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취재

“사람이 아닌 시스템 문제” 라이엇 코리아, 그리핀 사건 경과보고

깨쓰통 (현남일 기자) | 2019-12-09 22:52:27

이 기사는 아래 플랫폼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팬들에게 실망을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e스포츠 선수 권익 보호와 불공정 계약 방지를 위한 제도 개선 방안 마련 토론회’에서 라이엇게임즈 코리아의 박준규 대표는 자신의 발표에서 “죄송” 혹은 “사과”라는 단어를 10번 넘게 사용했다. 

 

최근 e스포츠계에서 큰 논란을 일으킨 ‘카나비’ 서진혁 선수의 부당 계약 관련 일련의 사건들을 미리 방지하지 못하고,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것에 대해 팬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한 것이다. 

 

발언 중인 박준규 라이엇게임즈 코리아 대표.

 

박준규 대표는 이날 토론회에서 서진혁 선수 사건으로 불거진 <리그 오브 레전드>(LOL) e스포츠 프로게이머들의 계약 및 권익 보호와 관련된 사건에 대한 경과를 보고하고, 그 후속조치에 대해서도 발표했다. 

 

라이엇게임즈코리아는 그리핀이 서진혁 선수 관련해서 최장 계약 기간 관련 조항을 위반했고, 법정 대리인 동의 없이 미성년 선수의 이적 계약을 추진했으며, 계약서에도 불공정한 문제가 여럿 발견되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조규남 전 그리핀 대표에게는 <리그 오브 레전드> 관련 어떠한 행사에도 참가할 수 없는 무기한 출전 정지 및 검찰 고발을, 그리핀에는 벌금 1억원의 조치를 취했다. 더불어 그리핀의 모기업 스틸에잇(STEEL8)에는 관련 경영진 교체 및 그리핀과의 지분 관계 청산을 명령했다. 만약 이를 이행하지 않는다면 그리핀은 LCK 및 챌린저스코리아 참가자격이 박탈된다.

 

이에 대해 박준규 대표는 “e스포츠 생태계에서 가장 중요한 ‘선수’를 보호하고 지원하는데 소홀했다. 앞으로 선수 권익 향상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으며, 심려를 끼친 것에 대해 모든 분들께 사과의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서 박준규 대표는 리그 운영 개선안에 대해 설명했다. 라이엇게임즈 코리아는 2020년부터 선수 및 코치 계약서 전문제출을 의무화하며, 리그 전반 모든 계약서를 전수 조사 및 대응 방안을 수립한다. 또한 최근 국민청원 등을 계기로 정부 기관에서도 전수 조사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데, 만약 정식으로 요청이 온다면 이에 적극 협조할 계획이다.

 

또한 LCK 표준 계약서를 도입하며, 프로팀 관계자의 에이전트 사업 참여를 금지시켜 에이전트와 팀 간의 유착을 방지할 계획이다. 더불어 미성년 선수와 관련해서는 별도의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며, 미성년 선수 계약 관련 등 변동 사항이 발생할 때는 법정 대리인의 사전 동의를 의무화한다.

 

중장기적으로는 프로 선수들의 최저 연봉 인상을 위해 구단과 협의할 계획이며, 현재 다소 주먹구구로 운영중인 ‘연습생’과 관련된 운영 실태 또한 조사후에 필요하다 판단되면 대응방안을 수립한다. 기타 프로 선수들이 불공정 계약이나 부당 처우 등에 대해 항시 신고할 수 있는 민원 창구를 개설하며, 선수 전용 무료 법률 검토 서비스 창구 또한 개설한다. 

 


 

# 김대호 감독 관련해서는 한 없이 안타깝다… 이후 진행 상황 모두 투명하게 공개할 것

 

발표 후 진행된 토론 및 질의 응답 시간에서 박준규 대표는 최근 큰 논란을 일으킨 김대호 전 그리핀 감독에 대한 징계에 대해서도 입장을 발표했다. 김대호 감독은 서진혁 선수의 불공정 계약 관련 사실을 최초로 폭로한 ‘공익 제보자’ 임에도 불구하고, ‘폭언 및 폭력적인 행위’를 이유로 무기한 출장 정지 처분에 처해져서 큰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에 LCK 운영위원회는 추가 조치를 통해 김대호 전 감독에 대한 징계를 유보하고, 공신력 있는 외부 기간을 통해 재조사를 진행한다고 밝힌 상태다.

