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취재

"누적 참관 7만 명", 온라인 NDC 성황리에 종료

우티 (김재석 기자) | 2021-06-14 10:57:30

이 기사는 아래 플랫폼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온라인 방식으로 개최된 넥슨 개발자 콘퍼런스(NDC)가 막을 내렸다. 한국 최고의 게임 지식공유 콘퍼런스로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열린 행사에는 71,100여 명이 누적 참관​했다. 넥슨은 "오프라인으로 개최된 NDC의 최대 누적관람객인 2019년 20,457명을 훌쩍 넘었다"고 소개했다.

 

 

# 시간적, 물리적 제약 없앤 NDC... "오히려 좋아"

 

2007년부터 줄곧 오프라인 행사로 진행되어온 NDC는 올해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을 고려,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NDC 홈페이지를 통해 누구나 별도 등록 절차 없이 강연을 시청할 수 있도록 했으며, 강연은 사전녹화 방식으로 제작되어 공개 이후 언제든지 다시보기가 가능해 편의성을 높였다. 이를 통해 강연 청취자들은 시간적, 물리적 제약 없이 양질의 정보와 지식을 얻을 수 있다.

전달력도 올라갔다. 현장감 넘치는 질의 응답은 없었지만, ​기존에 강연장의 대형 스크린으로 비춰지던 발표자료는 고화질 영상을 통해 선명하게 전해졌다. 오프라인 행사에 비해서 발표자의 목소리나 설명도 더 또렷하게 전달됐다는 평가.

부대행사 '아트전시회' 역시 온라인 전환으로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줬다. 올해 온라인 전시를 통해 총 67점의 작품이 공개됐는데, 기존에 물리 형태로 전시되기 힘들었던 게임 영상 및 사운드를 만드는 과정, 사운드 프로듀서들의 음원 등도 전시됐다. 5명의 아티스트들이 게임 아티스트가 하는 일이나 작품에 대해 설명하는 인터뷰 영상도 함께 공개됐기 때문에 그 가치가 높다.

 

 

 

#  "디지털 놀이 시대, 게임을 새롭게 정의하자" NDC가 던진 화두

 

매년 게임업계 트렌드와 관심사를 다뤄온 NDC는 올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 게임이 나아가야 할 방향과 한 단계 더 진보한 게임을 만들기 위한 새로운 노력과 시도를 집중적으로 다뤘다.

넥슨 신규개발 총괄 김대훤 부사장은 기조강연에서 "디지털 전환과 상호작용성의 강화가 새로운 놀이와 취미생활, 게임 간의 경계를 허물고 있다"고 소개하며, "게임과 놀이의 변화를 받아들이고 디지털 놀이 서비스를 새롭게 정의할 시점"이라는 화두를 남겼다.

 

넥슨코리아 김대훤 부사장 기조 강연

 

그 밖에 넥슨, 엔씨소프트, 크래프톤, SK텔레콤 등 국내외 다양한 기업의 현업 전문가들이 데이터분석과 알고리즘, 서버, 프로그래밍, 클라우드 등 최신 개발 지식과 경험을 공유해 호응을 얻었다.

 

 

# <쿠키런: 킹덤>, <블루아카이브>, <마비노기> 등 인기 게임 관련 강연 높은 조회수 기록

 

다양한 게임들의 개발후기가 공개된 NDC21에서 <쿠키런: 킹덤>, <블루아카이브>, <마비노기>, <리니지> 등 인기 게임들과 관련된 강연의 주목도는 더욱 높았다.


넷게임즈 김인 AD의 ‘<블루아카이브> 아트 디렉팅’ 세션은 신규 IP의 아트 방향성을 설정하기 위해 고민했던 점과 경험들을 공개하면서 NDC 첫째 날 공개된 강연들 중 가장 높은 조회수(6/13 기준 4,700회)를 기록했다. 

넥슨코리아 장기은 기획자의 ‘나 == 내 캐릭터? - <마비노기> 게임 스토리텔링에서 플레이어와 캐릭터 구분하기’ 세션 역시 게이머가 캐릭터를 어떻게 인지하고 동일시 하는지에 대해 소개하고, 이를 게임 캐릭터 개발에 활용한 실례를 설명해 많은 관심을 모았다. (6/13 기준 4,500회)

데브시스터즈의 히트 타이틀 <쿠키런: 킹덤> 포스트모템 강연(6/13 기준 2,200회)과 엔씨소프트의 <리니지M>, <리니지2M> 자동화 테스트 관련 강연(6/13 기준 1,500회)도 높은 조회수를 기록했다.

 

NDC21 넷게임즈 김인AD_블루아카이브 아트디렉팅 강연

 

  

# 업계 동반성장을 위한 공유 플랫폼 NDC

NDC는 2007년 넥슨 소속 개발자들이 모여 서로의 노하우를 공유하는 일종의 사내 스터디 행사로 시작했다. 지식공유의 가치를 충분히 확인한 넥슨은 취지에 공감하는 타사 개발자들을 대상으로 외연을 확장, 2011년부터 "게임업계 모두가 참여하는 지식 공유 플랫폼"으로 확장했다. 

넥슨은 "코로나19로 여러 제약이 많았던 올해도 정보 공유의 필요성에 공감하는 다양한 직군의 업계 종사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NDC는 성황리에 진행될 수 있었다"고 자평했다.

김정욱 부사장은 "최초의 온라인 콘퍼런스 전환을 앞두고 많은 도전과제들이 있었지만, 이를 통해 더 많은 분들이 편안하게 강연을 청취하실 수 있었던 것이 고무적"이라며 "자발적으로 참여해 지식 공유에 앞장서주신 업계 관계자 분들께 감사드리며, 내년에도 더욱 알찬 정보들로 가득한 NDC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약속했다.

NDC 영상 클립은 전부 유튜브에 남아있으므로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다시 볼 수 있다.

 

전체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