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취재

[TIG 퍼스트룩] 엉뚱한 상상을 게임으로, '더 페데스트리안'

텐더 (이형철 기자) | 2020-12-07 09:50:10

세상은 넓고 게임은 많습니다. 정보가 넘쳐나는 시대, 15년 역사의 게임 전문지 디스이즈게임에서 어떤 게임이 맛있는지, 맛없는지 대신 찍어먹어드립니다. 밥먹고 게임만 하는 TIG 기자들이 짧고 굵고 쉽게 여러분께 전해드립니다. TIG 퍼스트룩! 


언젠가 길에서 마주친 신호등을 보며 '저 안에 있는 사람 아이콘이 실제로 움직이진 않을까'라는 상상을 해본 적 있으신가요? 사람 아이콘이 신호등 속을 걸어 다닌다거나, 다른 곳으로 건너가는 상상 말이죠.

오늘 소개할 게임은 이처럼 재미있는 상상을 퍼즐로 풀어낸 <더 페데스트리안>입니다. <더 페데스트리안>은 얼핏 보면 소박하고 단순해 보이지만, 게임 내내 다양한 맵 디자인과 퍼즐을 쏟아내며 계속해서 플레이를 이어가게 합니다. 모처럼 퍼즐 게임을 마주한 기자의 두뇌 역시 기분 좋은 '지끈거림'을 호소했죠.

엉뚱한 상상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게임, <더 페데스트리안>을 소개합니다!



앞서 말씀드렸듯 <더 페데스트리안>은 엉뚱한 상상을 기반으로 제작된 게임입니다.

하지만 그 배경은 철저히 현실에서 마주할 수 있는 요소들로 구성되어있죠. 이를테면 길에서 볼 수 있는 횡단보도와 표지판, 방문에 걸려있는 이름표는 물론 공사장, 칠판, 전선 등 실제 세상에서 마주한 모든 것들이 게임의 배경으로 등장합니다. 퍼즐의 종류뿐만 아니라, 게임의 배경에 대한 기대감과 궁금증도 끝없이 유발하는 것이죠.

늘 지나치던 방문부터

 

보도블럭에서도 퍼즐을 풀어야한다

<더 페데스트리안>은 기본적으로 작은 맵과 맵을 연결해 출구를 찾아가는 형태로 진행됩니다. 여기서 맵과 맵을 연결하는 건, 선을 잇는 개념뿐만 아니라 다소 복잡한 과정으로 이어지기도 합니다. 따라서 유저들은 올바른 맵을 연결하는 한편, 전후 상황도 고려하며 출구를 찾아야 합니다. 단순히 출구를 찾는 것에 그치지 않고 여러 장치를 준비해둔 셈이죠.

이 외에도 <더 페데스트리안>에는 다양한 '기믹'이 존재합니다. 이를테면 블록을 옮겨서 지지대로 활용하거나 점프대에 열쇠를 놓고 그것이 레이저를 막아주는 찰나에 위험 요소를 제거해야 하는 스테이지도 있습니다. 이처럼 <더 페데스트리안>은 '점과 점을 연결한다'는 단순한 규칙 하나로 다양한 스테이지를 선보이고 있습니다.

다행스러운건 게임의 난이도가 터무니없을 만큼 어렵진 않다는 점입니다. <더 페데스트리안>이 제시하는 퍼즐들은 대부분 '적당히 고민하면' 무리없이 클리어할 수 있을 정도였는데요. 퍼즐 게임에 익숙하지 않은 기자마저 즐겁게 플레이할 수 있었으니 난이도에 대한 걱정은 잠시 접어두셔도 좋을 듯 합니다. 

오랜 시간이 걸렸던 스테이지

퍼즐에 재능이 없는 기자도 즐겁게 플레이할 수 있을 정도의 난이도였다

한 가지 독특한 건 <더 페데스트리안>이 확실히 스테이지를 구분하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대신, <더 페데스트리안>은 어느 정도 스테이지가 진행되면 아예 다른 장소로 유저를 데려가 분위기를 환기시키죠. 넘버링을 통한 단순한 스테이지 구분 대신 장소 변경을 통해 스테이지를 전환하는 방식을 택한 겁니다.

게임 내내 등장하는 '알 수 없는 숫자'도 눈길을 끕니다. <더 페데스트리안>은 장소가 전환되는 과정에서 유저로 하여금 의문의 숫자를 기입하도록 유도하는데요. 이에 따라 유저들은 '퍼즐 게임'을 플레이함과 동시에 의문의 숫자에 대한 궁금증도 계속 가져가게 됩니다. 퍼즐 게임이 '떡밥'을 통해 이야기를 풀어가고자 했던 신선한 장면이었습니다.

물론 아쉬운 부분도 있습니다.

먼저 <더 페데스트리안>은 별도의 힌트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한 번 진행이 막히면 급격히 몰입도가 떨어지는 상황이 생기죠. 또한 앞서 언급한 떡밥은 그 의미가 다소 '모호'합니다. 개발자가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어 하는 건 알겠지만, 정확히 그것이 무엇을 의도하는지 알 수 없어서 다소 답답하게 느껴졌습니다.

뭔가 전하고 싶다는 건 알겠지만, 정확히 알아듣기 어려울 때가 있다

그래도 <더 페데스트리안>은 퍼즐 마니아라면 한 번쯤 해볼 것을 권하고 싶은 '멋진' 게임입니다. 표지판과 사물 안에서 움직인다는 창의적인 발상을 기반으로 구현된 퍼즐은 꽤나 신선했고, 생각 이상으로 디테일하게 짜인 배경 역시 보는 맛이 쏠쏠했기 때문입니다.

오늘만큼은 남몰래 신호등을 보며 '엉뚱한 상상'을 하는 대신, <더 페데스트리안>을 통해 게임에서나마 그 상상을 실현해보는 건 어떨까요?



▶ 추천 포인트
1. 다채롭게 구성된 퍼즐
2. 다양한 배경을 보는 재미

▶ 비추 포인트
1. 힌트가 없어 중도 포기할 수도...
2. 다소 불분명한 게임의 메시지

▶ 정보
장르: 퍼즐
개발: Skookum Arts
가격: 20,500원
한국어 지원: X
플랫폼: 스팀, PS4(예정), 닌텐도스위치(예정)

▶ 한 줄 평
엉뚱한 상상을 게임으로 실현하다

 

전체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