  

cvMax 김대호 전 그리핀 감독

 

박준규 대표는 “김대호 감독과 관련해서는 한없이 안타까운 상황이다. 사실 이 자리가 마련되고, 선수 권익 보호에 대한 논의가 시작된 주역이라고 볼 수 있다. 이는 분명 포상을 받아야 한다고 본다. 하지만 조사가 진행되던 도중에 그의 폭력 및 폭언 관련 사실이 또 다른 내부 고발을 통해 들어왔기에 방치할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물론 우리가 김대호 감독과 관련된 징계 처리 및 팬들과의 커뮤니케이션에 대해 매끄럽게 진행하지 않았다는 점은 인정한다. 정말로 이게 전부인 문제다. 이제 김대호 감독의 징계와 관련해서는 원점에서부터 외부 기관을 통해 확실하게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조치가 적절하게 내려졌는지에 대해서도 이후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해서 팬들의 궁금점을 충족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서 정말 안타까운 것은 그리핀의 선수들은 모두 LCK의 발전에 이바지한 ‘그리핀 신화’의 주역이라는 점이다. 빨리 모두가 정상적인 대회로 돌아갔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 사람이 아닌 ‘시스템’의 문제다

 

박준규 대표는 LCK운영위원회와 조규남 그리핀 전 대표의 유착 의혹 등 이른바 ‘카르텔’ 의혹에 대해서 “오상헌 e스포츠 총괄 체제는 변함이 없을 것” 이라며 일축했다. 그는 팬들 사이에서 제기되고 있는 의혹에 대해 모두 알고 있지만, 이번 사건은 한 두 사람의 잘못이 아닌 ‘시스템’의 미비로 발생한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박준규 대표는 “가령 서진혁 선수 관련 사건이 처음 불거졌을 때, 내부 시스템적으로 바로 계약서 전문을 우리가 볼 수 있는 입장이었다면 좋았겠지만, 현재의 시스템상으로는 이것이 불가능했다. 그리고 현재 프로 선수들은 모두 소속된 팀(기업)과 계약을 맺은 상태인데, 우리가 시스템적인 합의 없이 이를 고치라고 강하게 밀어붙인다면 ‘갑질’을 하는 것으로 비춰질 수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서 “만약 LCK운영위원회 소속 관계자가 고의적으로, 악의적으로 여러 논란을 일으키고 잘못을 저질렀다면 반드시 벌을 내리는 것이 맞다. 하지만 분명하게 말할 수 있는 것은 아직까지는 그런 사실이 전혀 없었다는 것이다. 팬들과의 커뮤니케이션 부재로 인해 이 의혹이 커지고, 이목을 끌지 않았나 싶다. 부디 우리의 부족함으로 이해를 해주시길 바라며, 앞으로 이 모든 것을 개선해서 반드시 의혹을 풀겠다”고 덧붙였다.

“팬들에게 실망을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e스포츠 선수 권익 보호와 불공정 계약 방지를 위한 제도 개선 방안 마련 토론회’에서 라이엇게임즈 코리아의 박준규 대표는 자신의 발표에서 “죄송” 혹은 “사과”라는 단어를 10번 넘게 사용했다. 

 

최근 e스포츠계에서 큰 논란을 일으킨 ‘카나비’ 서진혁 선수의 부당 계약 관련 일련의 사건들을 미리 방지하지 못하고,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것에 대해 팬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한 것이다. 

 

발언 중인 박준규 라이엇게임즈 코리아 대표.

 

박준규 대표는 이날 토론회에서 서진혁 선수 사건으로 불거진 <리그 오브 레전드>(LOL) e스포츠 프로게이머들의 계약 및 권익 보호와 관련된 사건에 대한 경과를 보고하고, 그 후속조치에 대해서도 발표했다. 

 

라이엇게임즈코리아는 그리핀이 서진혁 선수 관련해서 최장 계약 기간 관련 조항을 위반했고, 법정 대리인 동의 없이 미성년 선수의 이적 계약을 추진했으며, 계약서에도 불공정한 문제가 여럿 발견되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조규남 전 그리핀 대표에게는 <리그 오브 레전드> 관련 어떠한 행사에도 참가할 수 없는 무기한 출전 정지 및 검찰 고발을, 그리핀에는 벌금 1억원의 조치를 취했다. 더불어 그리핀의 모기업 스틸에잇(STEEL8)에는 관련 경영진 교체 및 그리핀과의 지분 관계 청산을 명령했다. 만약 이를 이행하지 않는다면 그리핀은 LCK 및 챌린저스코리아 참가자격이 박탈된다.

 

이에 대해 박준규 대표는 “e스포츠 생태계에서 가장 중요한 ‘선수’를 보호하고 지원하는데 소홀했다. 앞으로 선수 권익 향상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으며, 심려를 끼친 것에 대해 모든 분들께 사과의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서 박준규 대표는 리그 운영 개선안에 대해 설명했다. 라이엇게임즈 코리아는 2020년부터 선수 및 코치 계약서 전문제출을 의무화하며, 리그 전반 모든 계약서를 전수 조사 및 대응 방안을 수립한다. 또한 최근 국민청원 등을 계기로 정부 기관에서도 전수 조사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데, 만약 정식으로 요청이 온다면 이에 적극 협조할 계획이다.

