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취재

스팀 강타한 한국 인디게임! '숲속의 작은 마녀' 스팀 최고 판매 게임 1위 등극

우티 (김재석 기자) | 2022-05-17 17:32:10

이 기사는 아래 플랫폼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힐링 어드벤처 게임 <숲속의 작은 마녀>가 17일 얼리억세스 출시와 함께 스팀에서 '전 세계 최고 판매 제품' 1위 게임에 등극했다. 이 게임은 대학생들로 구성된 부산의 인디 개발사 '써니사이드업'이 개발했다.

 


<숲속의 작은 마녀>는 견습 마녀 앨리가 숲속에서 생활하며 다양한 활동을 통해 성장하고, 마을 주민들을 돕는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2020년, 써니사이드업은 게임의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했고 목표액의 1,366%인 1억 3천만 원을 모금해 '비디오게임' 최고 모금을 기록하기도 했다. 게임은 <스타듀밸리>가 연상되는 게임성에 공들인 픽셀 디자인으로 주목을 받으며, 엑스박스 게임패스 입점을 확정지었다.

 

클라우드 펀딩 성고 이후, 2년간의 추가 개발을 진행한 써니사이드업은 2022년 5월 17일  <숲속의 작은 마녀>의 얼리 억세스를 시작했고, 시작과 함께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5월 17일 <숲속의 작은 마녀> 아래에는 <엘든 링>과 84% 할인 중인 <타이탄폴 2>가 위치하고 있다. 그간 스팀 '전세계 최고 판매 제품'에 이름을 올린 한국 인디게임으로는 <던그리드>(2018), <래트로폴리스>(2019) 등이 있다.

 

<숲속의 작은 마녀> 얼리억세스 버전에서는 게임의 프롤로그 및 첫 번째 챕터 등 약 5시간 분량의 게임이 들어있다. 게임은 2023년 중 PC와 Xbox에 정식 출시될 계획이다. 써니사이드업 박은현 대표는 "저희 게임에 성원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라며 "현재 써니사이드업은 버그 등 발생한 문제를 고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전체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