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취재

SG오렌지팜-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China Link’ 참가 팀 모집

디스이즈게임 (디스이즈게임 기자) | 2018-10-12 16:04:22

[자료제공: 스마일게이트]


- 글로벌 진출 지원 전문 창업 기관, 오렌지팜 &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가 준비한 민관 협력 프로그램

- 11월 5일 ~ 11월 30일, 4주 간 프로그램 운영…스타트업의 중국 시장 이해도 확보와 가능성 점검 지원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이사장 권혁빈)의 오렌지팜이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중국 진출을 희망하는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국내 2주, 중국(북경) 2주로 구성된 총 4주 간의 중국 진출 지원 프로그램인 ‘차이나 링크(China Link)’를 운영한다고 12일(금) 밝혔다.

 

차이나 링크 프로그램은 중국 진출을 계획 중인 콘텐츠 분야의 스타트업이 중국 현지에서 직접 파트너를 발굴하고 중국 퍼블리셔 및 플랫폼사 매칭 지원 및 멘토링, 유사 분야의 중국 스타트업과의 교류를 통해 진출 가능성에 대해 점검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현지 시장에 대한 이해와 자사의 콘텐츠/서비스 경쟁력 및 현지화 방향성 등을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기획됐다.

 

참가 대상은 게임, 애니메이션, 캐릭터 등 IP를 개발 중이거나 관련 기술 및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며, 접수는 12일부터 30일까지 오렌지팜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된다. 총 5개 스타트업이 선정돼 11월 5일부터 11월 30일까지 4주간 프로그램에 참여해 집중적으로 지원받을 예정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국내 2주, 중국(북경) 2주, 총 4주 일정으로 진행되며, 국내에서 진행되는 2주의 준비기간 동안은 중국 현지에서 효율적인 업무 수행을 위해 △국내외 인턴 1:1 매칭 △중문 사업자료 준비 △중국 투자자 멘토링 및 파트너 매칭 지원 등을 진행한다. 또한, 본격적으로 중국 북경에서 진행되는 2주 동안에는 △중국 퍼블리셔, 플랫폼사 등 관련 기업 매칭 지원 △중국 법무/세무/특허 등 초기진출 관련 멘토링 △현지의 유사 분야 스타트업 네트워킹 △사업파트너 및 투자사 매칭 지원 등이 제공될 예정이다.

 

또한, 오렌지팜 북경센터의 협력 파트너이자 중국 3대 엔젤펀드 운용사인 이노엔젤과 함께 본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참가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3사가 협력하여 운영한다.

 

스마일게이트 오렌지팜 서상봉 센터장은 ”스타트업의 중국 진출이 현실적으로 많은 어려움이 있다”면서 “차이나 링크 프로그램을 통해 스타트업이 중국 시장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진출 검토를 진행할 수 있는 사전무대로 활용할 수 있도록 부단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주영범 센터장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와 스마일게이트 오렌지팜의 중국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우수 스타트업의 중국 현지화 및 진출을 목표로 삼고 한중교류협력 플랫폼을 통해 북경을 넘어 스타트업이 중국 전역으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이라고 밝혔다.

 

오렌지팜은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가 운영하는 청년 창업지원 인큐베이션센터로 2014년 4월 정식 출범하여 서초센터와 신촌센터, 부산센터, 북경센터까지 총 4곳의 창업지원 센터를 운영 중이다. 특히, 오렌지팜 북경센터는 중국 북경에서 사무 인프라 및 창업 프로그램을 통해 스타트업의 현지 정착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현지 파트너사와 함께 운영하고 있다.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는 전국 19개 창조경제혁신센터 중 중국 진출을 지원하는 특화센터다. 인천 내 기업뿐 아니라 전국의 모든 중국 진출 희망 기업에게 인턴센터의 중국 네트워크를 지원하고 있다. 주요 진출지역은 북경, 상해, 성도, 위해, 항주, 심천 등으로, 끊임없는 네트워킹을 통해 정부기관 및 공공기관, 투자사, 민간 엑셀러레이터 등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중국 특화기관으로서 역할을 다하고 있다.

