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취재

韓 모바일게임 사용자, 1년간 약 270만 명 줄어

우티 (김재석 기자) | 2022-06-28 12:09:24

이 기사는 아래 플랫폼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국내 모바일게임 이용자가 2021년과 비교해 약 270만 명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데이터 조사 기업 아이지에이웍스는 28일 "국내 모바일 앱 게임 사용자가 2021년 6월(25,624,654명) 대비 2022년 5월(22,920,215명)에 약 270만 명 줄어든 것으로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카테고리별로는 롤플레잉 게임(RPG) 사용자가 25.9%로 감소하며 가장 큰 폭의 감소세를 드러냈다. 

 

장르별 모바일게임 이용은 액션, 시뮬레이션, 아케이드, 캐주얼, 전략 등 거의 모든 분야에서 감소세를 기록했다.

 

2021년 6월 1일부터 2022년 5월 31일까지의 조사 기간 중, 국내 모바일 게임의 월별 매출은 <오딘: 발할라 라이징>(2021년 6월 출시), <리니지W>(2021년 11월 출시) 등 대형 롤플레잉 신작 출시에 따라 증가하는 경향이 나타났다. 

 

국내 모바일게임 매출 그래프는 MMORPG의 출시에 따라 변동되는 흐름이 재확인된다.​ 2022년 5월 기준, 구글플레이 거래액의 점유율을 장르별로 분석한 결과, ‘롤플레잉’이 67.3%로 상당한 비중을 차지했다. 

 

5월 게임 퍼블리셔 매출 점유율은 ‘엔씨소프트’가 18.7%로 가장 높았으며, ‘넥슨’(13.9%)이 뒤를 이었다. 상위 퍼블리셔의 매출 100위안에 진입한 게임 앱 수는 <제2의나라>, 마블 퓨처 레볼루션​ 등을 선보인 ‘넷마블’이 12개로 가장 많았다.

 

국내 모바일게임 매출 그래프는 MMORPG의 출시에 따라 변동됐다
전체 매출 점유율은 엔씨소프트가, 인기 다작은 넷마블이 기록했다. (클릭 시 확대)

 

이번 조사는 아이지에이웍스가​ 자사 데이터 분석 솔루션 ‘모바일인덱스’를 통해 진행됐으며, '모바일 앱 게임 시장 분석' 리포트로 발표했다.

 

분석 기간은 2021년 6월 1일부터 2022년 5월 31일까지로, 일평균 4000만 모바일 기기의 20억건 데이터를 AI 알고리즘에 기반하여 분석했다. 매출 지표는 구글 플레이, 원스토어, 애플 앱스토어에서 발생한 데이터를 합산했다.

 

전체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