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취재

네가 왜 거기서 나와? 라이엇을 당황케 '이색' 챔피언 활용법

사랑해요4 (김승주 기자) | 2020-08-14 13:39:22

이 기사는 아래 플랫폼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디스이즈게임과 오피지지는 여러분과 함께 <리그 오브 레전드> 이야기를 나누고자 합니다. 지난 2009년 서비스를 시작한 <리그 오브 레전드>는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한 게임입니다. 그만큼 많은 것이 변했고, 많은 이야깃거리가 쌓여있죠. 

 

‘응답하라LOL’은 이러한 <리그 오브 레전드> 역사 속에 있었던 크고 작은 이야기들을 함께 하는 콘텐츠입니다. 디스이즈게임과 오피지지가 함께 만드는 ‘응답하라 LOL’을 통해 <리그 오브 레전드>에 관한 ‘모든 것’을 단물 빠질 때까지 즐겨보시길 바랍니다.

  

본 콘텐츠는 디스이즈게임과 오피지지의 협업으로 제작됐습니다.

  

멀티 포지션의 대표 사례로 꼽히는 파이크 (출처: 라이엇 게임즈)

 

# 미드 라인의 황태자 '카서스', 정글러로 다시 태어나다

 

카서스는 <리그 오브 레전드>의 23번째 챔피언으로, 무려 시즌 1부터 활약했던 고참급 챔피언입니다. 원래 카서스는 AP 미드 라이너였는데요. '황폐화'를 활용해 라인과 정글을 빠르게 먹을 수 있는 데다가, 모든 적에게 대미지를 넣을 수 있는 '진혼곡'과 죽어서도 스킬을 사용할 수 있는 패시브 덕분에 광역으로 대미지를 넣을 수 있었기 때문이죠. 그 시절 카서스가 '1티어 미드 라이너'로 꼽힌 이유입니다.

 

'미드' 카서스는 LCK 결승전에서도 활용된 바 있는 주류 픽이었다 (출처: 라이엇게임즈)

 

하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카서스는 주류 챔피언의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는데요. 성장하기까지 너무 긴 시간이 필요한 데다, 약한 라인전으로 인해 암살자 챔피언에게도 취약했기 때문입니다. 카서스는 그렇게 유저들의 기억에서 잊혀지는 듯했지만, 그는 '정글러'라는 색다른 포지션으로 보란 듯이 부활에 성공합니다. 바로 '누누'와 함께 정글을 도는 신개념 '카누' 조합을 통해서 말이죠!

 

카누 조합의 메커니즘은 꽤 단순했습니다. 카서스와 누누가 함께 정글을 돌며 빠르게 레벨을 올린 뒤, 주문력과 이동 속도를 증가시켜주는 누누의 '끓어오르는 피' 스킬을 통해 라인에 적극적으로 개입하는 것이었죠. 누누를 활용해 카서스를 키우는, 일종의 '몰아주기'에 해당하는 전략이었습니다.

 

이러한 카누 조합은 천상계에서도 높은 승률을 보여줬고 대회까지 모습을 드러냈죠. 이를 못마땅하게 여긴 라이엇은 '끓어오르는 피' 주문력 증가량을 대폭 칼질하고, 정글 아이템을 보유한 챔피언의 골드 획득량을 조절하는 등 몰아주기 조합의 힘을 낮추는 패치를 단행합니다. 직격탄을 맞은 카누 조합 또한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고 말았죠.

 

대회까지 등장한 '카누' 조합 (출처: 스포티비)

  

하지만 카누 조합으로 새로운 가능성을 확인한 유저들은 카서스를 본격적으로 '정글러'로 활용하기 시작했습니다. 정글 카서스는 지금도 협곡 전체에 자신의 존재감을 떨치고 있는데요. 특히 '황폐화' 대미지가 증가하는 한편, '부패'의 피해 주기가 1초에서 0.25초로 감소된 10.14 패치는 정글러 카서스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한 버프로 꼽힙니다.