 

프로그램 참가 신청은 10월 30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자료제공: 스마일게이트]


- 글로벌 진출 지원 전문 창업 기관, 오렌지팜 &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가 준비한 민관 협력 프로그램

- 11월 5일 ~ 11월 30일, 4주 간 프로그램 운영…스타트업의 중국 시장 이해도 확보와 가능성 점검 지원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이사장 권혁빈)의 오렌지팜이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중국 진출을 희망하는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국내 2주, 중국(북경) 2주로 구성된 총 4주 간의 중국 진출 지원 프로그램인 ‘차이나 링크(China Link)’를 운영한다고 12일(금) 밝혔다.

 

차이나 링크 프로그램은 중국 진출을 계획 중인 콘텐츠 분야의 스타트업이 중국 현지에서 직접 파트너를 발굴하고 중국 퍼블리셔 및 플랫폼사 매칭 지원 및 멘토링, 유사 분야의 중국 스타트업과의 교류를 통해 진출 가능성에 대해 점검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현지 시장에 대한 이해와 자사의 콘텐츠/서비스 경쟁력 및 현지화 방향성 등을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기획됐다.

 

참가 대상은 게임, 애니메이션, 캐릭터 등 IP를 개발 중이거나 관련 기술 및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며, 접수는 12일부터 30일까지 오렌지팜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된다. 총 5개 스타트업이 선정돼 11월 5일부터 11월 30일까지 4주간 프로그램에 참여해 집중적으로 지원받을 예정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국내 2주, 중국(북경) 2주, 총 4주 일정으로 진행되며, 국내에서 진행되는 2주의 준비기간 동안은 중국 현지에서 효율적인 업무 수행을 위해 △국내외 인턴 1:1 매칭 △중문 사업자료 준비 △중국 투자자 멘토링 및 파트너 매칭 지원 등을 진행한다. 또한, 본격적으로 중국 북경에서 진행되는 2주 동안에는 △중국 퍼블리셔, 플랫폼사 등 관련 기업 매칭 지원 △중국 법무/세무/특허 등 초기진출 관련 멘토링 △현지의 유사 분야 스타트업 네트워킹 △사업파트너 및 투자사 매칭 지원 등이 제공될 예정이다.

 

또한, 오렌지팜 북경센터의 협력 파트너이자 중국 3대 엔젤펀드 운용사인 이노엔젤과 함께 본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참가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3사가 협력하여 운영한다.

 

스마일게이트 오렌지팜 서상봉 센터장은 ”스타트업의 중국 진출이 현실적으로 많은 어려움이 있다”면서 “차이나 링크 프로그램을 통해 스타트업이 중국 시장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진출 검토를 진행할 수 있는 사전무대로 활용할 수 있도록 부단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주영범 센터장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와 스마일게이트 오렌지팜의 중국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우수 스타트업의 중국 현지화 및 진출을 목표로 삼고 한중교류협력 플랫폼을 통해 북경을 넘어 스타트업이 중국 전역으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이라고 밝혔다.

 

오렌지팜은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가 운영하는 청년 창업지원 인큐베이션센터로 2014년 4월 정식 출범하여 서초센터와 신촌센터, 부산센터, 북경센터까지 총 4곳의 창업지원 센터를 운영 중이다. 특히, 오렌지팜 북경센터는 중국 북경에서 사무 인프라 및 창업 프로그램을 통해 스타트업의 현지 정착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현지 파트너사와 함께 운영하고 있다.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는 전국 19개 창조경제혁신센터 중 중국 진출을 지원하는 특화센터다. 인천 내 기업뿐 아니라 전국의 모든 중국 진출 희망 기업에게 인턴센터의 중국 네트워크를 지원하고 있다. 주요 진출지역은 북경, 상해, 성도, 위해, 항주, 심천 등으로, 끊임없는 네트워킹을 통해 정부기관 및 공공기관, 투자사, 민간 엑셀러레이터 등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중국 특화기관으로서 역할을 다하고 있다.

 

프로그램 참가 신청은 10월 30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