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

여명숙 위원장 '사실 확인 없이 한 말에 사과드린다'

가나 (최영락 기자) | 2017-11-10 19:46:44

이 기사는 아래 플랫폼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게임물관리위원회 여명숙 위원장이 국회에 나와 지난 발언에 대한 사과를 표했다.

 

여 위원장은 10일(오늘)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이하 교문위) 국정감사 현장에 참석해 입장문을 제출하고, 지난달 30일 국정감사에서 발언한 내용 중 일부에 대해 사죄한다고 밝혔다. 

 

여 위원장은 현장 발언과 입장문을 통해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과 윤문용 전 비서관에 대한 소문만 듣고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성급하게 한 말이라며 사과했다. 아울러 여 위원장은 국정감사 질의 과정을 통해 전 수석과 게임 농단이 관련 있다고 말한 적 없다고 밝혔다. 

 

'게임농단'이라는 말에 대해선 합리적인 의혹이 있었다는 입장이다. 여 위원장은 입장문을 통해 관련 내용과 정황에 대해 기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국정감사에 참여한 의원들은 위증죄(선서한 증인이 허위의 진술을 하는 죄)를 언급하며 구체적인 근거 자료 제출 요구와 함께 사실관계에 근거한 얘기를 해달라고 요구했다.

 

이번에 사과 입장을 밝힌 여명숙 위원장은 지난달 30일 국정감사에 참석해 '게임농단'과 관련해 전 정무수석의 실명을 거론하며 윤 전 비서관과 친인척 관계라고 주장했다. 문체부와 게임 관련 매체, 교수 등을 게임판 국정농단 4대 세력이라 지목하며 논란이 됐다. 여 위원장 발언 이후 상상과 추측에 근거한 해석이라며 몇몇 의원들이 격양된 반응을 보였다. 전 수석도 사실이 아니라며 여 위원장을 검찰에 고소했다.

 

그러나, 지난 7일 전 정무수석의 비서관이었던 윤모씨 등 3명이 검찰에 체포되고, 과거 롯데홈쇼핑과 한국e스포츠협회(KeSPA) 간의 로비 정황이 포착되면서 여 위원장의 발언이 재조명됐다. 이와 관련된 사안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확인된 바 없다.

 

한편, 여명숙 위원장은 최근 한국콘텐츠진흥원장에 공모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뒤를 봐주는 정치인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없다고 밝혔다.

 

(좌측부터) 국정감사에 참석한 문체부 '도종환' 장관과 게임위 '여명숙' 위원장 (출처: 대한민국 국회)

게임물관리위원회 여명숙 위원장이 국회에 나와 지난 발언에 대한 사과를 표했다.

 

여 위원장은 10일(오늘)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이하 교문위) 국정감사 현장에 참석해 입장문을 제출하고, 지난달 30일 국정감사에서 발언한 내용 중 일부에 대해 사죄한다고 밝혔다. 

 

여 위원장은 현장 발언과 입장문을 통해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과 윤문용 전 비서관에 대한 소문만 듣고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성급하게 한 말이라며 사과했다. 아울러 여 위원장은 국정감사 질의 과정을 통해 전 수석과 게임 농단이 관련 있다고 말한 적 없다고 밝혔다. 

 

'게임농단'이라는 말에 대해선 합리적인 의혹이 있었다는 입장이다. 여 위원장은 입장문을 통해 관련 내용과 정황에 대해 기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국정감사에 참여한 의원들은 위증죄(선서한 증인이 허위의 진술을 하는 죄)를 언급하며 구체적인 근거 자료 제출 요구와 함께 사실관계에 근거한 얘기를 해달라고 요구했다.

 

이번에 사과 입장을 밝힌 여명숙 위원장은 지난달 30일 국정감사에 참석해 '게임농단'과 관련해 전 정무수석의 실명을 거론하며 윤 전 비서관과 친인척 관계라고 주장했다. 문체부와 게임 관련 매체, 교수 등을 게임판 국정농단 4대 세력이라 지목하며 논란이 됐다. 여 위원장 발언 이후 상상과 추측에 근거한 해석이라며 몇몇 의원들이 격양된 반응을 보였다. 전 수석도 사실이 아니라며 여 위원장을 검찰에 고소했다.

 

그러나, 지난 7일 전 정무수석의 비서관이었던 윤모씨 등 3명이 검찰에 체포되고, 과거 롯데홈쇼핑과 한국e스포츠협회(KeSPA) 간의 로비 정황이 포착되면서 여 위원장의 발언이 재조명됐다. 이와 관련된 사안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확인된 바 없다.

 

한편, 여명숙 위원장은 최근 한국콘텐츠진흥원장에 공모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뒤를 봐주는 정치인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없다고 밝혔다.

 

(좌측부터) 국정감사에 참석한 문체부 '도종환' 장관과 게임위 '여명숙' 위원장 (출처: 대한민국 국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