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취재

제2의 나라, 일매출로 리니지M 제쳤다!

홀리스 (정혁진 기자) | 2021-06-17 10:56:21

이 기사는 아래 플랫폼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6월 10일 출시 후 줄곧 매출 3위를 유지하던 <제2의 나라>가 결국 '리니지' 형제를 제치고 매출 1위에 올랐다. 

 

넷마블 <제2의 나라: 크로스 월드>(이하 제2의 나라)의 유저 반응이 거세다. 일매출 1위를 달성하는 등 넷마블 라인업 중 두드러지는 성과를 보인다. 넷마블 발표에 따르면 <제2의 나라>는 17일 기준으로 구글플레이 매출 1위에 올랐다.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제2의 나라>는 6월 12일 기준 일일 사용자 수(DAU)가 68만 2,340명을 기록했다. 이는 전체 모바일 게임 유저 수 중 2위에 달한다.

 

이는 1위인 <쿠키런: 킹덤>(88만 4,526명)과 약 20만 명 차이나는 수치. <제2의 나라>를 이어 <브롤스타즈>(65만 9,422명), <피망 뉴맞고>(52만 8,273명), <로블록스>(38만 3,673명)가 차지하고 있다.

 

출시 초반 유저 수만 봐도 기존 게임들 보다 두드러지는 수치를 보인다. 출시 첫날 일일 사용자 수(DAU)'는 87만 7,306명으로 <세븐나이츠2>(65만 9,958명), <트릭스터M>(30만 6,034명) 보다 많았으며, 출시 2일차에는 73만 805명, 3일차 68만 2,340명으로 타 게임 보다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더불어 같은 기간 구글 플레이, 애플 앱스토어 통합 일매출을 기준으로 했을 때에는 1위를 차지하며 <리니지M>보다 높은 수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전 다운로드 1위, 대만과 홍콩에서 출시 당일 매출 1위를 기록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 당분간 이와 같은 분위기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그 밖에 <제2의 나라> 성별, 연령별 유저 구성을 보면 남성과 여성은 각각 55.8%, 44.2%으로 비슷한 비율을 보였다. 연령별로는 20대가 33.1%로 가장 높았으며 30대(28.6%), 40대(18.3%)가 각각 뒤를 이었다.10대는 11.7%로 낮은 편이다.

 



 

전체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