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취재

'발로란트' 라이엇 & '데스티니' 번지, 핵 제작자 동시에 고소

우티 (김재석 기자) | 2021-01-12 12:38:06

이 기사는 아래 플랫폼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발로란트>의 라이엇게임즈(이하 라이엇)와 <데스티니2>를 서비스 중인 번지가 각자 게임에 핵 프로그램을 개발했던 집단을 고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라이엇과 번지는 지난 1월 8일, 캘리포니아 중부지방법원에 핵 프로그램 개발자 카메론 산토스(Cameron Santos)를 고소했다. 이 인물이 게이터치트(Gatorcheats)를 만들어 각자의 게임에 엄청난 해를 미치고 있다는 것.

 

카메론 산토스는 핵 프로그램을 개발해 게이터치트라는 사이트를 만들어 운영 중이다. 현재도 접속 가능한 사이트에는 <발로란트>, <데스티니 2> 등 여러 FPS에 대한 핵 프로그램이 판매 중이다. 자동 조준으로 상대를 맞춰 대전 FPS의 근간을 흔드는 '에임 봇'을 비롯해 착용 중인 장비와 무기를 속이는 등의 부정행위 시스템이 포함되어있다.

 

확인 결과, 게이터치트 홈페이지는 아직도 접속이 가능하다. 아이디를 개설하면 핵을 사용할 게임에 따라서 상담이 이루어지는 것으로 확인된다.

 

게이터치트의 홈페이지. 현재 사이트는 공사 중이라고.

 

두 회사는 소장에 "우리가 입은 피해 규모는 수백만 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썼다. 이들은 법원에 게이터치트 프로그램 운영 중단과 게임 서비스의 고의적인 간섭 행위에 대한 배상을 바란다고 요청했다.

 

라이엇은 "부정행위는 게임의 경쟁 무결성을 저해하고 커뮤니티의 신뢰를 손상시킨다"라며 "플레이어들의 가치를 지키는 데 전념하고 있으며 이런 부정행위를 알게 되면, 우리는 이들의 뒤를 쫓을 것이다"라고 논평했다. 

 

두 회사는 어렵지 않게 승소할 것으로 보인다. 소장을 받는 개인이 특정됐으며, 캘리포니아 주법은 이미 전부터 부정 소프트웨어의 판매, 배포를 금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홈페이지에서 버젓이 본인 프로그램을 홍보했다는 점 또한 피고에게 불리하게 작용할 것이다.

 

거의 모든 FPS 개발사가 핵 프로그램에 대해서 단호한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대체로 각자 솔루션을 쓰거나, 밴을 하거나, 신고 시스템을 활용하는 등 개별 대응을 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번 고소는 두 회사가 공동으로 하나의 핵 업자에 대응한 사례로 그 의미가 있다. 앞으로도 업계에 불법 소프트웨어에 대한 공동 대응이 나타날지 주목된다.

 

 

전체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