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취재

[말말말] MBC 100분 토론, 사이버 민심은?

무균 (송주상 기자) | 2019-05-22 19:00:15

이 기사는 아래 플랫폼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오늘(22일) 새벽 방영된 MBC <100분 토론> ''게임 중독' 질병인가 편견인가' 반응이 뜨겁다. 시청자들은 SNS와 커뮤니티를 통해 자신의 생각과 반응을 표현했다. 100분 토론과 게임 중독에 대한 생각, 그리고 멈추지 않는 개그 욕심까지 한 자리에 모았다. 

 

※ 생각이 다른 타인을 향해 과도한 비난 대신 건설적인 비판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 '게임 중독 질병화'에 대한 다양한 시각

 

SNS와 커뮤니티 이용자 대부분은 다양한 근거와 자신의 경험을 들어 게임 중독 질병화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혔다. 특히,  '중독'이라는 단어 사용이 무신경하게 이뤄지고 있음을 지적했다.

 

 

이번 토론회에서 게임중독과 함께 주요 화두가 되었던 '게임중독세'의 존재성에 대해 반문하는 댓글도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이번 게임 중독 질병화를 통해 사행성이 짙은 게임에 대해서만큼은 확실한 규제가 있어야한다고 주장하는 경우가 많았다.

 


한편, 이번 게임 중독 질병화와 관련된 직접적인 이해 당사자인 게임 업계에서는 의외로 토론에 대한 언급이 적었다. 다만 카카오게임즈 남궁훈 대표는 개인 SNS를 통해 자신 생각을 밝혀서 눈길을 끌었다. 그는 직접적으로 100분 토론이라고 꼭 집지는 않았지만, 게임 자체에 대한 일부 계층의 몰이해를 안타까워했다.

 

 

 

# (토론 전) 대도서관?? → (토론 후) 대도서관!

100분 토론이 시작하기 전, 유튜브 크리에이터 '대도서관'이 게임 중독 질병코드 등록 반대 참가 패널로 선정됐다는 소식에 SNS와 커뮤니티 반응은 시큰둥했다. 아무래도 과거 게임의 불법복제와 관련해서 잘못된 처신을 한 탓에 좋지 못한 시선이 많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토론 종료 후에는 주장과 자료를 잘 준비했고, 유일하게 토론답게 참여했다는 등 칭찬이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게임에 대해 옹호한 대도서관에 대해 '가정'에 대한 이해가 부족함을 지적하는 댓글도 간혹 눈에 띄었다. 

 

 

이에 대해 수많은 게임 유저들이 분개(?)하기도 하며, 진심어린 조언을 이어나갔다.

 


 

# "이게 토론이냐?"


게임 중독 질병코드 등록에 대해 시선이 엇갈리는 가운데, 불타오르는 곳이 한 곳 더 있다. 바로 '100분 토론 시청자 게시판. 게임 질병화에 대한 의견도 있었지만, 대부분 토론 자체에 대한 비판으로 '패널 자질', '사회자 태도' 등을 지적했다.

 

특히, 게임 중독에 대한 전문성 등을 떠나 기본적인 토론의 자세가 된 패널이 아니라는 비판이 주류를 이뤘다. 실제 이번 100분 토론에서는 말 끊기, 비꼬기 등이 자주 벌어져 건설적인 토론이 맞는지에 대한 비판 여지를 남겼다.


 

또한, 중립을 지키며 토론을 바른 방향으로 이끌어가야 되는 사회자 책임에 대해 지적하거나, 최소한 토론도 성립되지 않았다는 비판도 이어졌다.

 


 

# "게임중독으로 병가 되나요?"

 

뼈(?) 있는 참신한 반응도 이어졌다. 이번에는 시청자들의 반응을 찾으면서 확인한 각종 재치 있는 덧글을 모아봤다. 

 

▲ 게임중독 질병화가 만들 최고 아웃풋(?)

 

 

​쿨가이 : 왜 토론회 함? ㅅㄱ

 

 

▲ 사실 '100분 토론' 아니었다,

 


▲ 갑자기 분위기 '김치맨'

 

 

▲ 토론 할 가치가 없는 주제네요. (feat. 김종국)

 



# 2001년에 멈춰 버린 게임을 향한 시선

 

 

게임은 다양해지고, 더 발전하고 있다. 다양한 담론이 유저 사이에서 진행되고 있다. 하지만, 게임을 잘 이해하지 못한 계층과의 괴리는 더 깊어지는 듯 하다.

 

2001년 진행된 KBS <아침마당>은 여름방학 기획 제 1편으로 '게임 중독'을 주제로 다루며 당시 최고의 프로게이머 '임요환'을 패널로 불렀다. 결과는 최악. 당시 방송사는 RTS 장르인 <스타크래프트>를 자료 화면으로 사용하며 아이템과 계정 거래가 사회 문제라고 지적했고, 임요환에게 '사이버머니가 많냐', ' 현실에서 위기감이 느껴지냐' 등 게임에 대한 이해가 없는 질문이 이어졌다.

