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

게임과 여행의 ‘첫 만남’… 라이엇 게임즈, ‘라이엇 아케이드 ICN’ 오픈

디스이즈게임 (디스이즈게임 기자) | 2022-11-29 11:02:01

[자료제공: 라이엇 게임즈]


- ‘라이엇 아케이드 ICN’, 인천국제공항 내 최초의 게임 브랜드 스페이스

- 5개의 공간으로 구성… 게임도 하고 휴식도 취하는 복합문화공간

- 라이엇 게임즈 조혁진 대표 “게이머는 물론 비게이머도 다양한 재미 느낄 수 있는 경험의 공간될 것”

 

이제 인천국제공항에서도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를 만날 수 있다.

 

세계적인 온라인 게임 <LoL>의 개발사 라이엇 게임즈가 오늘(29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내 면세구역에 ‘라이엇 아케이드 ICN’을 오픈했다. 공항 내 첫 번째 게임 브랜드 스페이스에 해당하는 ‘라이엇 아케이드 ICN’은 게임과 여행의 만남을 콘셉트로 조성된 복합문화공간이다.

 

라이엇 게임즈의 IP를 활용해 게이머와 일반 대중에게 다양하고 이색적인 경험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본 공간은 ▲게이머 라운지 ▲리그 존 ▲발로란트 존 ▲모바일 존 ▲아트&나우 등 다섯 개의 구역으로 나뉜다. 방문객들은 주어진 게임 미션을 달성하고 스탬프를 찍은 뒤, 다양한 상품을 획득할 수 있다.

 

 

‘리그 존’과 ‘발로란트 존’에서는 라이엇 게임즈의 대표 PC 게임 <LoL>과 <발로란트>를 플레이할 수 있으며, ‘모바일 존’에서는 <와일드 리프트>, <전략적 팀 전투>, <레전드 오브 룬테라> 등의 모바일 게임도 즐길 수 있다. 

 

이 외에도 <LoL> 챔피언 ‘유미’의 안내에 따라 포토부스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거나 전자기기를 충전하면서 편안한 휴식을 취하는 것도 가능하다. 또한, ‘아트&나우’에는 ‘그라플렉스’ 신동진 작가와 협업한 <LoL> 챔피언 디자인의 토템의자 등 라이엇 게임즈 아트 컬래버레이션에 더해 <LoL> 실시간 데이터와 방문하는 국가에 어울리는 추천 음악을 확인할 수 있는 ‘인터랙티브 키오스크’도 배치된다.

 

 

‘라이엇 아케이드 ICN’은 공항에서의 긴 대기시간을 쇼핑과 휴식을 넘어 새로운 경험으로 채울 것으로 기대된다. 본 공간이 단순한 상품 판매 목적을 벗어나 ▲게임 플레이 ▲미션 수행 및 상품 획득 ▲휴식 및 정보 확인 등 방문객들을 위한 새로운 경험의 장으로 설계됐기 때문이다. 여행의 출발을 조금 더 다채로운 경험으로 채워줄 새로운 복합문화공간이 탄생한 셈이다.

 


라이엇 게임즈 조혁진 대표는 “라이엇 아케이드 ICN은 비행을 기다리는 여객들께 게임의 다각적 재미를 제공하는 새로운 형태의 브랜드 공간이다. 최초의 이색 공간인 만큼, 많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게이머는 물론 게임에 익숙하지 않은 분들도 풍성한 재미를 느낄 수 있게끔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라이엇 아케이드 ICN’은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내 면세구역 29번 게이트 옆에 위치하고 있으며,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까지 운영된다.

 

전체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