 

또한 LCK 표준 계약서를 도입하며, 프로팀 관계자의 에이전트 사업 참여를 금지시켜 에이전트와 팀 간의 유착을 방지할 계획이다. 더불어 미성년 선수와 관련해서는 별도의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며, 미성년 선수 계약 관련 등 변동 사항이 발생할 때는 법정 대리인의 사전 동의를 의무화한다.

 

중장기적으로는 프로 선수들의 최저 연봉 인상을 위해 구단과 협의할 계획이며, 현재 다소 주먹구구로 운영중인 ‘연습생’과 관련된 운영 실태 또한 조사후에 필요하다 판단되면 대응방안을 수립한다. 기타 프로 선수들이 불공정 계약이나 부당 처우 등에 대해 항시 신고할 수 있는 민원 창구를 개설하며, 선수 전용 무료 법률 검토 서비스 창구 또한 개설한다. 

 


 

# 김대호 감독 관련해서는 한 없이 안타깝다… 이후 진행 상황 모두 투명하게 공개할 것

 

발표 후 진행된 토론 및 질의 응답 시간에서 박준규 대표는 최근 큰 논란을 일으킨 김대호 전 그리핀 감독에 대한 징계에 대해서도 입장을 발표했다. 김대호 감독은 서진혁 선수의 불공정 계약 관련 사실을 최초로 폭로한 ‘공익 제보자’ 임에도 불구하고, ‘폭언 및 폭력적인 행위’를 이유로 무기한 출장 정지 처분에 처해져서 큰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에 LCK 운영위원회는 추가 조치를 통해 김대호 전 감독에 대한 징계를 유보하고, 공신력 있는 외부 기간을 통해 재조사를 진행한다고 밝힌 상태다.

  

cvMax 김대호 전 그리핀 감독

 

박준규 대표는 “김대호 감독과 관련해서는 한없이 안타까운 상황이다. 사실 이 자리가 마련되고, 선수 권익 보호에 대한 논의가 시작된 주역이라고 볼 수 있다. 이는 분명 포상을 받아야 한다고 본다. 하지만 조사가 진행되던 도중에 그의 폭력 및 폭언 관련 사실이 또 다른 내부 고발을 통해 들어왔기에 방치할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물론 우리가 김대호 감독과 관련된 징계 처리 및 팬들과의 커뮤니케이션에 대해 매끄럽게 진행하지 않았다는 점은 인정한다. 정말로 이게 전부인 문제다. 이제 김대호 감독의 징계와 관련해서는 원점에서부터 외부 기관을 통해 확실하게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조치가 적절하게 내려졌는지에 대해서도 이후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해서 팬들의 궁금점을 충족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서 정말 안타까운 것은 그리핀의 선수들은 모두 LCK의 발전에 이바지한 ‘그리핀 신화’의 주역이라는 점이다. 빨리 모두가 정상적인 대회로 돌아갔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 사람이 아닌 ‘시스템’의 문제다

 

박준규 대표는 LCK운영위원회와 조규남 그리핀 전 대표의 유착 의혹 등 이른바 ‘카르텔’ 의혹에 대해서 “오상헌 e스포츠 총괄 체제는 변함이 없을 것” 이라며 일축했다. 그는 팬들 사이에서 제기되고 있는 의혹에 대해 모두 알고 있지만, 이번 사건은 한 두 사람의 잘못이 아닌 ‘시스템’의 미비로 발생한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박준규 대표는 “가령 서진혁 선수 관련 사건이 처음 불거졌을 때, 내부 시스템적으로 바로 계약서 전문을 우리가 볼 수 있는 입장이었다면 좋았겠지만, 현재의 시스템상으로는 이것이 불가능했다. 그리고 현재 프로 선수들은 모두 소속된 팀(기업)과 계약을 맺은 상태인데, 우리가 시스템적인 합의 없이 이를 고치라고 강하게 밀어붙인다면 ‘갑질’을 하는 것으로 비춰질 수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서 “만약 LCK운영위원회 소속 관계자가 고의적으로, 악의적으로 여러 논란을 일으키고 잘못을 저질렀다면 반드시 벌을 내리는 것이 맞다. 하지만 분명하게 말할 수 있는 것은 아직까지는 그런 사실이 전혀 없었다는 것이다. 팬들과의 커뮤니케이션 부재로 인해 이 의혹이 커지고, 이목을 끌지 않았나 싶다. 부디 우리의 부족함으로 이해를 해주시길 바라며, 앞으로 이 모든 것을 개선해서 반드시 의혹을 풀겠다”고 덧붙였다.

전체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