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

[덕후론_15] 청소년기 친구는 덕후의 미래 성격에 큰 영향을 주게 되죠

scarletOhara (스카알렛 오하라 기자) | 2022-09-19 16:54:45

이 기사는 아래 플랫폼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원신>과 <우마무스메>가 세계적 인기입니다. 우리는 이미 서브컬처 시대에 살고 있어요. 덕후와 덕질을 주제로 보다 많은 이야기가 소통되고, 덕후가 능력자로 인정받는 사회가 되길 희망합니다. 지금 저희는 '덕후의 역사'를 쫓아가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지도편달 부탁드립니다.​  /스카알렛 오하라&디스이즈게임  

 

 



저는 지금 문화환경 속에서 ‘덕후’가 어떻게 성장하는지 다루고 있는 중이에요. 바로 이전 꼭지에서는 세계 여러 나라 교과 과정에서 대수학을 배우는 시기가 공통적으로 14세 무렵이라는 점을 이야기했어요. 이 때쯤부터 사람의 뇌가 논리적 사고를 추상적인 단계까지 할 수 있기 때문이죠.

 

이 시기에 아이는 자신의 행동이 어떤 결과를 야기하고 그 때문에 그 규칙을 지켜야 한다는 것을 이해하게 되죠. 세상이 추상적인 논리 사고에 의해 이해되기 시작하고, 이에 따라 염세적인 생각에 빠지거나, 중2병이 발발하는 바로 그 시기죠.

 

이제 친구와 대화에 추상적인 논리가 구성되고, 토론이 가능해져요.

 

"난 이거 좋아!", "난 싫어!" 수준에서

 

"난 이러저러하기 때문에 이게 좋아.", "하지만 내 의견으로는 이건 이러저러한 결과를 야기할 수 있기 때문에 그러면 안 된다고 생각해." 라는 대화로 발전해요. 

 

 

친구를 설명할 때 스폰지 밥과 뚱이의 관계를 생각해보죠.

 

# 사회성과 논리성의 안착 시기에 따른 인간관계 형성

 

견해는 다를 수 있고, 충돌이 발생할 수 있죠. 하지만, 다행히 이때는 이전에 비언어적 정보를 수신하고 소셜 영향력에 민감해져 사회성이 확보된 상황이에요. 상대의 표정이나 말투에서 비언어적인 정보를 받아들이고 상대를 공감해주고 배려하면서 적당히 관계를 유지할 수 있는 능력이 생성되어 있어요. 

 

그런 능력이 더 강한 사람은 대화 중에 미리 배려하거나 공감하며 유연하게 관계를 이어갈 거예요. 어떤 사람은 대화 후에 떡볶이를 먹으며 조금 어색해진 관계를 풀려고 노력하기도 할 거고요.

 

사람이 키가 성장하는 시기는 평균적으로 남자 15~16세, 여자 13~14세로 알려져 있어요. 하지만, 개인차가 있어 누구는 훨씬 빨리 훌쩍 다 커버리고 누군가는 많이 늦게 크기도 하죠. 사회성이 확보되는 시기도, 논리적인 사고를 갖추는 시기도 사람마다 조금씩 다를 수 있어요.

 

보통은 사회성이 확보되는 시기가 빨리 오고 논리적인 사고를 갖추는 시기가 그 다음에 오지만, 어떤 사람은 반대로 논리적인 사고를 갖추는 시기가 먼저 올 수도 있어요. 이전 장에서 정보처리 부분의 발달이 더 강한 사람들이 있다고 했어요. 이런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보다 논리적인 사고를 갖추는 시기가 더 먼저 올 가능성이 더 크죠.

 

논리성과 사회성을 갖추는 시기의 차이와 그에 따라 상처를 받기 쉬운 시기가 있어요.

 

아직 사회성을 확보하지 못한 상황에서 추상적 논리사고가 발달하면 어떻게 될까요? 상대의 비언어적 정보를 수신하기 어려울 거예요. 자신의 메시지는 논리적이고 상대 메시지는 비논리적인 상황에만 빠져 힘들 수 있어요.

 

배려나 공감의 필요에 대해 덜 민감하고 상대를 무시하거나 이해하지 않으려 할 수 있죠. 게다가 논리사고가 발달하다 보니 습득력이 높아지고 또래보다 지식도 많아져 상대 말에 반론을 걸 기회가 늘어요.

 

이러니 또래 친구들에게 호감을 받기 쉽지가 않아요.

 

상대방은 불쾌감을 가지고 이 사람과 대화를 점점 피하거나 따돌릴 수도 있겠죠. 이런 경험을 주변에서 반복적으로 경험하면 상처를 받고 인간관계에서 자신감을 잃어요. 상처받는 인간관계보다 자신이 애정을 쏟을 다른 것을 찾으려 하고, 그게 취미가 되고 그 취미에 깊이 빠지는 거죠.

 

뒤늦게 사회성을 확보하는 시기가 와도 이제 인간관계에 자신이 없는 상황이니 사회성을 발달시키는 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어요.

 

# 누구든지 마찬가지지만 좋은 친구를 만나야...

 

물론, 논리적인 사고를 먼저 갖게 되는 모든 사람이 이런 길을 걷는 건 아니예요. 어떤 사람은 논리적인 사고를 먼저 갖추고 아직 사회성이 부족한 상태지만 여전히 인간관계를 피하지 않을 수도 있는데요, 주변에 이 사람을 잘 받아주는 친구가 있는 경우예요. 혹은 테즈카 오사무처럼 부모가 잘 이해해 주어 자신감을 가지는 경우도 있고요.

 


 

사회성이 크게 발달하고 논리적인 사고도 이미 갖춘 친구가 있는 경우, 이 사람을 잘 이해해주고 배려해주면서 좋은 우정을 쌓을 수 있어요. 이후 성장하며 사회성을 확보하면 타인과 별다른 상처없이 소통할 수 있어 다른 사람과 전혀 다르지 않은 사회생활을 할 수 있어요. 오히려 뛰어난 지적 능력으로 뛰어난 리더가 되기도 해요.

 

네, 정말 친구를 잘 만나야 하는 거죠.

 

친구 또는 파트너와 관계는 매우 중요해요. 나중에 기술하겠지만, 덕후의 비즈니스 세계에서 이런 친구 혹은 파트너의 존재는 정말 큰 위력을 발휘해요. 두 사람의 관계는 어느 책에서 기술된 ‘창조자-추진자’의 관계와 유사해요. 

 

덕후가 만들어 내는 것을 추진자가 기존 세상의 문법으로 풀어내어 사업을 만들어 낼 수 있죠. 세월을 거슬러 올라가보면, 춘추전국시대 백아와 종자기의 관계와 비슷할 수 있어요. <배트맨>을 창조한 빌 핑거와 밥 케인도, 그리고 ‘애플’이란 회사의 창업자 두 사람 역시 유사한 경우예요. 스필버그 감독의 <레디 플레이어 원>에서는 할리데이와 모로우를 이같은 관계로 설정해 놓았어요.

 

정리해 보자면 이래요.

 

 -덕후는 초등학생으로부터 청소년에 이르는 시기 중 논리적 사고가 사회성 확보보다 앞지른 시기가 있을 확률이 조금 더 높아요.


- 이 시기에 덕후를 잘 이해해주는 친구가 없었다면 인간관계에 상처를 겪어 약화되었을 수 있어요. 샤이하게 되죠.


- 하지만 그 시기에 덕후를 잘 이해해주는 친구가 있었다면 덕후의 사회성은 다른 이들과 특별히 달라 보이지 않을 거예요.

 

전체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