 

사실 라이엇은 '미드 카서스'를 부활시키기 위해 위와 같은 버프를 진행했는데요. 하지만 유저들은 카서스를 예전처럼 라인에 혼자 세우기보다 비교적 안전한 정글에서 성장시키는 방식을 훨씬 선호했죠. 이에 라이엇은 급히 황폐화 스킬의 계수를 너프했지만, 정글 카서스의 노래소리는 여전히 협곡 전체에 울려퍼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 로밍형 미드 라이너에서 정글 여왕으로 거듭난 '탈리야'

  

탈리야는 2016년 진행된 6.10 패치를 통해 등장한 챔피언인데요. 출시 초에는 높은 난이도와 까다로운 스킬 콤보로 인해 낮은 승률을 기록하며 많은 이로부터 고인 챔피언이라는 비아냥을 듣기도 했죠. 

 

하지만 탈리야는 6.11 패치를 통해 '파편 난사'가 미니언에게 추가 피해를 주는 버프를 받았고, 마침내 로밍형 미드라이너의 선두 주자로써 자리매김하게 됩니다. 이후 천상계와 각종 대회를 통해 전성기를 만끽한 탈리야는, 결국 6.18 패치에서 '파편 난사'의 미니언 추가 대미지가 삭제되며 승률이 42%까지 추락하게 됩니다.

 

야스오의 제자로 알려진 탈리야 (출처: 라이엇게임즈)

 

그렇게 설자리를 잃어가던 탈리야는 카서스가 그랬듯 정글 포지션을 통해 화려하게 부활합니다. 

 

'파편 난사', '지각 변동'의 쿨타임 감소 덕분에 정글 몬스터를 손쉽게 사냥할 수 있음은 물론, 패시브 '바위 타기'를 통해 속도감있는 플레이를 이어갈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또한, 체력이 낮은 챔피언에게 치명상을 입힐 수 있는 스킬 콤보도 강점으로 꼽혔죠. 천상계에서 먼저 연구되기 시작한 '정글 탈리야'는 이내 모든 티어로 퍼져나가며 '대세 정글러'의 자리에 오르게 됩니다. 

 

당황한 라이엇은 '파편 난사'가 동일 대상에 들어가면 대미지가 감소되도록 조정함으로써 탈리야를 미드 라인으로 불러들이고자 했습니다. 하지만 이 너프는 정글 탈리야의 승률을 크게 낮췄고, 결국 탈리야는 아예 협곡에서 모습을 감추게 됐죠. 이후 탈리야는 몇 번의 밸런스 패치를 받았지만, 여전히 픽률(1.03%)과 승률(49.03%)은 높지 않은 편입니다.

 

 

# 프로게이머도 공포에 떨게한 '라인 파이크'


'암살자 서포터'라는 독특한 컨셉을 가진 파이크는 출시 전부터 많은 기대를 모은 챔피언인데요. 서포터라고는 믿겨지지 않을 정도의 무서운 외형과, '깊은 바다의 처형'을 활용해 상대 챔피언을 죽이면 아군과 골드를 나눠갖는 독특한 매커니즘을 갖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파이크의 매커니즘은 그를 서포터가 아닌 미드와 탑 라인으로 불러들였습니다. 특히 파이크의 전반적인 스킬은 너프 됐지만, 물리 관통력 계수가 추가된 8.22 패치는 '라인 파이크'의 강력함을 한층 배가시킨 '끔찍한' 결과를 가져오고 말았죠.

  

이 패치는 파이크를 라인으로 보낼 좋은 '명분'을 제공했다 (출처: 라이엇게임즈)

 

라인 파이크의 위력은 지난해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id season invitational)에서 폭발했습니다. 

 

당시 유럽의 강호 G2는 조별 예선에서 T1을 만나 '탑 파이크'를 택하는 초강수를 둡니다. 이는 G2가 T1과의 첫 번째 맞대결에서 승리했음을 감안하더라도 무리수에 가까운 것처럼 보였죠. 그렇게 시작된 경기, 라인전에서만 2데스를 기록한 파이크는 로밍으로 조금씩 성장한 뒤 미드 라인 한타를 통해 연속 3킬을 따내며 분위기를 뒤집었습니다. 결국 경기는 G2의 승리로 마무리됐죠.