 

이번 MBC <100분 토론>도 다르지 않다. 언제쯤 2001년에 멈춰 있는 시각에서 벗어날까. 

오늘(22일) 새벽 방영된 MBC <100분 토론> ''게임 중독' 질병인가 편견인가' 반응이 뜨겁다. 시청자들은 SNS와 커뮤니티를 통해 자신의 생각과 반응을 표현했다. 100분 토론과 게임 중독에 대한 생각, 그리고 멈추지 않는 개그 욕심까지 한 자리에 모았다. 

 

※ 생각이 다른 타인을 향해 과도한 비난 대신 건설적인 비판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 '게임 중독 질병화'에 대한 다양한 시각

 

SNS와 커뮤니티 이용자 대부분은 다양한 근거와 자신의 경험을 들어 게임 중독 질병화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혔다. 특히,  '중독'이라는 단어 사용이 무신경하게 이뤄지고 있음을 지적했다.

 

 

이번 토론회에서 게임중독과 함께 주요 화두가 되었던 '게임중독세'의 존재성에 대해 반문하는 댓글도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이번 게임 중독 질병화를 통해 사행성이 짙은 게임에 대해서만큼은 확실한 규제가 있어야한다고 주장하는 경우가 많았다.

 


한편, 이번 게임 중독 질병화와 관련된 직접적인 이해 당사자인 게임 업계에서는 의외로 토론에 대한 언급이 적었다. 다만 카카오게임즈 남궁훈 대표는 개인 SNS를 통해 자신 생각을 밝혀서 눈길을 끌었다. 그는 직접적으로 100분 토론이라고 꼭 집지는 않았지만, 게임 자체에 대한 일부 계층의 몰이해를 안타까워했다.

 

 

 

# (토론 전) 대도서관?? → (토론 후) 대도서관!

100분 토론이 시작하기 전, 유튜브 크리에이터 '대도서관'이 게임 중독 질병코드 등록 반대 참가 패널로 선정됐다는 소식에 SNS와 커뮤니티 반응은 시큰둥했다. 아무래도 과거 게임의 불법복제와 관련해서 잘못된 처신을 한 탓에 좋지 못한 시선이 많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토론 종료 후에는 주장과 자료를 잘 준비했고, 유일하게 토론답게 참여했다는 등 칭찬이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게임에 대해 옹호한 대도서관에 대해 '가정'에 대한 이해가 부족함을 지적하는 댓글도 간혹 눈에 띄었다. 

 

 

이에 대해 수많은 게임 유저들이 분개(?)하기도 하며, 진심어린 조언을 이어나갔다.

 


 

# "이게 토론이냐?"


게임 중독 질병코드 등록에 대해 시선이 엇갈리는 가운데, 불타오르는 곳이 한 곳 더 있다. 바로 '100분 토론 시청자 게시판. 게임 질병화에 대한 의견도 있었지만, 대부분 토론 자체에 대한 비판으로 '패널 자질', '사회자 태도' 등을 지적했다.

 

특히, 게임 중독에 대한 전문성 등을 떠나 기본적인 토론의 자세가 된 패널이 아니라는 비판이 주류를 이뤘다. 실제 이번 100분 토론에서는 말 끊기, 비꼬기 등이 자주 벌어져 건설적인 토론이 맞는지에 대한 비판 여지를 남겼다.


 

또한, 중립을 지키며 토론을 바른 방향으로 이끌어가야 되는 사회자 책임에 대해 지적하거나, 최소한 토론도 성립되지 않았다는 비판도 이어졌다.

 


 

# "게임중독으로 병가 되나요?"

 

뼈(?) 있는 참신한 반응도 이어졌다. 이번에는 시청자들의 반응을 찾으면서 확인한 각종 재치 있는 덧글을 모아봤다. 

 

▲ 게임중독 질병화가 만들 최고 아웃풋(?)

 

 

​쿨가이 : 왜 토론회 함? ㅅㄱ

 

 

▲ 사실 '100분 토론' 아니었다,

 


▲ 갑자기 분위기 '김치맨'

 

 

▲ 토론 할 가치가 없는 주제네요. (feat. 김종국)

 



# 2001년에 멈춰 버린 게임을 향한 시선

 

 

게임은 다양해지고, 더 발전하고 있다. 다양한 담론이 유저 사이에서 진행되고 있다. 하지만, 게임을 잘 이해하지 못한 계층과의 괴리는 더 깊어지는 듯 하다.

 

2001년 진행된 KBS <아침마당>은 여름방학 기획 제 1편으로 '게임 중독'을 주제로 다루며 당시 최고의 프로게이머 '임요환'을 패널로 불렀다. 결과는 최악. 당시 방송사는 RTS 장르인 <스타크래프트>를 자료 화면으로 사용하며 아이템과 계정 거래가 사회 문제라고 지적했고, 임요환에게 '사이버머니가 많냐', ' 현실에서 위기감이 느껴지냐' 등 게임에 대한 이해가 없는 질문이 이어졌다.

 

이번 MBC <100분 토론>도 다르지 않다. 언제쯤 2001년에 멈춰 있는 시각에서 벗어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