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취재

엔씨소프트 김택진, “리니지M, 리니지서 독립 선언… 독자적 길 걷는다”

홀리스79 (정혁진 기자) | 2018-05-15 12:04:27

이 기사는 아래 플랫폼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가 <리니지M>독자 노선을 선언했다.

 

회사는 <리니지M> 서비스 1주년 미디어 간담회 ‘YEAR ONE’를 개최, 게임의 향후 비전과 추가될 콘텐츠에 대해 공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김 대표는 첫 순서인 키노트 발표자로 나서 게임의 비전 파트를 발표했다.

 

※ 관련기사

[취재] ‘고유 콘텐츠, HD급 그래픽, 해외 시장 겨냥!’ 1주년 맞이한 리니지M의 비전 

[취재] 엔씨소프트 김택진, “리니지M, 리니지서 독립 선언… 독자적 길 걷는다” (현재 기사)

[취재] 리니지 PC 버전, 그래픽 리마스터 예정. "풀 HD 그래픽 선보일 것"

[프리뷰] ‘신 클래스 총사, 그래픽 개편, 신화급 무기 등장!’ 리니지M 콘텐츠 프리뷰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

 

김택진 대표는 키노트를 시작하면서 벌써 1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다. 1년을 돌이켜 보니 게임을 통해 함께 한 추억, 설레임들, 같이 나누는 즐거움이라는 여러 가지 성과를 거둔 것 같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김 대표는 <리니지M>을 만들어 세상에 내놓을 때 <리니지>를 사랑하는 수 많은 분들에게 현 시대에 맞는 <리니지>를 다시 가질 수 있게끔 만들어야 하겠다는 생각을 가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러 일을 겪어 왔고 많은 것을 배웠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PC에 없던 각종 새로운 콘텐츠가 사랑을 받고 새로운 가능성을 이야기 해주면서 우리는 또 하나의 기회를 볼 수 있었고, 그것이 바로 <리니지M>의 시그니처 콘텐츠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택진 대표는 키노트 자리에서 “<리니지M>은 이제 PC <리니지>와 결별을 선언한다고 말하며 그 이유를 밝히기 시작했다. 김 대표는 “<리니지M>을 처음 선보였을 때, 내부적으로 게임이 어떤 결과를 보일지 잘 몰랐다. 그래서 게임을 만들면서 언제든지 합쳐질 수 있도록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는 <리니지M>을 통해서 <리니지>에 접속할 수 있는, 또 반대로도 적용되는 기능을 말한다. 김 대표는 해당 기능은 구현했으나, 라이브 서비스에 적용하지는 않았던 것 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김택진 대표는 시간이 지나며 <리니지M>이 독자적인 길을 걸을 수 있겠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밝혔다. 그래서 위와 같은 선언을 하는 것이며, 오늘 자리는 성과 발표가 아닌 <리니지M>이 걷고자 하는 새로운 길, 새 출발을 알리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 대표는 <리니지M>이 걸어갈 새 모습에 대해 간략히 소개했다(해당 내용은 별도 기사를 통해 상세히 소개한다).

 

그는 먼저, 유저들의 예상과 기대치에 대한 완벽 초월을 할 것이라고 밝히며 신규 클래스를 먼저 소개했다. 이는 20년 만에 등장하는 <리니지M>만의 신규 클래스 총사’. 김 대표는 총사는 <리니지M>의 오리지널리티를 만들어 가는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두 번째는 새로운 변화로, <리니지M>의 그래픽 향상을 밝혔다. 이를 통해 리니지 그래픽의 끝을 보여줄 것이라며 김 대표는 “’리니지다운 모습은 유지한 채 더욱 화려해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 세 번째로 ‘All New Lineage M’이라는 키워드로, 해외 시장을 겨냥한 완전히 새로운 <리니지> 모바일 IP를 내세울 것이라고 밝혔다. 별도 팀을 통해 준비 중이며, 단순 기능 추가나 일부 모델 변경이 아닌 색다른 모습의 <리니지M>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김 대표는 이제, <리니지M>은 새로운 항해를 시작하려고 한다. 여러분들의 끊임 없는 사랑을 바라고 있다. 더 좋은 모습으로 선보여 드리겠다고 밝히며 키노트를 마쳤다.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가 <리니지M>독자 노선을 선언했다.