 

파이크의 폭주는 여기서 멈추지 않았는데요. 4강에서 또다시 T1을 만난 G2는 5세트에서 다시 한 번 '탑 파이크'를 꺼내 T1을 무너뜨렸습니다. 이후 그들은 팀 리퀴드(Team Liquid)와의 결승전에서도 탑 파이크를 꺼내들며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 우승컵을 들어올리게 됐죠. 

 

이후 파이크는 기본 스탯과 '유령 잠수'의 이동 속도 증가량이 너프되면서 전성기의 빛을 많이 잃은 편입니다. 게다가 높은 난이도로 인해 픽률은 높지만 승률은 낮은 챔피언의 대표주자로 꼽히고 있죠. 하지만 '칼날비' 특성을 통해 기습적으로 활용되는 미드 파이크는 아직도 모든 이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드는 '깜짝 카드' 중 하나입니다.

  

G2의 파이크는 승패를 떠나 LCK의 메타 해석력을 제대로 드러낸 사례로도 꼽힌다 (출처: 라이엇게임즈)

 

 

# 라이엇의 선택에 주목하라

 

이 외에도 라이엇을 당황케한 챔피언은 꽤 많은 편입니다. 현재 탑 라인에서 주로 활용되고 있는 '카밀'은 강력한 스킬 셋 덕분에 탑, 정글, 미드, 서포터 등 모든 라인에서 활용되기도 했죠. '세트' 또한 다재다능한 스킬을 바탕으로 다양한 포지션에서 제 기량을 뽐내는 중입니다. 이 외에 보조 마법사의 최고봉으로 꼽히는 '룰루' 역시 탑, 미드, 서포터를 오가며 협곡 전역에 영향력을 행사한 대표 사례로 꼽힙니다.

 

여러분께서는 이러한 챔피언들의 '겸업'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하나의 챔피언을 다양한 라인에서 쓸 수 있는 것은 게임 플레이에 신선함을 가져온다는 의견이 있는 반면, 해당 챔피언의 성능이 너무 좋기 때문에 가능한 겸업이라는 비판적인 시각이 존재하는 것도 사실입니다. 차후 라이엇이 여러개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챔피언들에게 어떤 패치를 적용할지 지켜보는 것 또한 하나의 관전 포인트가 될 것 같네요.

 

다양한 포지션에서 활약하고 있는 세트 (출처: OPGG)

 

디스이즈게임과 오피지지는 여러분과 함께 <리그 오브 레전드> 이야기를 나누고자 합니다. 지난 2009년 서비스를 시작한 <리그 오브 레전드>는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한 게임입니다. 그만큼 많은 것이 변했고, 많은 이야깃거리가 쌓여있죠. 

 

‘응답하라LOL’은 이러한 <리그 오브 레전드> 역사 속에 있었던 크고 작은 이야기들을 함께 하는 콘텐츠입니다. 디스이즈게임과 오피지지가 함께 만드는 ‘응답하라 LOL’을 통해 <리그 오브 레전드>에 관한 ‘모든 것’을 단물 빠질 때까지 즐겨보시길 바랍니다.

  

본 콘텐츠는 디스이즈게임과 오피지지의 협업으로 제작됐습니다.

  

멀티 포지션의 대표 사례로 꼽히는 파이크 (출처: 라이엇 게임즈)

 

# 미드 라인의 황태자 '카서스', 정글러로 다시 태어나다

 

카서스는 <리그 오브 레전드>의 23번째 챔피언으로, 무려 시즌 1부터 활약했던 고참급 챔피언입니다. 원래 카서스는 AP 미드 라이너였는데요. '황폐화'를 활용해 라인과 정글을 빠르게 먹을 수 있는 데다가, 모든 적에게 대미지를 넣을 수 있는 '진혼곡'과 죽어서도 스킬을 사용할 수 있는 패시브 덕분에 광역으로 대미지를 넣을 수 있었기 때문이죠. 그 시절 카서스가 '1티어 미드 라이너'로 꼽힌 이유입니다.

 

'미드' 카서스는 LCK 결승전에서도 활용된 바 있는 주류 픽이었다 (출처: 라이엇게임즈)

 

하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카서스는 주류 챔피언의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는데요. 성장하기까지 너무 긴 시간이 필요한 데다, 약한 라인전으로 인해 암살자 챔피언에게도 취약했기 때문입니다. 카서스는 그렇게 유저들의 기억에서 잊혀지는 듯했지만, 그는 '정글러'라는 색다른 포지션으로 보란 듯이 부활에 성공합니다. 바로 '누누'와 함께 정글을 도는 신개념 '카누' 조합을 통해서 말이죠!

