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취재

"블레이드&소울 2, 세계 탄생과 미래까지 아우르는 완전히 새로운 이야기"

깨쓰통 (현남일 기자) | 2018-11-08 16:43:46

엔씨소프트를 대표하는 프랜차이즈 중 하나인 <블레이드 & 소울>의 정식 넘버링 후속작을 자처하는 <블레이드 & 소울 2>(이하 블소 2)가 그 실체를 드러냈다. 

 

엔씨소프트는 8일, 서울 역삼동 라움아트센터에서 열린 ‘엔씨 미디어 데이 디렉터스 컷’ 행사에서 <블소 2>의 실제 개발중 이미지와 플레이 영상을 공개하고, 이채선 총괄 디렉터가 나서 게임에 대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이채선 총괄 디렉터는 <블소 2>의 개발 방향 및 현재 개발 진행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이야기했다. 

 

디스이즈게임은 <블소 2>의 프레젠테이션 영상 및, 프레젠테이션의 주요 내용을 정리해봤다.  

 

※ 2018 엔씨 디렉터스 컷 행사 관련 기사

[공동 QA #1] “엔씨는 진정한 모바일 MMORPG를 위한 단계를 밟아 가고 있다”

[공동 QA #2] "블레이드&소울 3작품,  2019년에 모두 발매할 것"

[취재기사] “블레이드 & 소울 M, 원작의 감성 그대로 담았다” 

[취재기사] 블소 IP의 가장 과감한 변신, 엔씨 신작 ‘블레이드 & 소울 S’ 

[취재기사] "블레이드&소울 2, 세계 탄생과 미래까지 아우르는 완전히 새로운 이야기" (현재기사) 

[취재기사] 리니지 2M, “가장 거대하면서도 완벽한 세상을 구현할 것”

[취재기사] “아이온2는 진화된 아이온의 결정체”

[취재기사] 엔씨 김택진, “모바일 혁신 위해 CEO 아닌 개발 총괄로 섰다”

 

 


 




 

# 전작의 후속작이지만, 단순히 후일담만 다루지 않는 완전한 신작 

 

<블소 2>는 기본적으로 전작인 <블레이드 & 소울> 1편의 이야기가 끝난 그 이후의 세계를 다룬다. 하지만 단순히 후일담을 다룬다기 보다는, 세계의 시작에 얽힌 신화적인 이야기를 포함해 보다 넓은 범위의 이야기를 다룬다. 이를 통해 유저들은 전작과는 완전히 다른 새로운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다.

 

그런 만큼 전작보다 더욱 더 확정된 게임 월드를 구현할 예정이며, 유저들은 더욱 더 다채로운 플레이를 경험해볼 수 있을 것이다. 전체적으로 전작보다는 자유도를 더욱 더 중시하며, 자유롭게 월드를 뛰어다니고, 전설속의 영웅과 실력을 겨루거나. 보물을 찾는 등. 다양한 모험을 겪을 수 있다. 

 


전작에서 많은 화제를 모았던 '경공'은 한층 더 강화된다. 전작에서 경험했던 경공 외에도 더욱 더 다양한 경공을 만날 수 있으며, 이를 전투에 다양한 방식으로 활용한다는 등. 그 활용성도 높아질 예정이다.

 

그리고 <블소 2>의 전투는 최고의 퀄리티를 목표로 한다. 기술의 제약이나 기존의 형식에 타협하지 않고, 이전에 보지 못했던 새로운 무공을 보여줄 예정이다. 전투 역시 자유도를 중시해 어느 누구도 똑같은 액션을 반복하는 것이 아닌, 틀에 박히지 않은 진정한 무술을 보여줄 예정이다. 

 


문파. 즉 다른 유저들과 함께 즐기는 콘텐츠도 한층 강화된다. <블소 2>에는 여러 문파들이 함께 즐기거나, 경쟁할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가 준비되어 있다. 누군가는 지역의 맹주가 되기 위해. 누군가는 정의로운 협객이 되기 위해. 저마다 원하는 길을 걸을 수 있으며. 이를 통해 다양한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다.

 

또한 <블소 2>에서는 성스러운 '영수'의 기운을 빌려서 싸우거나, 플레이어가 직접 영수로 변해서 전장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  특별한 시험을 통과한 유저는 더욱 더 강한 신화적 영수의 기운을 빌려 세상을 호령할 수도 있다.

 


<블소 2>는 생동감있고 자연스러운 세계를 구현하는 것이 목표다. 오직 <블레이드 & 소울>만이 선보일 수 있는 독창적인 세계를 만들것이며,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콘텐츠를 유저에게 선보이는 것이 목표다. 모든 유저들이 저마다 자유롭게 달리고 싸우고, 탐험하는 풍부롭고 다채로운 공간을 구현해 말 그대로 '살아 있는' 세계를 보여줄 예정이다.  

