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취재

넥슨 1분기 매출 9,200억 원... "견고한 실적 흐름 이어가"

우티 (김재석 기자) | 2021-05-12 15:32:47

이 기사는 아래 플랫폼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넥슨이 12일 자사의 2021년 1분기 연결 실적을 발표했다.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와 4% 증가했다. 요약은 다음과 같다.

 

2021년 1분기 실적 요약

 

매출: 883억 엔 (약 9,277억 원, YoY +7%, 전망치 범위)

영업이익: 433억 엔 (약 4,551억 원, YoY +4%, 전망치 상회)

 

영업이익률: 49%

순이익: 460억 엔 (약 4,836억 원, YoY -8%, 전망치 상회)

 

 

2021년 2분기 실적 전망

 

예상 매출: 545~596억 엔 범위

* 전년 동기 대비 분기 기준 환율로 8~16% 감소치

예상 영업이익: 120~164억 엔 범위

예상 순이익: 90~123억 엔 범위

 

 

넥슨이 직접 밝힌 매출 증가 원인은 다음과 같다.

 

(1) 모바일게임 매출 증가 

(2) 한국 지역 주요 라이브게임의 호실적

(3) 일본과 북미·유럽 등 글로벌 지역의 고른 성장세

 

 

(1) 모바일게임 매출 증가


지난해 출시한 모바일 신작들이 흥행을 지속하며 1분기 모바일 게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2% 증가했다. 한국 지역 모바일 게임 매출 역시 지난해 1분기 대비 42%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먼저, <바람의나라: 연>은 지난 1월부터 일정 레벨 이상의 유저들을 위한 신규 던전 출시와 캐릭터 최고 레벨 확장 등 전략적 콘텐츠를 선보이며 꾸준히 모바일 게임 매출 상위권을 유지 중이다.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는 대중적인 재미와 게임성을 바탕으로 국내뿐 아니라 북미·유럽과 동남아시아 등 기타 지역에서도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또한 게임 외 이종 산업과의 IP 제휴를 통한 게임 아이템, 캐릭터 출시 및 이색적인 e스포츠 이벤트 진행 등 협업 효과를 톡톡히 봤다.

 


 

(2) 한국 지역 주요 라이브게임의 호실적

 

한국 지역 주요 라이브 게임들도 견고한 성장을 지속했다. 넥슨의 대표 IP인 <던전앤파이터>와 <서든어택>은 라이브 서비스 운영 노하우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3%, 56% 성장했다. 

 

두 게임은 레벨 확장, 시즌제 도입 외에도 성장 가속 모드, 캐릭터 커스텀 시스템 등 색다른 콘셉트의 겨울 업데이트를 실시하며 매출 호조를 지속했다.

 

특히, 서든어택은 지난 2016년 이후 5년 만에 지난 3월 PC방 점유율 9%대를 돌파하며 FPS 게임 장르 1위에 다시 올라섰다.

 

 

 

(3) 일본과 북미·유럽 등 글로벌 지역의 고른 성장세

 

넥슨은 <블루 아카이브> 출시의 영향으로 일본에서 전년 동기 대비 116% 많은 매출을 올렸다. 북미와 유럽 지역에서는 16%, 나머지 글로벌 지역에서는 10% 증가했다. 단, 중국에서는 23% 매​출이 감소했다.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의 출시 지연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넥슨 오웬 마호니 대표이사는 이번 실적에 대해 "자사의 포트폴리오 확대 및 글로벌 전역의 고른 성과로 1분기에도 견고한 실적 흐름을 이어갈 수 있었다"며 "선택과 집중의 개발 기조를 기반으로 멀티플랫폼 확장과 IP 강화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더욱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체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