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

‘마리오 사장’ 카와우치 시로 부사장, 12월 15일 은퇴

홀리스79 (정혁진 기자) | 2017-12-05 18:56:56

이 기사는 아래 플랫폼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한국 유저들에게 마리오 사장으로 불리며 지금까지 회자되는 인물, SIEJA 카와우치 시로 부사장(SIEK 대표)이 오는 1215일을 끝으로 은퇴한다.

 

SIEK는 자사 공식 페이스북, 유튜브 등 채널을 통해 카와우치 시로 부사장의 은퇴 소식을 알렸다. 회사는 영상 인터뷰를 통해 카와우치 시로 부사장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카와우치 시로 부사장은 SIEK 대표 재직 시 있었던 일들을 털어놨다. 그는 “PS4 론칭 이벤트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영하의 추위에도 PS4를 기다리는, 다른 나라에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열정을 느꼈다고 말했다.

 

또한, 재직 중에는 국내 유저들이 재미있게 놀 수 있을까 늘 생각했으며 그것이 어느 정도 실현된 것 같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한국을 떠날 때, 크리스탈 소재의 PS4 모양 감사패를 만들어 준 것이 너무 감사했다며 일본에 가지고 가서 간직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어화 진행에 대해서는 몇 년간 꾸준히 부탁한 결과이지만, 매출이 증가하면 현지화하자는 분위기가 만들어지기에 자신보다는 국내 유저들의 열정이 만들어낸 것이라고 공을 돌렸다.

 

퇴임 이후에 대해서는 한 번 쉬면 일하기 싫어지는 타입이라 공백 없이 무언가를 찾아 일하고 싶다, “가능한 한국과 관련된 일이나 한국에 출장 올 기회가 있는 일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카와우치 시로 대표는 현역으로 일한 마지막 나라는 한국이다. 한국에서 일하고, 한국에서 지낸 것이 나에게 있어 큰 자산이 됐다. 또 한국과 관련된 일을 하고 싶다며 한국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오는 12월 15일 은퇴를 밝힌 SIEJA 카와우치 시로 부사장.

 

 

한국 유저들에게 마리오 사장으로 불리며 지금까지 회자되는 인물, SIEJA 카와우치 시로 부사장(SIEK 대표)이 오는 1215일을 끝으로 은퇴한다.

 

SIEK는 자사 공식 페이스북, 유튜브 등 채널을 통해 카와우치 시로 부사장의 은퇴 소식을 알렸다. 회사는 영상 인터뷰를 통해 카와우치 시로 부사장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카와우치 시로 부사장은 SIEK 대표 재직 시 있었던 일들을 털어놨다. 그는 “PS4 론칭 이벤트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영하의 추위에도 PS4를 기다리는, 다른 나라에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열정을 느꼈다고 말했다.

 

또한, 재직 중에는 국내 유저들이 재미있게 놀 수 있을까 늘 생각했으며 그것이 어느 정도 실현된 것 같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한국을 떠날 때, 크리스탈 소재의 PS4 모양 감사패를 만들어 준 것이 너무 감사했다며 일본에 가지고 가서 간직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어화 진행에 대해서는 몇 년간 꾸준히 부탁한 결과이지만, 매출이 증가하면 현지화하자는 분위기가 만들어지기에 자신보다는 국내 유저들의 열정이 만들어낸 것이라고 공을 돌렸다.

 

퇴임 이후에 대해서는 한 번 쉬면 일하기 싫어지는 타입이라 공백 없이 무언가를 찾아 일하고 싶다, “가능한 한국과 관련된 일이나 한국에 출장 올 기회가 있는 일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카와우치 시로 대표는 현역으로 일한 마지막 나라는 한국이다. 한국에서 일하고, 한국에서 지낸 것이 나에게 있어 큰 자산이 됐다. 또 한국과 관련된 일을 하고 싶다며 한국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오는 12월 15일 은퇴를 밝힌 SIEJA 카와우치 시로 부사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