 

엔씨소프트 이채선 총괄 디렉터


 


 

엔씨소프트를 대표하는 프랜차이즈 중 하나인 <블레이드 & 소울>의 정식 넘버링 후속작을 자처하는 <블레이드 & 소울 2>(이하 블소 2)가 그 실체를 드러냈다. 

 

엔씨소프트는 8일, 서울 역삼동 라움아트센터에서 열린 ‘엔씨 미디어 데이 디렉터스 컷’ 행사에서 <블소 2>의 실제 개발중 이미지와 플레이 영상을 공개하고, 이채선 총괄 디렉터가 나서 게임에 대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이채선 총괄 디렉터는 <블소 2>의 개발 방향 및 현재 개발 진행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이야기했다. 

 

디스이즈게임은 <블소 2>의 프레젠테이션 영상 및, 프레젠테이션의 주요 내용을 정리해봤다.  

 

※ 2018 엔씨 디렉터스 컷 행사 관련 기사

[공동 QA #1] “엔씨는 진정한 모바일 MMORPG를 위한 단계를 밟아 가고 있다”

[공동 QA #2] "블레이드&소울 3작품,  2019년에 모두 발매할 것"

[취재기사] “블레이드 & 소울 M, 원작의 감성 그대로 담았다” 

[취재기사] 블소 IP의 가장 과감한 변신, 엔씨 신작 ‘블레이드 & 소울 S’ 

[취재기사] "블레이드&소울 2, 세계 탄생과 미래까지 아우르는 완전히 새로운 이야기" (현재기사) 

[취재기사] 리니지 2M, “가장 거대하면서도 완벽한 세상을 구현할 것”

[취재기사] “아이온2는 진화된 아이온의 결정체”

[취재기사] 엔씨 김택진, “모바일 혁신 위해 CEO 아닌 개발 총괄로 섰다”

 

 


 




 

# 전작의 후속작이지만, 단순히 후일담만 다루지 않는 완전한 신작 

 

<블소 2>는 기본적으로 전작인 <블레이드 & 소울> 1편의 이야기가 끝난 그 이후의 세계를 다룬다. 하지만 단순히 후일담을 다룬다기 보다는, 세계의 시작에 얽힌 신화적인 이야기를 포함해 보다 넓은 범위의 이야기를 다룬다. 이를 통해 유저들은 전작과는 완전히 다른 새로운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다.

 

그런 만큼 전작보다 더욱 더 확정된 게임 월드를 구현할 예정이며, 유저들은 더욱 더 다채로운 플레이를 경험해볼 수 있을 것이다. 전체적으로 전작보다는 자유도를 더욱 더 중시하며, 자유롭게 월드를 뛰어다니고, 전설속의 영웅과 실력을 겨루거나. 보물을 찾는 등. 다양한 모험을 겪을 수 있다. 

 


전작에서 많은 화제를 모았던 '경공'은 한층 더 강화된다. 전작에서 경험했던 경공 외에도 더욱 더 다양한 경공을 만날 수 있으며, 이를 전투에 다양한 방식으로 활용한다는 등. 그 활용성도 높아질 예정이다.

 

그리고 <블소 2>의 전투는 최고의 퀄리티를 목표로 한다. 기술의 제약이나 기존의 형식에 타협하지 않고, 이전에 보지 못했던 새로운 무공을 보여줄 예정이다. 전투 역시 자유도를 중시해 어느 누구도 똑같은 액션을 반복하는 것이 아닌, 틀에 박히지 않은 진정한 무술을 보여줄 예정이다. 

 


문파. 즉 다른 유저들과 함께 즐기는 콘텐츠도 한층 강화된다. <블소 2>에는 여러 문파들이 함께 즐기거나, 경쟁할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가 준비되어 있다. 누군가는 지역의 맹주가 되기 위해. 누군가는 정의로운 협객이 되기 위해. 저마다 원하는 길을 걸을 수 있으며. 이를 통해 다양한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다.

 

또한 <블소 2>에서는 성스러운 '영수'의 기운을 빌려서 싸우거나, 플레이어가 직접 영수로 변해서 전장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  특별한 시험을 통과한 유저는 더욱 더 강한 신화적 영수의 기운을 빌려 세상을 호령할 수도 있다.

 


<블소 2>는 생동감있고 자연스러운 세계를 구현하는 것이 목표다. 오직 <블레이드 & 소울>만이 선보일 수 있는 독창적인 세계를 만들것이며,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콘텐츠를 유저에게 선보이는 것이 목표다. 모든 유저들이 저마다 자유롭게 달리고 싸우고, 탐험하는 풍부롭고 다채로운 공간을 구현해 말 그대로 '살아 있는' 세계를 보여줄 예정이다.  

 

엔씨소프트 이채선 총괄 디렉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