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

[국정감사] 국감에 출석한 유튜버 김성회... 어떤 말 했을까?

4랑해요 (김승주 기자) | 2022-10-05 18:08:00

이 기사는 아래 플랫폼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10월 5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종합감사에 'G식백과' 채널의 유투버 김성회 씨가 참고인으로 출석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의원의 참고인 요청에 따른 것이다. 이상헌 의원은 작년부터 게임 이용자 권익 보장에 대한 시위가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는데, 원인은 무엇인지에 관해 질문했다.

김성회 참고인은 "산업 규모 측면에서 살펴봐야 한다. 한국 게임 산업 규모가 20조 원이 넘어가는 크기로 알고 있다. 기업과 게임이 성장하고 고도화되고 전문화될수록 소비자들의 애착과 취미에 쓰는 비용도 늘어났지만, 그에 비례해 기업이 소비자를 대하는 마인드는 따라오지 못한 것 같다"라고 발언했다.

(출처: 국회방송)

이어 참고인은 "어느 업계에서 고객을 이렇게 대하는가라는 이야기가 게이머 사이에서 많은 공감을 얻고 있다. 이런 발언이 실체화된 것이 트럭이나 마차 시위"라며 "소비자들의 목소리는 명확하다. 게임 운영을 잘해 달라는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김성회 참고인은 게임 운영에 관해서는 "이전에는 (게임 업체가) 판매상이었다면 최근에는 서비스업으로 볼 수 있다. 한번 (게임을) 팔고 끝나는 게 아니라, 게임 운영이라는 지속적인 서비스를 해야 한다. 이에 맞춰 소비자들도 계속해서 대금을 지불하고 있어 서비스를 받을 권리가 있다고 이야기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이상헌 의원은 "이용자로서 생각하는,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은 무엇이라 생각하나?"라고 질문했다. 이에 김성회 참고인은 "게임사 입장에서는 목소리를 크게 내는 소비자가 애물단지로 보일 수도 있으나, 게임이라는 콘텐츠의 특수성을 생각해야 한다"라고 발언했다. 

게임은 마스터하기 위해 타 콘텐츠보다 많은 시간을 필요로 하기에 소비자가 제작자보다 더욱 전문가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김성회 참고인은 실제로 소비자의 의견을 잘 받아들여 생겨난 긍정적인 사례가 있으며, 이 경우에는 게임사가 응원의 메시지를 담은 커피 트럭을 받았다고 말했다.

추가 발언 시간에는 "한 가지 전제가 있다. 소비자들의 시위는 반드시 그 게임에 대한 개선을 목적으로 해야지, 파멸과 조롱을 목적으로 하면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확률형 아이템에 대해서는 "9,500명 정도의 인원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 결과 확률형 아이템을 완전히 부정하는 인원은 8.2%였다. 확률을 이용한 어느 정도의 과금은 소비자가 인정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일부 상위권 게임사의 행태는 사회 상규를 넘어서 너무 과도한 과금을 유도하고 있고, 유저를 부추기는 정황까지 발견되고 있다. 사회 상규를 어기는 과금 유도는 옳지 않다고 본다"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해외에도 확률형 아이템은 있으나, 한국은 타국에 비해 상품성을 강조한 게임의 비율이 높다"라며 "이제는 조금 더 작품성 있는 게임들의 개발에 열중했다면 좋겠다"라고 발언했다. 

(출처: 류호정의원실)

이후 김성회 참고인은 류호정 의원의 추가 질의에 대해서 답변했다. 

류호정 의원은 박보균 문체부 장관에게 게임업계 노동 환경 개선을 주문하며, 김성회 참고인에게 전(前) 업계 종사자로서 게임업계 노동권 문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질문했다. 김성회 참고인은 "최근 대형 게임사는 개선되고 있다는 이야기가 많다. 하지만 사각지대에 있는 게임사도 많다"라며 중, 소규모 게임사 직원들의 근무 여건에 대해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류호정 의원은 박보균 문체부 장관에게 지난 7월 게임 업계 고위 관계자들의 의견을 청취했던 것처럼, 국정감사 이후 연말에 개발자들을 만나 의견 청취를 하는 자리를 만들 것을 요청했다. 박보균 장관은 긍정적으로 응답했다. 

 

전체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