 

회사는 <리니지M> 서비스 1주년 미디어 간담회 ‘YEAR ONE’를 개최, 게임의 향후 비전과 추가될 콘텐츠에 대해 공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김 대표는 첫 순서인 키노트 발표자로 나서 게임의 비전 파트를 발표했다.

 

※ 관련기사

[취재] ‘고유 콘텐츠, HD급 그래픽, 해외 시장 겨냥!’ 1주년 맞이한 리니지M의 비전 

[취재] 엔씨소프트 김택진, “리니지M, 리니지서 독립 선언… 독자적 길 걷는다” (현재 기사)

[취재] 리니지 PC 버전, 그래픽 리마스터 예정. "풀 HD 그래픽 선보일 것"

[프리뷰] ‘신 클래스 총사, 그래픽 개편, 신화급 무기 등장!’ 리니지M 콘텐츠 프리뷰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

 

김택진 대표는 키노트를 시작하면서 벌써 1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다. 1년을 돌이켜 보니 게임을 통해 함께 한 추억, 설레임들, 같이 나누는 즐거움이라는 여러 가지 성과를 거둔 것 같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김 대표는 <리니지M>을 만들어 세상에 내놓을 때 <리니지>를 사랑하는 수 많은 분들에게 현 시대에 맞는 <리니지>를 다시 가질 수 있게끔 만들어야 하겠다는 생각을 가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러 일을 겪어 왔고 많은 것을 배웠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PC에 없던 각종 새로운 콘텐츠가 사랑을 받고 새로운 가능성을 이야기 해주면서 우리는 또 하나의 기회를 볼 수 있었고, 그것이 바로 <리니지M>의 시그니처 콘텐츠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택진 대표는 키노트 자리에서 “<리니지M>은 이제 PC <리니지>와 결별을 선언한다고 말하며 그 이유를 밝히기 시작했다. 김 대표는 “<리니지M>을 처음 선보였을 때, 내부적으로 게임이 어떤 결과를 보일지 잘 몰랐다. 그래서 게임을 만들면서 언제든지 합쳐질 수 있도록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는 <리니지M>을 통해서 <리니지>에 접속할 수 있는, 또 반대로도 적용되는 기능을 말한다. 김 대표는 해당 기능은 구현했으나, 라이브 서비스에 적용하지는 않았던 것 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김택진 대표는 시간이 지나며 <리니지M>이 독자적인 길을 걸을 수 있겠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밝혔다. 그래서 위와 같은 선언을 하는 것이며, 오늘 자리는 성과 발표가 아닌 <리니지M>이 걷고자 하는 새로운 길, 새 출발을 알리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 대표는 <리니지M>이 걸어갈 새 모습에 대해 간략히 소개했다(해당 내용은 별도 기사를 통해 상세히 소개한다).

 

그는 먼저, 유저들의 예상과 기대치에 대한 완벽 초월을 할 것이라고 밝히며 신규 클래스를 먼저 소개했다. 이는 20년 만에 등장하는 <리니지M>만의 신규 클래스 총사’. 김 대표는 총사는 <리니지M>의 오리지널리티를 만들어 가는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두 번째는 새로운 변화로, <리니지M>의 그래픽 향상을 밝혔다. 이를 통해 리니지 그래픽의 끝을 보여줄 것이라며 김 대표는 “’리니지다운 모습은 유지한 채 더욱 화려해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 세 번째로 ‘All New Lineage M’이라는 키워드로, 해외 시장을 겨냥한 완전히 새로운 <리니지> 모바일 IP를 내세울 것이라고 밝혔다. 별도 팀을 통해 준비 중이며, 단순 기능 추가나 일부 모델 변경이 아닌 색다른 모습의 <리니지M>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김 대표는 이제, <리니지M>은 새로운 항해를 시작하려고 한다. 여러분들의 끊임 없는 사랑을 바라고 있다. 더 좋은 모습으로 선보여 드리겠다고 밝히며 키노트를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