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취재

"사이버펑크 2077 광고인가요?" 게임 버그 활용한 통신사 광고 화제

4랑해요 (김승주 기자) | 2021-05-11 18:02:42

이 기사는 아래 플랫폼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사이버펑크 2077> 광고인가요?"

 

컴퓨터 게임 버그를 실사로 만든 광고가 화제다. 해당 광고는 텍스처 팝인 현상이 발생하거나, 갑자기 땅 밑으로 플레이어가 떨어지고, 사람이 벽 안으로 들어가는 등 게이머라면 쉽게 공감할 수 있는 버그를 소재로 사용했다.

 

허공을 달리는 사람과 자전거 (출처 : 버라이즌)

 

오픈 월드 게임 좀 해본 사람이라면, 한 번쯤 겪어봤을 버그 (출처 : 버라이즌)

 

해당 광고는 미국 통신사 버라이즌 커뮤니케이션스에서 제작됐다. 감독은 <본 아이덴티티>, <엣지 오브 투모로우>, <미스터 & 미세스 스미스>를 연출한 더그 라이먼. 

 

버라이즌은 영상 말미에서 "렉 걸리는 환경에서 살지 마세요"라며 자신들의 인터넷 서비스를 홍보했다. 인터넷이 느리면 이런 버그를 겪을 수 있으니, 자사 인터넷을 사용하라는 이야기다.

 

네티즌도 "디테일하게 봐오던 버그들이라 그런지 묘하게 화가 난다", "게임 좀 해본 사람이 만든 것 같다", "로고가 뜨기 전까지 광고인 줄 몰랐다"며 호평했다.

 


 

 

# 지난달에는 절대 부서지지 않는 컨트롤러 선보인 버라이즌

 

버라이즌이 게이머를 노리고 만든 광고는 이뿐 아니다.

 

4월 17일, 버라이즌은 '절대 안 부서지는 컨트롤러(The Unbreakable Controller)' 광고를 공개했다. 버라이즌은 "우리는 게이머가 (인터넷이 느려) 렉이 걸리는 순간만큼 화나는 것이 없다는 것을 안다. 덕분에 많은 컨트롤러가 고통받고 있다"라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콘솔 게이머라면 패드 한 번쯤 집어던진 경험이 있을 것이다. 물론 패드가 고장 나면 곧바로 후회하지만(...) (출처 : 버라이즌)

 

절대 부서지지 않는 컨트롤러의 내부는 강철과 알루미늄으로 만들어졌다. 그리고 충격을 흡수할 수 있는 부드러운 소재를 다시 감쌌다. 또한 게이머가 화를 삭일 수 있도록 밝은 소재로 외관을 꾸몄다.

 

버라이즌은 해당 컨트롤러를 해외 e스포츠 팀에서 활동하고 있는 <포트나이트> 프로게이머 네이트 힐에게 보냈다. 해당 광고에서 네이트와 동료들은 야구 방망이, 자동차, 심지어 기계까지 동원했지만, 컨트롤러를 부술 수 없었다.

 

버라이즌은 "이 컨트롤러로 느린 인터넷이 해결되는 것은 아니다"며 자사 인터넷 홍보를 잊지 않았다.

 

절대 안 부셔진다는 컨트롤러. 외관만 봐도 단단해 보인다. 아쉽게도 실제 판매는 하지 않는다 (출처 : 버라이즌)

전체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