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취재

"웹3.0 선도하겠다"​ 카카오게임즈 보라네트워크의 청사진

우티 (김재석 기자) | 2022-08-08 16:24:34

이 기사는 아래 플랫폼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카카오게임즈 계열사로 블록체인 콘텐츠 플랫폼 운영사인 보라네트워크가 8일 서울 파르나스호텔에서 열리는 코리아 블록체인 위크 2022(KBW 2022)에서 간담회 'BORA NEXT'를 열었다. 현장에서 보라(BORA)에 온보딩(탑재)되는 게임의 라인업이 소개되었으며, 폴리곤(구 MATIC, 이더리움 확장성을 위해 설계된 인프라 솔루션)과의 크로스체인 결성 소식이 발표됐다.

 



연단에 오른 카카오게임즈 조계현 대표는 메타보라의 <버디샷>, 엑스엘게임즈의 <아키월드>, 크래프톤 라이징윙스의 <컴피츠>를 보라네트워크 주요 온보딩 게임으로 소개했다. <버디샷>은 카카오프렌즈 캐릭터로 만든 골프 게임이며, <아키월드>는 <아키에이지> 기반의 MMORPG, <컴피츠>는 캐주얼게임 플랫폼이다. 

 

조계현 대표는 각 게임을 소개하면서 "웰메이드 블록체인 게임으로 글로벌 이용자를 만날 준비를 하고 있다"라며 "(보라네트워크의) 생태계 확장을 위한 준비, 블록체인과 웹3.0가 그릴 미래에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라고 전했다. 추가로 BA에는 캐주얼 대전 게임 <보라배틀>, 야구 시뮬레이션 게임 <베이스볼 더 블록>, 카카오VX의 스크린골프 기술이 접목된 <프렌즈 스크린 NFT>(이하 가칭)이 탑재된다.

 

BORA 게임 3종에 대해 발표 중인 카카오게임즈 조계현 대표

 

이어서 메타보라(보라네트워크의 모회사)의 우상준 대표가 BORA의 크로스체인 계획을 발표했다. 우 대표는 "글로벌 생태계 확장과 이용자 유동성 접점 확대를 위한 크로스체인 환경을 구축한다"라며 현장에서 최초로 폴리곤과의 협약을 발표했다.

 

향후 BORA는 이 협업을 바탕으로 BORA는 폴리곤과의 협업을 위해 BORA 포털 내 NFT 마켓플레이스의 폴리곤 NFT 생태계 확장을 노린다. 폴리곤은 BORA에 기술 지원을 제공하고, BORA와 협력하는 파트너사 및 IP 기반 NFT의 폴리곤 생태계 온보딩을 지원하며 시너지를 낼 계획이다. 카카오와 카카오게임즈에는 유력 IP가 여럿 존재하므로, 이를 통한 시너지 효과가 나올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질의응답 중 '한국에서 보라네트워크 게임을 이용할 수 없다'라는 내용의 물음에 메타보라 측은 "본 건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답변하기 어렵다"라면서도 "BORA도 게임물위원회 규제 가이던스를 충실히 준수할 예정이고, 글로벌 이용자를 대상으로 한 서비스를 전개할 것이며 맥락에 맞춰서 빠르게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또 이날 발표된 게임들에 대해서도 "한국어를 지원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답했다.

 

한편, 앞으로 BORA는 게임, 엔터테인먼트, 스포츠 등 콘텐츠를 중심으로 BORA의 모든 서비스를 한곳에 모은 보라 포탈을 열 계획이다. 약 20개 기업들을 아우르는 '거버넌스 카운슬'을 구성해 디지털 콘텐츠에 특화된 블록체인 생태계를 만드는 것이 이들의 목표이다.

 

전체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