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취재

'이모탈'로 모바일에 도전하는 엠게임 "열혈강호 다음가는 성과 목표"

4랑해요 (김승주 기자) | 2021-10-13 15:10:43

이 기사는 아래 플랫폼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귀혼>, <열혈강호 온라인>으로 유명한 엠게임이 오래간만에 출사표를 던졌다. 엠게임이 새로운 론칭 타이틀로 선택한 게임은 모바일 SRPG <이모탈>. 전략 시뮬레이션과 RPG적 요소가 결합한 것이 특징으로, 플레이어는 자신의 영지를 관리하며 던전을 탐험하고 다른 길드 세력과의 전쟁에서 승리해야 한다.

<이모탈>의 가장 큰 특징은 엠게임 자체 개발 게임이 아니란 것이다. 해외에서 개발된 타이틀을 퍼블리싱했다. 장르도 엠게임이 처음으로 시도하는 모바일 전략 RPG다. 엠게임이 <이모탈>을 국내 시장에 퍼블리싱하기로 결정한 이유는 무엇일까? 엠게임 사업전략실의 이명근 이사와 이야기를 나눴다. /디스이즈게임 김승주 기자


엠게임 사업전략실 이명근 이사

 

 

# 다른 전략 시뮬레이션과 차별화되는 다양한 PvE 콘텐츠가 강점

 

Q. <이모탈>은 엠게임이 약 2년 만에 론칭하는 신작 게임이다. <이모탈>을 선택한 특별한 이유가 있나? 


​A. 이명근 이사: 엠게임이 국내에 신작 게임을 론칭한지 꽤 오랜 기간이 흘렀다. <이모탈>을 선택한 이유는 다른 모바일 전략 시뮬레이션에 비해 콘텐츠가 상당히 풍부하기 때문이다. 이에 가능성을 엿보고 새로운 도전을 해 보자는 뜻에서 퍼블리싱을 진행하게 됐다. 


​Q. 이미 오랜 기간 동안 모바일 인기 순위 상위권에 위치한 SRPG 게임이 꽤나 많다. <이모탈>이 다른 게임과 차별화되는 요소가 있는가?

​A. 다른 전략 게임들도 많이 플레이해 봤는데, <이모탈>이 다른 게임과 차별화되는 요소는 PVE와 관련된 콘텐츠가 꽤 많다는 것이다. 물론 최종 콘텐츠는 PVP나 길드전이지만, 그 전에 PVE에서도 즐길 수 있는 콘텐츠가 상당하다. 던전, 월드 맵, 매직 타워 등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재화를 수급하고 영웅을 성장시킬 수 있다.

또한 전략 게임에서 PvP가 가장 재밌는 콘텐츠긴 하지만 피로도가 꽤 높다. 이용자 피로도를 낮추기 위해 많은 준비를 했다. 


Q. 그렇다면 국내 버전에서 추가된 요소가 있나? 

​A. 확답은 드리기 힘들지만 수집과 PvE에 많은 공을 기울였다. 가령 건물을 지으면, 해당 건물이 완성되기 전까지 넋을 놓고 지켜봐야 하는 경우가 있지 않나? <이모탈>에선 그 동안에도 다른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해 놓았다. 가령 건물을 빌드하는 동안 던전을 돌아다니며 자원을 수급하는 식이다.

 

<이모탈>의 스크린샷

던전에서는 몬스터를 사냥해 다양한 재료를 획득할 수 있다

월드 맵에서는 상대 길드의 영지를 공격하거나, 필드 보스에 도전할 수 있다

 

Q. 전투는 최대 8명의 영웅을 조합해 진행하는 방식이다. 그렇다면 등급이 높은 캐릭터만 배치하면 쉽게 승리할 수도 있을 것 같은데.

​A. 영웅을 배치할 때 SSR 등급 영웅은 두 명만 배치할 수 있다. 게임 초반 단계에서 유료 재화를 결제하지 않았다고 "약하다"라는 느낌을 받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Q. 전략적 요소도 상당히 강조했다.

