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취재

'큰 거 왔다!' 닌텐도, '젤다 야숨 속편'과 다양한 신작으로 E3 살렸다

텐더 (이형철 기자) | 2021-06-16 11:11:27

이 기사는 아래 플랫폼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E3 2021는 다소 '심심하다'는 평가를 마주하고 있다. 베데스다를 인수한 마이크로소프트가 <스타필드>와 게임패스 라인업 등을 공개한 걸 제외하면 이렇다 할 뉴스가 없었기 때문이다. 오늘(16일) 진행된 닌텐도의 E3에 모든 시선이 쏠린 이유다.

 

그리고 닌텐도는 이러한 기대를 충분히 만족시킬 굵직한 소식을 대거 쏟아냈다. 목이 빠져라 기다린 <젤다의 전설: 야생의 숨결> 속편 소식부터 오랜만에 돌아온 인기 IP 신작까지, E3의 엔딩을 화려하게 장식한 닌텐도 발표의 핵심 내용을 정리했다. / 디스이즈게임 이형철 기자

  

 

 

# 큰 거 왔다! 마침내 모습 드러낸 '젤다의 전설: 야생의 숨결' 속편

 

닌텐도가 준비한 E3의 하이라이트는 <젤다의 전설: 야생의 숨결> 속편으로, 본행사의 마지막 부분에 소개되며 실질적인 '주인공 역할'을 수행했다.

 

<젤다의 전설: 야생의 숨결> 속편은 전반적으로 전작과 비슷하지만, 게임 플레이에서는 많은 부분이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공개된 영상에 하늘에서 심연으로 떨어진 링크가 공중에 떠 있는 섬을 모험하는 장면이 담겼기 때문. 하이랄 대륙, 즉 지상에서 모든 플레이가 전개된 전작과는 전혀 다른 배경이다.

 

세부적인 플레이에도 변화가 생겼다. 영상 속 링크는 의문의 기계 팔을 착용한 채 불을 쏘거나, 물방울을 소멸시키고 돌멩이를 관통한 채 유적에 도달하기도 한다. 전작에서 활용된 '시커스톤'에 다양한 기능이 추가됐음을 짐작할 수 있는 부분이다.

  

-장르: 액션 어드벤쳐

-개발사: 닌텐도

-플랫폼: 닌텐도 스위치

-출시일: 2022년

  

 

 

이번 행사에서는 반가운 타이틀도 소개됐다. 2017년 출시된 <메트로이드 사무스 리턴즈> 이후 4년 만에 돌아온 신작, <메트로이드 드레드>다. 

 

전작의 개발진이 참여한 <메트로이드 드레드>는 시리즈 대표 캐릭터인 '사무스 아란'과 E.M.M.I의 대결을 그린다. E.M.M.I는 게임 내내 사무스를 추격하며 어떤 공격으로도 쓰러지지 않는 강력함을 갖춘 로봇이다. 따라서 유저들은 맵 탐색과 다양한 무기를 활용한 전투 등 시리즈 고유의 재미와 동시에 E.M.M.I의 추격을 피해야 하는 색다른 플레이까지 즐길 수 있게 됐다.

 

닌텐도 사카모토 요시오 개발자는 "타이틀의 드레드는 공포를 의미한다. 이번에 등장하는 E.M.M.I는 아주 무서운 적"이라며 "자유로운 탐색과 공포가 융합된 새로운 디자인의 메트로이드를 조금만 더 기다려달라"라고 전했다.

  

-장르: 플랫포머

-개발사: 머큐리스팀

-플랫폼: 닌텐도스위치

-출시일: 2021년 10월 8일

   

 

 

<마리오 파티 슈퍼스타즈>는 E3 2021을 통해 최초 공개됐으며, 시리즈 팬들에겐 선물 같은 타이틀이 될 전망이다. 닌텐도 64부터 Wii U 등 그간 발매된 역대 <마리오 파티> 시리즈에서 엄선한 100여 개의 미니게임이 수록됐기 때문. <마리오 파티>, <마리오 파티 2>, <마리오 파티 3>에 등장했던 '피치의 생일 케이크'나 '쿠파 랜드' 등 익숙한 맵이 등장한다는 점도 팬들에겐 반가운 소식이다.

 

-장르: 파티게임

-개발사: 엔디큐브

-플랫폼: 닌텐도 스위치

-출시일: 2021년 10월 29일

 


 

 

마리오와 비슷하면서도 조금은 다른 분위기를 선보이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와리오'를 주제로 한 신작, <나눠라 메이드 인 와리오>도 공개됐다.

 

<나눠라 메이드 인 와리오>는 미니게임 모음집인 <와리오 시리즈>의 색깔을 유지하면서도 변화를 꾀했다. 발표에 따르면 신작은 새로운 미니 게임으로 채워졌으며, 시리즈 최초로 2인 동시 플레이도 지원한다. 같은 게임을 플레이하더라도 어떤 캐릭터를 골랐냐에 따라 다른 방식으로 스테이지를 돌파할 수 있는 점도 눈에 띈다.

 

-장르: 액션

-개발사: 닌텐도

-플랫폼: 닌텐도 스위치

-출시일: 2021년 9월 10일

 


 

 

<슈퍼 로봇 대전 30>은 시리즈 30주년 기념 타이틀로, 마징가 Z: 인피니티, 기동전사 Z 건담, 용자왕 가오가이거 FINAL, 겟타로보 세계 최후의 날 등 다양한 작품의 캐릭터들이 대거 등장한다. <슈퍼 로봇 대전 30>은 시리즈 최초로 콘솔과 스팀으로 동시 발매되며, 한국어도 지원할 예정이다.

  

-장르: SRPG

-개발사: B.B 스튜디오

-플랫폼: 닌텐도 스위치

-출시일: 2021년

 


 

  

# 발매일 확정된 '진 여신전생 5', 개선된 공포 선보일 '영 제로'

  

이 외에도 닌텐도는 이번 행사를 통해 다양한 내용을 공개했다.

 

먼저, 2017년 티저 트레일러를 통해 최초 공개된 <진 여신전생 5>의 발매일이 2021년 11월 11일로 확정됐다. 이번 타이틀은 고등학생인 주인공이 어떤 사건으로 인해 신과 악마가 날뛰는 수수께끼의 세계에 뛰어드는 이야기를 그린다. 특히 공개된 영상에 세계관의 분위기를 잘 살린 그래픽과 연출은 물론, 대화를 통해 악마를 동료로 만드는 시스템도 포함된 만큼, 시리즈 팬들의 기대도 높다.

 

 

 

2014년 출시된 호러 어드벤쳐 게임, <영 제로: 누레가라스의 무녀>는 닌텐도 스위치로 이식, 올 연말 발매된다. 유령을 촬영하는 시리즈 대표 아이템 '사영기'를 통한 게임 플레이는 그대로 유지됐으며, 스위치 판엔 새로운 코스튬이 제공될 예정이다.

 


 
 

 

1980년 발매된 닌텐도 최초의 휴대용 게임기, '게임 & 워치' 디자인의 <젤다의 전설> 출시도 인상 깊다. 

 

본 제품은 말 그대로 게임 & 워치에 <젤다의 전설>, <링크의 모험>, <게임보이판 꿈꾸는 섬> 등을 수록한 것으로, 컬러 LCD와 십자키가 탑재돼 현시대 유저들도 손쉽게 접근할 수 있게끔 구성됐다. 시리즈 35주년을 기념하는 게임 & 워치 <젤다의 전설>은 오는 11월 12일 발매될 예정이다.

 


 

전체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