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취재

모바일로 돌아온 명작 ARPG, '토차라이트 인피니트'

4랑해요 (김승주 기자) | 2022-09-07 11:37:29

이 기사는 아래 플랫폼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토치라이트> 시리즈가 돌아온다.

블리자드의 <디아블로> 시리즈가 공전의 히트를 기록한 이후, 다수의 적과 스피디한 전투를 펼치는 '핵 앤 슬래시'라 불리는 ARPG(액션 RPG) 장르는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타이틀이 출시될 만큼 대세로 떠올랐다. 현재는 다소 주춤했지만, 아직도 핵 앤 슬래시 장르 도전을 천명하며 출시되는 타이틀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최근 핵 앤 슬래시 장르는 조작의 용이성과 모바일 환경에서도 다수의 적을 표현할 수 있을 만큼 하드웨어가 발전한 덕분에 PC에서 모바일로 둥지를 옮기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대표적으로 블리자드의 <디아블로 이모탈>이 있으며, 국내 라인게임즈에서도 <언디셈버>를 PC와 모바일 크로스 플랫폼으로 출시한 바 있다.

<토치라이트 인피니트> 역시 현 유행에 맞춰 모바일로 개발 중인 ARPG다. <토치라이트> 시리즈는 <디아블로> 시리즈를 개발한 블리자드 노스 출신이 모여 설립한 '루닉 게임즈'의 게임으로, 현재는 도산으로 인해 사라졌지만 한 때 특유의 게임 스타일을 통해 많은 마니아층을 보유한 바 있었다.

그렇듯 많은 인기를 끌었던 <토치라이트> 시리즈가 이제 모바일로 돌아올 예정이다. 판권 인수를 통해 'XD 엔터테인먼트'에서 개발된 <토치라이트 인피니트>가 바로 그 주인공으로, 2022년 9월 5일부터 19일까지 CBT를 진행한 후 10월 한국 시장에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돌아온 <토치라이트 인피니트>는 어떤 모습인지 테스트를 통해 살펴봤다.

 


 

게임명 : <토치라이트 인피니트>

개발사 : XD.Inc

장르 : ARPG, 핵 앤 슬래시

플랫폼 : PC, 모바일

출시 예정일 : 2022년 10월

링크 : 공식 홈페이지구글 플레이스토어 / 스팀 상점 페이지


 

# 핵심은 자신만의 스킬셋 구성!


겉모습을 살피면 <토치라이트 인피니트>는 전형적인 ARPG의 구성을 취하고 있다. 시리즈 특유의 아트와 그래픽은 여전하며, 위기에 빠진 세계를 구하기 위해 몰려오는 다수의 적과 맞선다는 구성을 충실히 따른다. 각 챕터마다 여러 스테이지가 있으며, 일정 맵을 돌파하고 등장하는 보스 몬스터를 격파하면 스토리가 진행되는 식이다.

 

 

기존 ARPG의 공식을 충실히 따르고 있다

특유의 아트 스타일도 여전

 

그렇다면 <토치라이트 인피니트>의 차별점은 무엇일까? 핵심은 캐릭터 빌드와 스킬 구성이다. <토치라이트 인피니트>는 챕터 진행이나 구매를 통해 여러 스킬을 얻을 수 있으며, 스킬은 액티브, 보조, 패시브, 발동의 4갈래로 나뉜다.

 

각 스킬은 3가지의 보조 슬롯을 통해 플레이어가 원하는 대로 변화시킬 수 있다. 가령 번개 구체가 그냥 발사되는 것이 아니라, 지면을 통통 튀어 다니면서 여러 갈래로 분할하도록 만드는 식이다. 여기에 더해 주요 공격 스킬은 쿨타임이 매우 짧은 편이기에 언제나 최대 파워로 스킬을 난사하며 싸울 수 있다. 그리고 패시브 스킬이나 재능 등을 통해 자신이 구성한 스킬과 보조 슬롯이 시너지를 내도록 만들 수 있다. 

 

흥미로운 점은 각 스킬에는 레벨이 존재하며, 보조 슬롯에 포함되는 효과 역시 사용할수록 레벨이 증가한다는 점이다. 그렇기에 캐릭터의 레벨을 올리는 육성도 중요하지만, 자신이 주로 사용할 스킬 역시 빠르게 정해 레벨을 올리는 것이 중요해 보인다.

