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취재

에픽게임즈, 스포티파이&틴더와 연합해 구글, 애플에 대항

우티 (김재석 기자) | 2020-09-25 15:45:57

이 기사는 아래 플랫폼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에픽게임즈가 스포티파이, '틴더'의 매치그룹, 동명의 소지품 분실 방지 앱을 만든 타일과 함께 앱 공정성을 위한 연합(Coalition for App Fairness, 이하 CAF)을 발족했다.

 

CAF는 ▲ 모바일 앱 마켓에서 30% 수수료 인하  ​앱 생태계에서 자유로운 선택과 공정한 경쟁 보장 마켓 사업자의 ​독점 행위 저지 등을 등을 과제로 삼고 구글과 애플을 상대할 계획이다.

 

에픽게임즈는 <포트나이트>에 자체 결제 방법을 도입했다가 앱스토어에서 쫓겨나면서 애플과 소송전을 치르고 있다. 에픽은 같은 이유로 구글도 고소했다. 스포티파이는 앱스토어의 비즈니스 행위 자체가 독점적이라며 EU에 애플을 제소했으며 타일은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애플이 '나의 찾기'(Findmy)로 사용성을 줄였다고 비난한 적 있다.

 

CAF는 성명을 통해 앱스토어 운영자의 권한 남용을 지적하는 한편 소비자에게 자유로운 선택을 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소비자들이 직접 앱 개발사에 돈을 지불하는 결제 시스템을 허용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CAF 측은 에픽의 소송전 때문에 이같은 단체를 만든 것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CAF는 비영리단체로 ​"앱, 게임 개발자들을 위해 동의하는 모든 회사"가 일원으로 참가할 수 있다. 규모있는 회사들이 하나로 뭉친 만큼 이들의 행동이 미칠 파급력도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텐센트는 CAF 결성을 주도한 에픽게임즈의 지분 약 40%, 스포티파이의 지분 약 10%를 보유하고 있다. 앞서 애플은 에픽과 소송에서 "에픽 뒤에는 중국의 텐센트가 있다"는 표현을 쓴 바 있다.

 

에픽게임즈가 스포티파이, '틴더'의 매치그룹, 동명의 소지품 분실 방지 앱을 만든 타일과 함께 앱 공정성을 위한 연합(Coalition for App Fairness, 이하 CAF)을 발족했다.

 

CAF는 ▲ 모바일 앱 마켓에서 30% 수수료 인하  ​앱 생태계에서 자유로운 선택과 공정한 경쟁 보장 마켓 사업자의 ​독점 행위 저지 등을 등을 과제로 삼고 구글과 애플을 상대할 계획이다.

 

에픽게임즈는 <포트나이트>에 자체 결제 방법을 도입했다가 앱스토어에서 쫓겨나면서 애플과 소송전을 치르고 있다. 에픽은 같은 이유로 구글도 고소했다. 스포티파이는 앱스토어의 비즈니스 행위 자체가 독점적이라며 EU에 애플을 제소했으며 타일은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애플이 '나의 찾기'(Findmy)로 사용성을 줄였다고 비난한 적 있다.

 

CAF는 성명을 통해 앱스토어 운영자의 권한 남용을 지적하는 한편 소비자에게 자유로운 선택을 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소비자들이 직접 앱 개발사에 돈을 지불하는 결제 시스템을 허용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CAF 측은 에픽의 소송전 때문에 이같은 단체를 만든 것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CAF는 비영리단체로 ​"앱, 게임 개발자들을 위해 동의하는 모든 회사"가 일원으로 참가할 수 있다. 규모있는 회사들이 하나로 뭉친 만큼 이들의 행동이 미칠 파급력도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텐센트는 CAF 결성을 주도한 에픽게임즈의 지분 약 40%, 스포티파이의 지분 약 10%를 보유하고 있다. 앞서 애플은 에픽과 소송에서 "에픽 뒤에는 중국의 텐센트가 있다"는 표현을 쓴 바 있다.

 

전체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