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취재

스마일게이트, 회계기준 위반으로 최대 100억 세금폭탄 위기

깨쓰통 (현남일 기자) | 2019-07-22 11:35:42

스마일게이트가 회계기준 위반으로 70억원에서 최대 100억원에 달하는 가산세를 물어야 할 위기에 처했다. 

 

조선비즈는 지난 17일,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가 스마일게이트의 2014년부터 2017년 회계연도 재무제표에서 회계처리 기준을 위반한 사안에 대해 재무제표 수정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22일 보도했다. 

 

제무재표가 수정되면 스마일게이트는 2014년부터 2017년까지의 매출이 달라짐에 따라 당해연도에 제대로 징수되지 않은 세금에 대해 가산세를 물게 된다. 이에 스마일게이트 측은 예산 가산세 규모가 70억원에서 1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금융당국에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국공인회계사회는 지난해 스마일게이트를 대상으로 일반 감리를 진행한 결과, 2014년부터 2017년 회계연도 재무제표에서 해당 시점의 매출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은 회계상 ‘기간 귀속 문제’를 발견했다. 이에 과실 2단계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마일게이트는 주요 매출원이라고 할 수 있는 중국 텐센트 등으로부터 자료를 받아서 매출을 계상해야 한다. 하지만 이 자료를 받는 데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차기 회계연도로 이연해 반영한 것이 문제가 된 것으로 전해진다. 이번 안건은 한국공인회셰사회의 의견 제시 이후 증권선물위원회 산하 감리위원회 등을 거치며 과실 4단계로 완화되었지만, 최종적으로 재무제표 수정으로 결론이 난 이상 가산세는 피할 수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스마일게이트는 가산세 규모를 줄이기 위한 대응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스마일게이트는 <크로스파이어>의 중국 흥행 돌풍 등의 영향으로 2014년부터 2017년 회계연도에 연결기준으로 연간 6,000억원 규모의 매출을 기록했다. 그리고 2018년 말 매출액은 7,000억원을 돌파했다. 올해는 자회사인 스메일게이트RPG의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

 

 

 

스마일게이트가 회계기준 위반으로 70억원에서 최대 100억원에 달하는 가산세를 물어야 할 위기에 처했다. 

 

조선비즈는 지난 17일,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가 스마일게이트의 2014년부터 2017년 회계연도 재무제표에서 회계처리 기준을 위반한 사안에 대해 재무제표 수정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22일 보도했다. 

 

제무재표가 수정되면 스마일게이트는 2014년부터 2017년까지의 매출이 달라짐에 따라 당해연도에 제대로 징수되지 않은 세금에 대해 가산세를 물게 된다. 이에 스마일게이트 측은 예산 가산세 규모가 70억원에서 1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금융당국에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국공인회계사회는 지난해 스마일게이트를 대상으로 일반 감리를 진행한 결과, 2014년부터 2017년 회계연도 재무제표에서 해당 시점의 매출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은 회계상 ‘기간 귀속 문제’를 발견했다. 이에 과실 2단계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마일게이트는 주요 매출원이라고 할 수 있는 중국 텐센트 등으로부터 자료를 받아서 매출을 계상해야 한다. 하지만 이 자료를 받는 데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차기 회계연도로 이연해 반영한 것이 문제가 된 것으로 전해진다. 이번 안건은 한국공인회셰사회의 의견 제시 이후 증권선물위원회 산하 감리위원회 등을 거치며 과실 4단계로 완화되었지만, 최종적으로 재무제표 수정으로 결론이 난 이상 가산세는 피할 수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스마일게이트는 가산세 규모를 줄이기 위한 대응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스마일게이트는 <크로스파이어>의 중국 흥행 돌풍 등의 영향으로 2014년부터 2017년 회계연도에 연결기준으로 연간 6,000억원 규모의 매출을 기록했다. 그리고 2018년 말 매출액은 7,000억원을 돌파했다. 올해는 자회사인 스메일게이트RPG의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