 

다양한 스킬들이 존재하며

 

어떻게 조합하느냐에 따라 효과가 크게 달라지며, 스킬과 보조 슬롯은 레벨에 따라 강화된다

 

육성은 단계를 거쳐 가며 진행된다. 레벨을 올리고 스토리를 진행할수록 이렇게 플레이어가 스스로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는 요소가 계속해서 늘어난다. 이런 다양한 갈래 속에서 자신만의 빌드를 찾아 캐릭터를 육성하는 것이 <토치라이트 인피니트>의 핵심이다. CBT 기준 약 24가지의 특성과 200가지 이상의 전설 장비, 230가지 이상의 스킬이 존재했다.

 

물론, 스킬 구성을 어려워하는 유저를 위해 다른 유저의 빌드를 확인할 수 있는 '전투 정보실' 기능이 존재한다. 전투 정보실에서는 다른 유저가 택한 빌드와 장비를 참고할 수 있다. 또한 스킬은 언제든 자유로이 변경할 수 있으며, 재능 역시 70레벨 전까지는 자유롭게 변경 가능하다. 엔드 콘텐츠 진입 전까지 최대한 자유롭게 빌드를 짜 게임을 즐기고, 최적의 빌드를 찾아 엔드 콘텐츠에 도전하라는 개발사의 의도로 보인다.

 


공격 속도, 이동 속도 등 기본 능력치에 변화를 줄 수 있는 재능 시스템도 존재한다

전투 정보실에서 각종 통계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캐릭터 역시 서로 완전한 개별 스킬셋을 가진 것이 아니라, 각각 고유의 시스템과 무기군을 가짐으로써 자신의 빌드를 만들기 위한 위한 기반 수단으로 작용한다. CBT 기준으로는 5개의 캐릭터가 사용 가능했으며, 향후 업데이트 예정이다.

 

대검과 망치를 사용해 근접 전투를 펼치는 버서커 리한은 공격하거나 대미지를 입을 때마다 분노가 생성돼 공격 속도가 상승한다. 분노가 최대치에 달하면 광분 상태로 진입해 이동 속도가 증가한다. 활과 총기를 사용하는 레인저 카리노는 투사체 스킬을 사용하면 추가 대미지를 입히는 대신 6발마다 장전을 해야 하며, 장전 시에는 이동 속도가 상승한다.

 

얼음과 불 마법을 사용하는 빙염술사 젬마는 해당 속성의 스킬을 사용할 때마다 에너지를 얻으며, 에너지가 최대로 도달하면 각성 상태에 돌입한다. 지휘관 모토는 로봇 소환수를 소환해 싸우는데 특화되어 있으며, 시공간의 힘을 사용하는 유가는 자신의 환영을 생성에 함께 싸울 수 있다.

 

그 밖에도 자신만의 빌드를 만들기 위해 아이템을 거래하는 '거래소'가 있다. 거래소는 별도의 유료 재화가 필요 없다. 개발사는 "장비, 강화, 제작 및 능력치 강화 재료는 모두 게임 내에서 획득하는 전리품"라고 강조했으며, CBT 내에서도 유료료 판매되는 아이템은 스킨과 기타 편의성 아이템이 대부분이었다.

 


캐릭터마다 고유한 특성이 있다

 

정리하자면 <토치라이트 인피니트>는 기존 핵 앤 슬래시 장르의 틀 위에서 자신만의 육성 커스터마이징을 핵심으로 가져가는 게임이라 할 수 있다. 비유하자면 레고와 같다. 여러 모양의 블록이 주어지지만, 이를 가지고 무엇을 만드냐는 순전히 플레이어의 생각에 달렸다. 

또한, 전통 있는 시리즈답게 기본 만듦새 자체는 훌륭하기에 정식 출시 후 번역과 UI, 스킬 밸런스를 적절히 보완한다면 특색 있는 모바일 핵 앤 슬래시 게임을 찾는 이용자에게 <토치라이트 인피니트>라는 새로운 선택지를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토치라이트 인피니트>는 9월 5일부터 19일까지 CBT를 진행하고, 10월 경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테스트 버전인 만큼 번역 오류가 종종 보였으나, 정식 출시 때는 수정될 것으로 보인다

핵 앤 슬래시 특유의 액션 감각 하나는 탄탄하게 만들어졌다


전체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