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취재

'원신'의 호요버스, 도시 판타지 차기작 '젠레스 존 제로' 공개

깨쓰통 (현남일 기자) | 2022-05-13 14:46:45

<붕괴 3rd>, <원신> 등을 개발한 호요버스(Hoyoverse)가 자사의 차기작 <젠레스 존 제로>에 대한 정보를 공개했다. 포스트 아포칼립스 세계관 속, '도시 판타지 액션 RPG'를 표방하는 작품이다. 먼저 게임의 첫 번째 트레일러를 감상하자.

 


 

<젠레스 존 제로>는 호요버스의 오리지널 IP 신작 게임으로, 고퀄리티의 카툰풍 풀 3D 비주얼과 개성 넘치는 캐릭터, 그리고 화려하면서도 손 맛 넘치는 '액션' 전투 콘텐츠를 주요 특징으로 내세운다.

 

게임은 초자현적인 재해인 '공동'(Hollows)에 의해 파괴된 현실 세계를 배경으로 하는 포스크 아포칼립스 세계관을 가지고 있다. 게임 속 세상은 이 '공동' 속에서 나온 미지의 몬스터 '에테리얼'(Ethereal)의 위협에 시달리고 있으며, 생존자들은 이러한 에테리얼의 위협에 맞서며, 또한 공동 속으로의 탐사를 통해 생존을 이어가고 있다.  

 

 

플레이어는 멸망한 세계 속 최후의 도시 '뉴 에리두'(New Eridu)에서 '로프꾼' 으로 살아간다는 설정이다. 로프꾼은 공동 속으로의 탐험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반드시 필요한 역할을 하며, 플레이어는 게임 속 다양한 인물들과 만나면서 그들의 공동 탐험을 돕고, 이야기를 알아가며, 다양한 사명을 달성해야만 한다. 

 

게임의 배경이 되는 '뉴 에리두'는 공동 재해에 대항할 수 있는 기술과 자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현대 문명 최후의 오아시스로 불리기에 다양한 인물들이 모이지만, 그에 따라 여러 단체의 암약, 경쟁, 음모도 동시에 이루어지고 있다. 이러한 세계관 속에서 플레이어는 음모의 소용돌이에 휘말리게 된다.  

 



<젠레스 존 제로>는 액션 게임이기 때문에, 여러 캐릭터들을 동시에 컨트롤하며 스킬을 사용하는 방식으로 전투가 진행된다. 또한 화면에 뜨는 여러 버튼을 정해진 시간 내에 눌러야 스킬 사용에 성공하는 'QTE' 등 다양한 시스템도 준비되어 있다. 이밖에도 게임은 로그라이크(Roguelike) 전투 메커니즘을 통한 유저들의 탐색 기능을 지원한다.

 

게임은 모바일과 PC에서 즐길 수 있는 멀티 플랫폼 게임으로 개발중이며, 오늘(5월 13일)부터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바로 1차 클로즈 베타 테스트(CBT) 테스터 모집을 개시한다. 다만 이번 1차 CBT는 오직 iOS와 PC 플랫폼에서만 진행된다. 

전체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