 

카누 조합의 메커니즘은 꽤 단순했습니다. 카서스와 누누가 함께 정글을 돌며 빠르게 레벨을 올린 뒤, 주문력과 이동 속도를 증가시켜주는 누누의 '끓어오르는 피' 스킬을 통해 라인에 적극적으로 개입하는 것이었죠. 누누를 활용해 카서스를 키우는, 일종의 '몰아주기'에 해당하는 전략이었습니다.

 

이러한 카누 조합은 천상계에서도 높은 승률을 보여줬고 대회까지 모습을 드러냈죠. 이를 못마땅하게 여긴 라이엇은 '끓어오르는 피' 주문력 증가량을 대폭 칼질하고, 정글 아이템을 보유한 챔피언의 골드 획득량을 조절하는 등 몰아주기 조합의 힘을 낮추는 패치를 단행합니다. 직격탄을 맞은 카누 조합 또한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고 말았죠.

 

대회까지 등장한 '카누' 조합 (출처: 스포티비)

  

하지만 카누 조합으로 새로운 가능성을 확인한 유저들은 카서스를 본격적으로 '정글러'로 활용하기 시작했습니다. 정글 카서스는 지금도 협곡 전체에 자신의 존재감을 떨치고 있는데요. 특히 '황폐화' 대미지가 증가하는 한편, '부패'의 피해 주기가 1초에서 0.25초로 감소된 10.14 패치는 정글러 카서스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한 버프로 꼽힙니다.

 

사실 라이엇은 '미드 카서스'를 부활시키기 위해 위와 같은 버프를 진행했는데요. 하지만 유저들은 카서스를 예전처럼 라인에 혼자 세우기보다 비교적 안전한 정글에서 성장시키는 방식을 훨씬 선호했죠. 이에 라이엇은 급히 황폐화 스킬의 계수를 너프했지만, 정글 카서스의 노래소리는 여전히 협곡 전체에 울려퍼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 로밍형 미드 라이너에서 정글 여왕으로 거듭난 '탈리야'

  

탈리야는 2016년 진행된 6.10 패치를 통해 등장한 챔피언인데요. 출시 초에는 높은 난이도와 까다로운 스킬 콤보로 인해 낮은 승률을 기록하며 많은 이로부터 고인 챔피언이라는 비아냥을 듣기도 했죠. 

 

하지만 탈리야는 6.11 패치를 통해 '파편 난사'가 미니언에게 추가 피해를 주는 버프를 받았고, 마침내 로밍형 미드라이너의 선두 주자로써 자리매김하게 됩니다. 이후 천상계와 각종 대회를 통해 전성기를 만끽한 탈리야는, 결국 6.18 패치에서 '파편 난사'의 미니언 추가 대미지가 삭제되며 승률이 42%까지 추락하게 됩니다.

 

야스오의 제자로 알려진 탈리야 (출처: 라이엇게임즈)

 

그렇게 설자리를 잃어가던 탈리야는 카서스가 그랬듯 정글 포지션을 통해 화려하게 부활합니다. 

 

'파편 난사', '지각 변동'의 쿨타임 감소 덕분에 정글 몬스터를 손쉽게 사냥할 수 있음은 물론, 패시브 '바위 타기'를 통해 속도감있는 플레이를 이어갈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또한, 체력이 낮은 챔피언에게 치명상을 입힐 수 있는 스킬 콤보도 강점으로 꼽혔죠. 천상계에서 먼저 연구되기 시작한 '정글 탈리야'는 이내 모든 티어로 퍼져나가며 '대세 정글러'의 자리에 오르게 됩니다. 

 

당황한 라이엇은 '파편 난사'가 동일 대상에 들어가면 대미지가 감소되도록 조정함으로써 탈리야를 미드 라인으로 불러들이고자 했습니다. 하지만 이 너프는 정글 탈리야의 승률을 크게 낮췄고, 결국 탈리야는 아예 협곡에서 모습을 감추게 됐죠. 이후 탈리야는 몇 번의 밸런스 패치를 받았지만, 여전히 픽률(1.03%)과 승률(49.03%)은 높지 않은 편입니다.

