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

검찰, 전병헌 전 수석 뇌물수수 및 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 청구

토망 (장이슬 기자) | 2017-11-22 19:01:25

이 기사는 아래 플랫폼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롯데홈쇼핑과 한국e스포츠협회 관련 비리 혐의로 논란에 휩싸인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오늘(22일)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제3자 뇌물수수, 뇌물수수,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전 전수석과 국회의원 시절 비서였던 윤 모 씨 등 3인과 함께 롯데홈쇼핑으로부터 후원 받은 3억여 원 가운데 1억여 원을 자금세탁한 혐의를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당시 전 전 수석이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에 소속된 국회의원이며 해당 시기에 롯데홈쇼핑 방송 재승인 과정에서 봐주기 의혹이 있었다는 점을 들어 전 전 수석이 후원금을 받고 심사 과정에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또한 검찰은 한국e스포츠협회 자금으로 전 전 수석의 국회의원 시절 비서, 인턴에게 1년 동안 월 100만 원 가량이 지불된 건과 함께 협회에 거액을 후원한 일부 홈쇼핑 업체와 이동통신사들 역시 대가성이 있었는지 조사하고 있다. 20일 검찰에 피의자로 소환된 전 전 수석은 17시간의 조사 과정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전병헌 전 수석은 2013년 1월부터 2014년 12월까지 한국e스포츠협회 협회장을 지냈고, 올해 5월 청와대 정무수석에 임명될 때까지 명예협회장으로 있었다.

 


 

롯데홈쇼핑과 한국e스포츠협회 관련 비리 혐의로 논란에 휩싸인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오늘(22일)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제3자 뇌물수수, 뇌물수수,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전 전수석과 국회의원 시절 비서였던 윤 모 씨 등 3인과 함께 롯데홈쇼핑으로부터 후원 받은 3억여 원 가운데 1억여 원을 자금세탁한 혐의를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당시 전 전 수석이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에 소속된 국회의원이며 해당 시기에 롯데홈쇼핑 방송 재승인 과정에서 봐주기 의혹이 있었다는 점을 들어 전 전 수석이 후원금을 받고 심사 과정에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또한 검찰은 한국e스포츠협회 자금으로 전 전 수석의 국회의원 시절 비서, 인턴에게 1년 동안 월 100만 원 가량이 지불된 건과 함께 협회에 거액을 후원한 일부 홈쇼핑 업체와 이동통신사들 역시 대가성이 있었는지 조사하고 있다. 20일 검찰에 피의자로 소환된 전 전 수석은 17시간의 조사 과정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전병헌 전 수석은 2013년 1월부터 2014년 12월까지 한국e스포츠협회 협회장을 지냈고, 올해 5월 청와대 정무수석에 임명될 때까지 명예협회장으로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