​A. 직업별로 4가지 상성 관계가 있다. 전투 전반에 큰 도움을 주는 성령도 있으며, 특정 효과를 주는 아티팩트를 최대 4개까지 선택할 수 있다. 특정 아티팩트를 조합하면 새로운 스킬을 사용할 수도 있는데, 이런 아티팩트의 수집은 결제보다는 꾸준한 노력을 통해 얻을 수 있도록 했다.

 

전투 전 스쿼드를 설정하는 모습

<이모탈>의 전투

 

​Q. 등장하는 캐릭터는 역사 속 영웅인가, 아니면 창작 영웅인가? 

​A. 실존 영웅은 아니다. 

그리고 게임 배경이 유럽풍을 많이 띄고 있는데, 여기에 갑자기 동양의 장수를 등장시킨다거나 하는 일은 없을 것 같다. 게임 배경에 어울리지 않는 캐릭터를 등장시킬 계획은 없다.


Q. 영웅 성장 시스템을 자세히 설명해줄 수 있는가?​

​A. 영웅은 소환을 통해 획득할 수 있고, 조각을 모아서 만들 수도 있다. 결제를 안 한다고 얻을 수 없는 영웅은 없다. 

영웅을 강화하기 위한 재화 수급처는 다양한 경로가 존재한다. 필드에서 몬스터를 잡아 획득할 수 있고, 월드에 나가 월드 몬스터를 사냥하거나, 다양한 캐릭터를 사용해 도전해야 하는 '시련'에서도 재화를 획득할 수 있다. 출시 버전에서는 42종의 영웅이 제공될 예정이다.

 

 

 
 

 

# 엔드 콘텐츠는 PvP... 다양한 길드 콘텐츠 통해 재미 느낄 수 있어

 

Q. 길드 간 콘텐츠는 무엇인가?

​A. 월드 맵에서 길드끼리 영지 쟁탈전을 벌일 수 있다. 가장 재미있는 콘텐츠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 <이모탈>의 엔드 콘텐츠라고 생각하고 있다. 상대방 영지를 공격해 자원을 약탈할 수도 있다.


​Q. PvP를 아예 피할 수는 없는 건가? 

​A. 아예 피할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 상대가 영지를 공격하면 로그가 전부 남는다. 영지가 계속해서 공격당해 성벽 내구도가 전부 소모되면 영지가 랜덤한 위치로 이동하는데, 아이템을 사용해 지정한 목표로 영지 위치를 바꿀 수도 있다.


Q. 세계수는 정확히 무엇인가?

​A. 이벤트 기간이 따로 있는 모드다. 세계수를 점령해 "세계의 주인"에 오르는 느낌이라고 할 수 있다. 맵 중간에 있는 세계수를 이벤트 기간 중 점령하면 많은 이득을 얻을 수 있다. 칭호도 따로 받으며, 세계수 주위에 있는 오브젝트를 통해 다양한 자원을 획득할 수 있다. 세계수는 서버당 하나 존재한다.

'만신전' 이라는 하위 콘텐츠도 있다. 곳곳에 있는 신전을 점령해 다양한 재료를 수급할 수 있다. 정식 출시 때는 이벤트 시간표를 제공해 유저들이 기간별로 어떤 콘텐츠를 진행할 수 있는지 안내할 계획이다.

 

서버 당 하나 존재하는 세계수. 세계수를 점령한 길드는 많은 자원을 얻을 수 있다

 

Q. 길드원 간 협동이 꽤 중요해 보인다. 그렇다면 요즘 게임에서는 협력을 위해 숙련된 유저가 초심자의 성장을 도와주는 그림이 나오기도 하는데, 혹시 이와 관련된 시스템이 있나?

​A. 먼저 드래곤 버프가 있다. 길드원이 게임을 열심히 플레이해 길드에 있는 '홀리 드래곤'을 성장시키면 모든 길드원이 같은 버프를 획득할 수 있다. 그리고 길드원이 재화를 결제하면 길드원 전체가 자동으로 재화를 나눠 받는다.

또한 친구 목록에 있는 유저가 레벨업 하면 모든 친구 창에 있는 유저가 재화를 배분받을 수 있도록 했다. 유저끼리 서로 끌어주고, 도울 수 있도록 시스템을 준비하고 있다.