 

 

# 프로게이머도 공포에 떨게한 '라인 파이크'


'암살자 서포터'라는 독특한 컨셉을 가진 파이크는 출시 전부터 많은 기대를 모은 챔피언인데요. 서포터라고는 믿겨지지 않을 정도의 무서운 외형과, '깊은 바다의 처형'을 활용해 상대 챔피언을 죽이면 아군과 골드를 나눠갖는 독특한 매커니즘을 갖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파이크의 매커니즘은 그를 서포터가 아닌 미드와 탑 라인으로 불러들였습니다. 특히 파이크의 전반적인 스킬은 너프 됐지만, 물리 관통력 계수가 추가된 8.22 패치는 '라인 파이크'의 강력함을 한층 배가시킨 '끔찍한' 결과를 가져오고 말았죠.

  

이 패치는 파이크를 라인으로 보낼 좋은 '명분'을 제공했다 (출처: 라이엇게임즈)

 

라인 파이크의 위력은 지난해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id season invitational)에서 폭발했습니다. 

 

당시 유럽의 강호 G2는 조별 예선에서 T1을 만나 '탑 파이크'를 택하는 초강수를 둡니다. 이는 G2가 T1과의 첫 번째 맞대결에서 승리했음을 감안하더라도 무리수에 가까운 것처럼 보였죠. 그렇게 시작된 경기, 라인전에서만 2데스를 기록한 파이크는 로밍으로 조금씩 성장한 뒤 미드 라인 한타를 통해 연속 3킬을 따내며 분위기를 뒤집었습니다. 결국 경기는 G2의 승리로 마무리됐죠.

 

파이크의 폭주는 여기서 멈추지 않았는데요. 4강에서 또다시 T1을 만난 G2는 5세트에서 다시 한 번 '탑 파이크'를 꺼내 T1을 무너뜨렸습니다. 이후 그들은 팀 리퀴드(Team Liquid)와의 결승전에서도 탑 파이크를 꺼내들며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 우승컵을 들어올리게 됐죠. 

 

이후 파이크는 기본 스탯과 '유령 잠수'의 이동 속도 증가량이 너프되면서 전성기의 빛을 많이 잃은 편입니다. 게다가 높은 난이도로 인해 픽률은 높지만 승률은 낮은 챔피언의 대표주자로 꼽히고 있죠. 하지만 '칼날비' 특성을 통해 기습적으로 활용되는 미드 파이크는 아직도 모든 이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드는 '깜짝 카드' 중 하나입니다.

  

G2의 파이크는 승패를 떠나 LCK의 메타 해석력을 제대로 드러낸 사례로도 꼽힌다 (출처: 라이엇게임즈)

 

 

# 라이엇의 선택에 주목하라

 

이 외에도 라이엇을 당황케한 챔피언은 꽤 많은 편입니다. 현재 탑 라인에서 주로 활용되고 있는 '카밀'은 강력한 스킬 셋 덕분에 탑, 정글, 미드, 서포터 등 모든 라인에서 활용되기도 했죠. '세트' 또한 다재다능한 스킬을 바탕으로 다양한 포지션에서 제 기량을 뽐내는 중입니다. 이 외에 보조 마법사의 최고봉으로 꼽히는 '룰루' 역시 탑, 미드, 서포터를 오가며 협곡 전역에 영향력을 행사한 대표 사례로 꼽힙니다.

 

여러분께서는 이러한 챔피언들의 '겸업'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하나의 챔피언을 다양한 라인에서 쓸 수 있는 것은 게임 플레이에 신선함을 가져온다는 의견이 있는 반면, 해당 챔피언의 성능이 너무 좋기 때문에 가능한 겸업이라는 비판적인 시각이 존재하는 것도 사실입니다. 차후 라이엇이 여러개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챔피언들에게 어떤 패치를 적용할지 지켜보는 것 또한 하나의 관전 포인트가 될 것 같네요.

 

다양한 포지션에서 활약하고 있는 세트 (출처: OPGG)

 

전체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