만 거대 옴닉의 공격으로 위기에 빠지게 된다. 그 순간, 후드를 쓴 겐지와 수염을 기른 라인하르트가 등장하고, 함께 '협업'하며 위기를 이겨낸다.

 

은 마친다. 이번 영상은 해체된 '오버워치'가 재집결하는 모습을 담기도 했지만, <오버워치 2>의 메인 콘텐츠인 코옵 모드(PVE 기반의 협동 모드)를 암시하기도 한다. <오버워치 2>에는 옴닉과 전투를 펼치는 '코옵 모드', 각 영웅들의 '레벨업', 그리고 레벨에 따라 발전하는 '커스터마이징 스킬'이 담긴다. 

 

또한 새로운 맵인 '토론토'와 새로운 모드인 '밀기(Push)'가 공개됐다. 무엇보다 새로운 영웅 '소젼'의 합류도 예고됐다.

 

<오버워치 2>는 PC, PS4, Xbox One, 닌텐도 스위치로 발매 예정이며, 정확한 발매일은 미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