Q. 필드에서 진행되는 쟁탈전 말고 개인 대 개인 배틀도 있는가?​

덱을 구성해 개인끼리 맞붙을 수 있는 '아레나'가 있다. 다만 아레나는 월드 PvP와 다르게 비동기 형식으로 진행된다. 상대방이 미리 짜 놓은 덱에 도전하는 방식이다.

 

길드에서 사육하는 드래곤. 성장에 따라 다양한 버프를 모든 길드원에게 제공한다

비동기 전투 방식으로 진행되는 아레나

 

 

# <열혈강호 온라인>을 잇는 성과가 목표

 

Q. 사전에 보내준 자료를 보면 글로벌 서비스에 관한 이야기도 있다. <이모탈>의 글로벌 서비스도 엠게임이 담당하나?

​A. 동남아 쪽 판권을 엠게임이 가지고 있다. 따라서 한국과 동남아 지역은 국가끼리 전쟁할 수 있는 콘텐츠를 마련할 수 있을 것 같다. 한국이 약 3개월 정도 먼저 론칭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지만, 동남아 쪽 서버가 성장 면에서 충분히 따라잡을 수 있는 텀이라 생각한다.

자체 개발 게임을 해외에 서비스한 적은 있지만, 타사에서 개발한 게임에 대한 퍼블리싱 권한을 가져와 해외 서비스를 하는 것은 처음인 만큼 동남아 쪽 서비스에도 많은 공을 기울일 예정이다.


Q. 영웅 디자인을 보면 개발사 측에서 북미나 서양권 시장을 노린 것으로도 보이는데, 동남아나 한국 퍼블리싱을 맡은 것에 대한 부담감은 없는지?

​A. 그런 생각을 아예 하지 않은 것은 아니다. 다만 게임의 핵심은 그래픽이라기보단 콘텐츠다. 유저가 즐길 콘텐츠가 많고, 피로도를 어떻게 관리하느냐가 중요하다. 여러 전략 게임을 물색하면서 <이모탈>이 준비가 가장 탄탄하다고 느껴 퍼블리싱 타이틀로 결정하게 됐다. 

 


​Q. 별도의 PC 클라이언트도 준비하고 있는지 궁금하다.

​A. 내부에서 이야기가 나왔지만 이미 시중에 좋은 에뮬레이터도 많거니와, <이모탈>은 기기 성능을 많이 타는 게임이 아니다. 기존 에뮬레이터로도 무리 없이 즐길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Q. ​원스토어에서 CBT를 진행하기도 했는데, 유저 반응은 어땠는가? 

​A. 저희가 받아들이기에 게임과 관련된 직접적인 불만은 없던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CBT 기간이 많이 길지 않아 인 게임 콘텐츠에 대한 질문이 많았다. 


Q. 오픈 일정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A. 늦어도 11월 안에는 론칭할 예정이다. 가능한 빠른 시일 내 완벽한 퀄리티로 론칭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Q. 이번 퍼블리싱을 통해 엠게임이 바라는 목표가 있는가?​

​A. 엠게임 내에서 <열혈강호 온라인> 다음가는 매출을 기록하는 것이 목표다.

원래 이런 질문이라면 엠게임 내 최고 매출을 목표로 한다고 말하는 것이 맞겠지만, <열혈강호 온라인>의 사업 부분도 제가 담당했고 워낙 엠게임 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다 보니 단언할 수는 없을 것 같다(웃음). 

다만 앞에서도 언급했듯이 <이모탈>은 엠게임이 처음 준비하는 장르의 게임이다. 퍼블리싱 준비를 해 오며 새로움을 느꼈고, 내부에서도 오랜 기간 동안 공을 기울였다. 기대감이 꽤 크다.  


Q. <이모탈>을 기다리고 있을 유저를 위해 마지막 한 마디 부탁한다.

​A. 유저분들이 <이모탈>을 플레이하며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 로컬라이징을 하면서 세세한 부분까지 QA 테스트를 진행하고, 최대한 <이모탈>만의 재미를 끌어낼 수 있도록 했다. 처음 도전하는 장르인 만큼 각고의 노력을 기울였다. 기대해 달라.

 


전체 목록