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한-중 갈등 몸살 앓는 콘텐츠 산업에 긴급 대책 나선다 2017-03-16 14:17:19 홀리스79 (정혁진 기자) 1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중국 수출 애로 등 문화 콘텐츠 업계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콘텐츠의 세계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긴급 대책에 나섰다. 

 

이번 긴급 대책에는 콘텐츠 제작 지원 예산의 조기 집행긴급 경영 지원 홍보수출시장 다변화 등콘텐츠 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 등 여러 가지가 포함되어 있다.

 

먼저, 문체부는 업체의 콘텐츠 제작비용 조달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올해 콘텐츠 제작 지원 예산 1,160억여 원을 조기 투입한다. 대상은 해외 시장 변동에 따른 피해 업체 우선지원을 포함하여 게임, 대중음악, 공연, 애니메이션 등 분야, 장르별 공모사업을 통해 집행되는 예산이다.

 

더불어 사드로 인해 중국 사업 피해를 겪는 중소 콘텐츠업체에는 긴급경영안정자금이 지원된다. 중소기업청은 자금 지원 규모를 종전 750억 원에서 1,250억 원으로 확대하고, 지원 사유에보호무역 피해로 인한 경영 애로를 추가해 대중국 사업 피해를 겪고 있는 콘텐츠 기업들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했다. 문화부는 콘텐츠업체들에 관련 내용을 홍보하기 위해 중소기업청과 함께 오는 27일 공동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갈등에 따른 피해 지원에 따른 신고센터도 마련된다, ‘중국사업피해 신고센터는 한국콘텐츠진흥원에 설치, 운영되며, 관련 장르별 협, 단체와 협조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문화부는 이번 갈등 재발을 겪지 않기 위해 시장 편중에 따른 지정학적 위험요소를 완화하고 콘텐츠 시장 확대를 위해 시장 다변화도 추진한다. 첫 개척 활동은 동남아시아로, 최대시장인 인도네시아에 설치된 비즈니스센터를 중심으로 현지진출 업체 지원을 강화하고, 태국 또는 베트남에 추가 지원거점을 구축한다. 북미, 유럽, 기타 신흥시장 진출 확대를 위한 현지 마케팅도 적극 지원한다.

 

중국과 교역 축소가 시장 잠재력 하락으로 이어지지 않기 위한 대책도 마련한다. 문체부는 한중 업체 간 교류가 지속될 수 있도록 교류(네트워킹) 행사 및 쇼케이스 개최, 각종 박람회 참가 등 마케팅 활동을 지원한다. 한류 콘텐츠에 대한 수요가 높은 지방도시에 사업 거점을 추가로 구축해 업계 간 교류와 마케팅 지원을 강화하며, 정부 간 협력채널을 통한 교류 정상화 노력도 계속한다는 계획이다.

 

그밖에 한류콘텐츠 저작권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한국저작권위원회 북경사무소를 통한 권리자 간 정보공유 핫라인을 구축해 신속한 침해 대응 지원에 나선다. 콘텐츠 보호 강화를 위해 중국 현지 모니터링 인력을 증원(3 → 5)하고 모니터링 범위도 일반 온라인사이트에서 웨이보 등 주요 누리소통망(SNS)까지 확대하는 한편, 3월 중 중국 유관 기관에 한국 콘텐츠 침해 대응 전담 인력도 증원 배치(1 → 2)한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중국 수출 애로 등 문화 콘텐츠 업계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콘텐츠의 세계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긴급 대책에 나섰다. 

 

이번 긴급 대책에는 콘텐츠 제작 지원 예산의 조기 집행긴급 경영 지원 홍보수출시장 다변화 등콘텐츠 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 등 여러 가지가 포함되어 있다.

 

먼저, 문체부는 업체의 콘텐츠 제작비용 조달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올해 콘텐츠 제작 지원 예산 1,160억여 원을 조기 투입한다. 대상은 해외 시장 변동에 따른 피해 업체 우선지원을 포함하여 게임, 대중음악, 공연, 애니메이션 등 분야, 장르별 공모사업을 통해 집행되는 예산이다.

 

더불어 사드로 인해 중국 사업 피해를 겪는 중소 콘텐츠업체에는 긴급경영안정자금이 지원된다. 중소기업청은 자금 지원 규모를 종전 750억 원에서 1,250억 원으로 확대하고, 지원 사유에보호무역 피해로 인한 경영 애로를 추가해 대중국 사업 피해를 겪고 있는 콘텐츠 기업들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했다. 문화부는 콘텐츠업체들에 관련 내용을 홍보하기 위해 중소기업청과 함께 오는 27일 공동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갈등에 따른 피해 지원에 따른 신고센터도 마련된다, ‘중국사업피해 신고센터는 한국콘텐츠진흥원에 설치, 운영되며, 관련 장르별 협, 단체와 협조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문화부는 이번 갈등 재발을 겪지 않기 위해 시장 편중에 따른 지정학적 위험요소를 완화하고 콘텐츠 시장 확대를 위해 시장 다변화도 추진한다. 첫 개척 활동은 동남아시아로, 최대시장인 인도네시아에 설치된 비즈니스센터를 중심으로 현지진출 업체 지원을 강화하고, 태국 또는 베트남에 추가 지원거점을 구축한다. 북미, 유럽, 기타 신흥시장 진출 확대를 위한 현지 마케팅도 적극 지원한다.

 

중국과 교역 축소가 시장 잠재력 하락으로 이어지지 않기 위한 대책도 마련한다. 문체부는 한중 업체 간 교류가 지속될 수 있도록 교류(네트워킹) 행사 및 쇼케이스 개최, 각종 박람회 참가 등 마케팅 활동을 지원한다. 한류 콘텐츠에 대한 수요가 높은 지방도시에 사업 거점을 추가로 구축해 업계 간 교류와 마케팅 지원을 강화하며, 정부 간 협력채널을 통한 교류 정상화 노력도 계속한다는 계획이다.

 

그밖에 한류콘텐츠 저작권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한국저작권위원회 북경사무소를 통한 권리자 간 정보공유 핫라인을 구축해 신속한 침해 대응 지원에 나선다. 콘텐츠 보호 강화를 위해 중국 현지 모니터링 인력을 증원(3 → 5)하고 모니터링 범위도 일반 온라인사이트에서 웨이보 등 주요 누리소통망(SNS)까지 확대하는 한편, 3월 중 중국 유관 기관에 한국 콘텐츠 침해 대응 전담 인력도 증원 배치(1 → 2)한다.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댓글 0
에러
시간
[비밀글] 누구누구님께 삭제된 글입니다 블라인드된 게시물입니다 내용 보기 댓글을 로딩중이거나 로딩에 실패하였습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